• 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페이스북 바로가기 트위터 바로가기
  • 중국

  • 국제/국내

  • 특집

  • 기획

  • 연재

  • 미디어/방송

  • 션윈예술단

  • 참여마당

  • 전체기사

검색어 입력

시진핑, 홍콩보안법 강행으로 홍콩 ‘정치인 인기투표’서 순위 ‘바닥’

디지털뉴스팀  |  2020-08-11
인쇄하기-새창



▲ [사진=SOH 자료실]


[SOH] 지난 2018년 양회에서 국가주석 임기제를 폐지해 영구집권 발판을 마련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홍콩 국가보안법 강행으로 홍콩인들에게 점수를 크게 잃은 것으로 나타났다.


4일 홍콩민의연구소에 따르면 최근 진행된 ‘양안(兩岸·중국과 대만) 정치 인물 평가 순위’ 조사에서 시 주석은 12명의 전·현직 중화권 지도자 중 8위에 머물러 홍콩 내 인기가 매우 낮은 것으로 확인됐다. 


이번 조사는 광둥어를 쓰는 홍콩 시민들을 상대로 유선·휴대전화 여론조사 방식으로 지난달 2차례에 걸쳐 진행됐다.


1차는 7월 20∼21일 시민 514명을 상대로 선호하는 전·현직 양안 지도자들을 최대 10명까지 추천하도록 해 12명의 후보군을 추려냈다. 이후 22∼24일 510명을 대상으로 다시 12명의 최종 후보 인물들을 상대로 선호도를 조사했다.


조사 결과 1위는 주룽지(朱鎔基) 전 총리였고, 2위는 홍콩의 민주화를 응원하며 시 주석과 대립각을 세우는 차이잉원(蔡英文) 대만 총통이 차지했다.


이어 3∼7위에는 원자바오(溫家寶) 전 총리, 후진타오(胡錦濤) 전 국가주석, 리커창(李克强) 총리, 장쩌민(江澤民) 전 국가주석, 마잉주(馬英九) 전 대만 총통이 각각 올랐다.


12위에 오른 홍콩 업무 총책임자 한정(韓正) 현 부총리를 제외하면 시 주석은 중국 본토의 전·현직 지도자 중 가장 인기가 낮았다.


중젠화(鍾劍華) 홍콩민의연구소 부총재는 “이번 조사에서 중국의 전직 지도자들이 높은 순위에 오른 것은 현 지도자에 대한 불만이 반영된 것”이라고 분석했다.


그는 또 “홍콩인들은 중국 정부의 홍콩보안법 강행에 큰 반감과 불안을 가지고 있다”며, “이번 조사 결과는 중국공산당에 대한 그들의 분노가 고스란히 표출된 것이기도 하다”고 덧붙였다.  / 연합뉴스



디지털뉴스팀
(ⓒ SOH 희망지성 국제방송 soundofhope.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  
글쓰기
번호
제목 이름 날짜
2244 中 간부 양성기관 전 교수... “시진핑은 나라 망친 폭력....
디지털 뉴스팀
20-08-23
2243 中 해외 기업의 스파이 활동 지침 담긴 기밀문서 공개
김주혁 기자
20-08-19
2242 예년보다 길어진 베이다이허 회의... 軍權 분쟁?
박정진 기자
20-08-18
2241 홍콩 언론 탄압 본격화?... 親中 매체만 취재 허용
디지털뉴스팀
20-08-17
2240 홍콩보안법, ‘민주 시민단체·온라인 기부자’ 겨냥
디지털뉴스팀
20-08-15
2239 中 언론탄압에 뿔난 시민들... 빈과일보 주식 적극 구입....
권민호 기자
20-08-12
2238 홍콩보안법 위반으로 체포된 빈과일보 창업주 석방
이연화 기자
20-08-12
2237 시진핑, 홍콩보안법 강행으로 홍콩 ‘정치인 인기투표’서....
디지털뉴스팀
20-08-11
2236 홍콩 국가보안처... 빈과일보 창업주 체포
한지연 기자
20-08-11
2235 CNN, 블룸버그, NYT 등 美 주요 매체, 장기간 中共 프로....
김주혁 기자
20-08-07
글쓰기

특별보도

더보기

핫이슈

더보기

많이 본 기사

더보기

SOH TV

더보기

포토여행

더보기

포토영상

더보기

CCP OUT

더보기

이슈 TV

더보기

꿀古典

더보기
426,680,393

9평 공산당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