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페이스북 바로가기 트위터 바로가기
  • 중국

  • 국제/국내

  • 특집

  • 기획

  • 연재

  • 미디어/방송

  • 션윈예술단

  • 참여마당

  • 전체기사

검색어 입력

[SOH 산책] 지록위마(指鹿爲馬)

디지털뉴스팀  |  2024-06-05
인쇄하기-새창

[SOH] '사기(史記)' 중 '진시황본기(秦始皇本紀)'에 나오는 ‘지록위마(指鹿爲馬·사슴을 가리켜 말이라고 함)’는 ‘얼토당토않은 것을 우겨서 남을 속이려 한다는 뜻을 가진 사자성어이다. 윗사람을 속이고 권세를 휘두르는 자들을 비판할 때, 모순된 것을 끝까지 우겨서 남을 속이려는 짓을 비유할 때 등에 흔히 사용된다. 

진(秦)나라 시황제(始皇帝)는 죽기에 앞서 북쪽 변방을 지키고 있던 장자 부소(扶蘇)를 불러 장례식을 치르게 하라는 조서(詔書·임금의 명령을 적은 문서)를 남겼다. 그것은 바로 후계자로 지명한다는 뜻이었다. 그러나 진나라 시황제를 섬기던 환관에 조고(趙高)란 악당은 시황제가 죽자 거짓 조서를 꾸며 부소를 죽이고 후궁 소생인 호해(胡亥)를 세워 2세 황제로 삼았다. 똑똑한 부소보다 어리석은 호해가 다루기 쉬울 것이라 생각했기 때문이다.

조고는 호해를 허수아비로 만들고 경쟁자인 승상 이사(李斯)를 비롯해 많은 구신(舊臣)을 죽이고 승상의 자리에 앉아 권력을 한 손에 쥐고 흔들었다. 조고는 이에 만족하지 않고 황제의 자리마저 노렸다. 그러나 막상 거사(擧事)를 도모하려니 조정 대신들이 얼마나 자기를 따라줄지 궁금했고 그것을 확인해 볼 필요가 있었다.

어느 날 조고는 호해에게 사슴 한 마리를 바치면서 "폐하께 말을 헌상하옵니다"라고 말했다. 그러자 호해는 웃으며 "승상은 농담을 좀 심하게 하는구려. 사슴을 가지고 말이라고 하다니(指鹿爲馬)"라면서 좌우의 신하들을 둘러보았다.

조고는 정색을 하고 나섰다. "이건 분명히 말입니다. 믿지 못하시겠으면 여기 있는 대신들에게 물어보십시오." 호해의 물음에 조고를 두려워하는 대신들은 말이 맞다고 했고 몇몇은 고개를 숙이고 입을 다물었다. 조고는 사슴이라고 말한 사람을 기억해 두었다가 나중에 터무니없는 죄를 씌워 모두 죽여버렸다. 그러자 조정에는 조고의 뜻에 거스르는 사람이 한 사람도 없게 됐다.

그러나 천하는 오히려 혼란(混亂)에 빠졌다. 각처에서 진나라 타도의 반란이 일어났기 때문이다. 그중 항우와 유방(劉邦)의 군사가 도읍 함양(咸陽)을 향해 진격(進擊)해 오자 조고는 호해를 죽이고 부소의 아들 자영을 세워 3세 황제(皇帝)로 삼았다(기원전 207). 그러나 이번에는 조고 자신이 자영에게 주살당하고 말았다.

'지록위마(指鹿爲馬)'처럼 무소불위(無所不爲)의 권력을 휘두른 조고(趙高), 그리고 향락을 즐겼던 황제(皇帝), 그들의 모습을 보면서 온갖 거짓이 진실인 양 우리 사회를 강타하고 우리 삶을 수많은 '말'들이 밟고 또 밟고 지나가고. '말(言)'만 보았지 '말(馬)'의 참모습은 보지 못하는 현실의 현주소를 보는 듯하다. 

부끄러움을 알고 이제 반성해야 한다. 그래야만 사회가 바로 서고, 사회가 바로 서야 우리의 후손들이 더 좋은 세상에서 차별과 설움 없이 아름답고 행복한 삶을 영위할 수 있다. 우리 속담에 '눈 감고 아웅한다'는 말이 있다. 속이 훤히 들여다보이는 거짓말을 하거나 얕은 잔꾀로 남을 속이려 드는 일은 없어져야 한다. 순수하지 않은 사람이 지혜(智慧)가 없으면 본인만 망하지만, 순수하지 못한 사람이 지혜(智慧)가 넘치면 사회나 국가 더 나아가 전 세계가 피해를 입을 수 있다. 

매일경제


디지털뉴스팀
(ⓒ SOH 희망지성 국제방송 soundofhope.kr)
  목록  
글쓰기
번호
제목 이름 날짜
1652 [미스터리 TV] 우주가 어떤 생명체의 세포라는 증거
미디어뉴스팀
24-07-14
1651 [SOH Info] 무신론
편집부
24-07-14
1650 [SOH 산책] 명(明)의 힘
디지털뉴스팀
24-07-08
1649 [SOH 산책] 초심(初心)
디지털뉴스팀
24-07-02
1648 [SOH 산책] 거센 바람
디지털뉴스팀
24-07-01
1647 [SOH 산책] 홀로일 때를 삼가다(愼獨)
디지털뉴스팀
24-06-27
1646 [TV 뉴스] 中 요식업계 폐업↑... ‘초저가 메뉴’로 소비....
디지털뉴스팀
24-06-26
1645 [아하! 그렇구나] 훈훈하고 감동적인 교보문고 설립·경....
미디어뉴스팀
24-06-23
1644 [SOH Info] 사람마다 적(敵)으로 대하는 사회
디지털뉴스팀
24-06-21
1643 [反박해] ‘파룬궁 진상 전단지 이야기’
미디어뉴스팀
24-06-20
글쓰기

특별보도

더보기

핫이슈

더보기

많이 본 기사

더보기

SOH TV

더보기

포토여행

더보기

포토영상

더보기

CCP OUT

더보기

이슈 TV

더보기

꿀古典

더보기
433,352,269

9평 공산당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