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페이스북 바로가기 트위터 바로가기
  • 중국

  • 국제/국내

  • 특집

  • 기획

  • 연재

  • 미디어/방송

  • 션윈예술단

  • 참여마당

  • 전체기사

검색어 입력

트럼프 인기 여전... 차기 공화당 대선 후보 1위

이연화 기자  |  2021-03-02
인쇄하기-새창



▲ [사진=SOH 자료실]


[SOH]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이 미 보수진영 최대 연례행사인 ‘보수정치행동회의’(CPAC)에 참석해 퇴임 후 첫 공식 행보에 나선 가운데, 2024년 대통령 선거 재출마 가능성을 시사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2월 28일(현지시간) 플로리다주 올랜도에서 열린 CPAC 폐막 연설에서 “(내가) 4년 전 시작한 여정은 아직 끝나지 않았다”면서 “우리는 승리할 것이고 미국은 과거 어느 때보다 더 강하고 위대해질 것”이라고 말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이날 연설에서 민주당은 중간선거에서 패배하고 4년 뒤 백악관 자리를 잃어야 한다면서 “나는 그들을 세 번째로 이기기 위한 결정을 할지도 모른다”고 했다.


2016년과 2020년 대선에 이어 2024년 선거 출마 가능성을 언급한 것이다.


트럼프는 일각에서 제기됐던 신당 창당설에 대해 부인하며, “우리에겐 공화당이 있다. 공화당은 더 단합하고 더 강력해질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이번 회의에서 “공화당은 인종, 피부색, 신념과 관계없이 미국의 모든 근로자 가정의 사회적·경제적·문화적 관심과 가치를 옹호하는 정당”이라면서 “공화당은 일반 시민들의 요구를 우선시해야 한다”며, 공화당이 나아가야 할 방향을 제시하기도 했다.


이어 “앞으로 4년 동안 공화당은 사회주의와 공산주의, 바이든 행정부의 정책에 대한 방어물이 돼야 한다”고 부연했다.


트럼프는 바이든 정부에 대해 “미국 현대 역사상 어떤 대통령보다도 가장 형편없는 첫 달을 보냈다”고 혹평했다.


또한 자신에 대한 2차 탄핵에 동조한 리즈 체니 하원의원, 밋 롬니 상원의원 등 공화당 정치인들의 이름을 나열하며 “그들을 모두 제거하라”고 목청을 높였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이들 의원의 2022년 선거 출마를 봉쇄하기 위해 그들과 대적할 공화당 예비후보들을 지지·후원하는 활동에 돌입한 상태다.


트럼프는 백악관을 떠난지 한 달이 넘었지만 인기는 여전하다.


CPAC 참석자들을 대상으로 실시한 차기 공화당 대선 후보를 묻는 간이 설문조사에서 응답자의 55%가 트럼프를 선택해 압도적인 지지를 받았다.



이연화 기자
(ⓒ SOH 희망지성 국제방송 soundofhope.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  
글쓰기
번호
제목 이름 날짜
445 [SOH 아슈] 미국판 일대일로(一帶一路)의 내막
미디어뉴스팀
21-06-22
444 濠 언론 ‘中 우한연구소 박쥐 사육’ 영상 폭로
편집부
21-06-17
443 포털 ‘실검’ 폐지... 누구를 위한 것?
미디어뉴스팀
21-06-17
442 폭스뉴스, 딥스테이트 ‘코로나19 시나리오’ 공개
미디어뉴스팀
21-06-13
441 이메일로 폭로된 파우치 만행... 코로나 ‘하이드록시 클....
편집부
21-06-08
440 코로나 中 책임 반대해온 파우치... 알고 보니 ‘같은 편’..
박정진 기자
21-06-07
437 中 악행에 등 돌린 지구촌... ‘反中 팬데믹’ 자초한 ‘초....
미디어뉴스팀
21-05-24
436 AZ 맞고 사지마비된 아들.."정부 보상거부, 연관성 없다....
디지털뉴스팀
21-05-21
글쓰기

특별보도

더보기

핫이슈

더보기

많이 본 기사

더보기

SOH TV

더보기

포토여행

더보기

포토영상

더보기

CCP OUT

더보기

이슈 TV

더보기

꿀古典

더보기
431,035,928

9평 공산당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