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페이스북 바로가기 트위터 바로가기
  • 중국

  • 국제/국내

  • 특집

  • 기획

  • 연재

  • 미디어/방송

  • 션윈예술단

  • 참여마당

  • 전체기사

검색어 입력

“중국 관객들은 우시더라구요”

관리자  |  2008-04-01
인쇄하기-새창


[SOH] 신운예술단 마지막 대구공연이 24일 저녁 7시에 수성 아트피아에서 열렸습니다. 평일 저녁 시간이라서 좌석이 다소 빌 것 같다는 주최측의 우려가 무색하게 표가 매진되어 일부 관객들은 발길을 돌려야 했습니다.


김성렬 수성아트피아 관장은 공연에 대한 소감을 이렇게 말했습니다.


“저희들이 보기 힘든 중국 전통공연 특히 몽고나 이쪽에 그런 공연들을 볼 수 있어가지고요 되게 좋은 시간이었던 거 같습니다.”


50대 초반의 조춘식 씨는 첫 작품인 만왕하세(萬王下世)와 1부 마지막 작품인 북춤 대당고리(大唐鼓吏)가 인상적이라고 말했습니다.


“처음 시작할때 그 왜냐하면 아주 천사같은 여인들이 무용으로 시작 해가지고 또 1부 마지막 공연이 아주 인상깊었습니다. 강인한 힘도 느끼고 아주 섬세한 것도 느끼고, 참 좋았습니다.”


조씨는 이어 이번 중국 무용 공연과 우리나라 공연이 비슷하면서도 약간의 차이가 있는 것 같다고 말했습니다.


“그 의상 같은 것들은 거의 아마 좀 비슷한걸 느끼고요, 그리고 인자 북 공연 같은 것도 두드리면 거의 같거든요. 근데 이게 인자 안무하고 조화를 이룬 게 상당히 우리보다 좀 한참 높은 것 같습디다. 우리도 안무 같은 거는 전체 조화를.. 이런걸 좀 배워야 되겠다, 이렇게 생각합니다.”


20대의 생기발랄한 김선동 씨는 마음을 확 뚫어주는 것 같다며 북춤을 시원한 작품으로 꼽았습니다.


“남자들의 북치는 그 장면이 저는 정말 답답했던 제 마음을 확 뚫어줄 수 있어서, 그게 시원했던거 같애요, 그 장면이 제일 기억에 남는 거 같애요.”


그녀는 이어 공연 전반적으로 동작들이 절도있어서 율동감이 살아난 것 같다고 덧붙였습니다.


이번 마지막 공연에는 능인고교 학생들의 단체 관람이 있었습니다. 배준석 군은 감옥에 갇힌 한 여인이 탄압에도 굴하지 않고 다른 사람들을 구하려다 죽는 승화된 연꽃이 감동적이라고 말했습니다.


배군은 옆 좌석의 중국인 관객은 울더라면서, 좋은 공연을 보게 되어 기쁘다고 말했습니다.


“중국 관객들이 많이 이래 반응을 좋게 하세요. 공연을 보고 박수도 많이 치시고, 제 옆에 분은 우는 것까지 봤거든요. 그 정도로 이렇게 공연문화에 많은 감정을 가지고, 좋은 감정을 가지고 보고 있습니다.”


옆에 있던 다른 능인고교 학생인 신우성군도 북 두드리는 장면이 화려하고 신났다면서 한마디 덧붙였습니다.


SOH 희망지성 국제방송 권숙희, 홍승일, 박영임이었습니다.


對중국 단파방송 - SOH 희망지성
http://www.soundofhope.or.kr

  목록  
글쓰기
번호
제목 이름 날짜
145 “자꾸 눈물이 나려고 해요”
관리자
09-01-30
144 ‘신의 정신이 들어간 공연’
관리자
08-04-02
143 ‘깊은 산속 신선이 노는데서 동자가 된 기분’
관리자
08-04-02
142 민속학 교수 ‘대륙 공연보다 훨씬 중국적인 공연’
관리자
08-04-02
141 석진허 스님 “세상을 구원하는 연꽃 같은 공연”
관리자
08-04-02
140 재미교포 “해마다 더 좋아지는 것 같아요”
관리자
08-04-01
139 지공스님 “아는 사람들 다 데려왔습니다.”
관리자
08-04-01
138 “중국 관객들은 우시더라구요”
관리자
08-04-01
137 법대 교수 “신의 위대함 느꼈어요”
관리자
08-04-01
136 국악가 “몽고춤이 확 눈에 들어왔어요”
관리자
08-04-01
글쓰기

특별보도

더보기

핫이슈

더보기

많이 본 기사

더보기

SOH TV

더보기

포토여행

더보기

포토영상

더보기

CCP OUT

더보기

이슈 TV

더보기

꿀古典

더보기
431,800,819

9평 공산당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