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페이스북 바로가기 트위터 바로가기
  • 중국

  • 국제/국내

  • 특집

  • 기획

  • 연재

  • 미디어/방송

  • 션윈예술단

  • 참여마당

  • 전체기사

검색어 입력

中 올해 대졸자 역대 최고... 전문가 “90%, 취업 어려울 것”

한상진 기자  |  2022-06-03
인쇄하기-새창

[SOH] 6월은 중국의 대학 졸업 시즌이지만 사회 초년생들의 취업 전망은 어둡기만 하다. 올해 중국은 역사상 최대 규모의 졸업생이 배출된다.

중국 교육 부문 통계에 따르면 올해 중국의 대졸자 수는 1076만 명이다. 2021년에 비해 167만 명이 증가하며 처음으로 1000만 명을 넘어섰다.

이들은 본격적인 취업 전선에 들어섰지만 중국의 경제 상황은 절벽으로 하강곡선을 그리고 있어 마음은 불안하기만 하다.

중국의 경제수도 상하이가 전염병 방역을 이유로 약 2달 간 봉쇄되면서 막대한 경제적 손실은 헤아릴 수 없는 상황이다. 

무수히 많은 공장이 도산하고 사원을 감원했으며 상업 상점들이 문을 닫았다. 또 상하이 금융센터 폐쇄가 장기화되면서 외국 자본도 대규모 이탈해  중국 경제는 속수무책으로 내부 순환의 옛 방식으로 되돌아갔다.

시사분석가 리따위(李大宇)는 “현재 중국 대학의 최악의 상황은 졸업자의 90%가 일자리를 찾지 못한다는 것”이라며 “그들은 ‘지식’으로 운명을 바꾸기 원했지만 중국 경제가 쇠퇴하는 순간을 맞이했다”고 말했다.

중국 경제 매체 ‘제일재경’에 따르면 우한시 민사국 혼인신고사무소에서는 직원 한 명 모집에 400명이 지원했고, 산둥성의 한 취업 프로그램은 30명 정원에 4000명이 몰려들어 경쟁을 했다.

취업난 가중으로 명문대 박사 학위 소지자가 소위 ‘청관’이라 불리는 도시관리직 공무원에 지원하는 사례도 적지 않은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청관의 주요 업무는 노점상 단속으로, 일 처리 과정에서 상인들에게 폭력과 욕설을 퍼붓는 경우가 많아 사회적 이미지가 매우 좋지 않다.

중국의 취업난은 물론 대졸자들의 문제만은 아니다. 관련 통계에 따르면 중국의 청년 실업률은 18%에 달하며, 대졸자 외 약 2억 명의 유동인구도 취업난을 겪고 있다.

일각에서는 제로코로나 도시 봉쇄 등 중국공산당 지도부가 강행한 정책으로 심화된 경제난은 그들이 가장 우려하는 정치·안보를 위협하고 있다는 우려가 일고 있다.


한상진 기자
(ⓒ SOH 희망지성 국제방송 soundofhope.kr)
  목록  
글쓰기
번호
제목 이름 날짜
2847 中 질병 전문가, ‘PCR 검사 상시화’ 비판... “무차별적 ....
강주연 기자
22-06-11
2846 中 정법대 교수... 당국, PCR 검사 불응자 처벌 지적
디지털뉴스팀
22-06-07
2845 中 올해 대졸자 역대 최고... 전문가 “90%, 취업 어려울....
한상진 기자
22-06-03
2844 中 지방 정부, ‘코로나19 검사 일상화’로 재정 압박 가중..
김주혁 기자
22-06-02
2843 상하이 봉쇄 완화에도 市 탈출 산넘어 산
디지털뉴스팀
22-05-27
2842 장기 봉쇄 부작용... ‘이민’ 검색 400배 UP
디지털뉴스팀
22-05-19
2841 中 제로코로나로 부족했나... 자국민 출국도 제한
도현준 기자
22-05-16
2840 中, PCR 가짜 양성 판정 속출... 검사 불신 UP
디지털뉴스팀
22-05-11
2839 베이징 신규 감염 발생 지속... PCR 강화, 초중고 등교 ....
디지털뉴스팀
22-05-10
2838 中 허베이, 봉쇄 과도 관리 논란... 각 가정 출입 열쇠 ....
한지연 기자
22-05-07
글쓰기

특별보도

더보기

핫이슈

더보기

많이 본 기사

더보기

SOH TV

더보기

포토여행

더보기

포토영상

더보기

CCP OUT

더보기

이슈 TV

더보기

꿀古典

더보기
430,944,014

9평 공산당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