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페이스북 바로가기 트위터 바로가기
  • 중국

  • 국제/국내

  • 특집

  • 기획

  • 연재

  • 미디어/방송

  • 션윈예술단

  • 참여마당

  • 전체기사

검색어 입력

홍콩 범민주 진영, 구의원 선거서 압승... 전체 의석 중 '85.2%' 확보

하지성 기자  |  2019-11-25
인쇄하기-새창



▲ [사진=AP/NEWSIS]


[SOH] ‘범죄인 인도법(송환법)’ 반대로 촉발된 홍콩 시위가 민주화를 요구하는 반중 시위로 확산돼 반년째 접어든 가운데, 구의원 선거에서 범민주 진영이 사상 첫 과반 의석을 획득하는 압승을 거둬 홍콩 사태의 중대 분수령이 될 것으로 보인다.


25일 홍콩 현지 언론에 따르면 전날 치러진 구의원 선거에서 홍콩 범민주 진영은 전체 452석 가운데 낮 12시(현지시각) 현재 개표 결과 전체 의석의 85.2%인 385석을 차지하며 압승을 거뒀다.


이에 따라 홍콩 전체 18개 구 중 12개 구에서 범민주 진영이 과반수를 차지했으며, 개표가 완료되면 이들이 차지하는 의석은 더 늘 것으로 보인다. 반면 친중파 진영은 고작 58석(12.8%)을 차지했으며, 중도파도 8석을 차지하는데 그쳤다. 나머지 1석은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범민주 진영인 공민당은 전체 36명 후보 중 32명이 승리를 거뒀으며, 노동당은 7명 후보자 전원이 승리를 거뒀다. 이에 따라 범민주 진영은 웡타이신, 췬완, 완차이, 중서구, 남구 등 홍콩 내 18개 구를 대부분 지배하게 됐다.


홍콩의 대규모 시위를 주도해 온 재야단체인 민간인권진선의 지미 샴 대표도 샤틴구 렉웬 선거구에서 당선됐다. 그는 당선 직후 페이스북을 통해 "선거 결과는 홍콩 시위대를 향한 지지를 나타낸다"며 "홍콩 정부는 즉각적으로 시위대의 5가지 요구사항을 받아들이고 대중의 목소리에 응답해야 한다"고 말했다.


지난 1997년 홍콩 주권이 중국에 반환된 후 치러진 선거에서 범민주 진영이 과반수 의석을 차지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번 선거에서 범민주 진영이 압승을 거둔 주요 요인은 홍콩 시민들의 적극적인 선거 참여로 볼 수 있다.


홍콩 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전날 구의원 선거에는 총 294만여명의 유권자가 투표해 사상 최대 투표자를 기록했다.


최종 투표율도 71.2%로 4년 전 구의원 선거 때의 47.0%보다 훨씬 높은 사상 최고치를 나타냈다. 이번 선거를 위해 등록한 유권자는 413만명으로 지난 2015년(369만명) 때보다 크게 늘었다.


또한 유권자 중 진보 성향의 18∼35세의 젊은 연령대가 크게 증가한 것도 범민주 진영의 승리에 큰 역할을 했다.


CNN을 비롯한 서방 언론들은 이번 구의원 선거가 구의원 선거가 홍콩 정부 실권에 미치는 영향력은 크지 않지만 정부의 시위 강경 대응에 대한 시민들의 분노와 불만이 표출됐다는 점에서 중요성을 띤다고 평가했다.


이번 선거로 그동안 친중파가 장악해왔던 홍콩 구의회 판도는 180도 역전될 전망이다.


현재 홍콩의 구의원은 민주건항협진연맹(민건련) 115명을 포함해 친중파 진영이 전체 452석 가운데 327석의 의석을 장악하고 있다. 18개 구의회 모두가 친중파 진영이다. 범민주 진영은 118석으로 친중파 진영의 절반에도 못 미친다. 하지만 이날 선거로 친중파 진영은 전체 452석 가운데 42석을 확보하는데 그쳐 구의회 내에서 제 목소리를 내기 어려워졌다.


일각에서는 이번 선거에서 범민주 진영의 압승으로 경찰의 강경 진압으로 수세에 몰렸던 홍콩 시위대에도 힘이 실릴 것이며, 나아가 범민주 진영이 강력한 목소리를 내게 됨에 따라 ‘행정장관 직선제’ 등 정치개혁 요구에도 큰 힘이 실릴 것이라는 전망을 내놓고 있다.



하지성 기자
(ⓒ SOH 희망지성 국제방송 soundofhope.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  
글쓰기
번호
제목 이름 날짜
2346 美 망명한 홍콩 전문가... “시진핑 등 中 고위층, 하이드..
김주혁 기자
20-08-04
2345 美 내 스파이 활동 거점으로 지목된 휴스턴 中 총영사관,..
박정진 기자
20-07-25
2344 시진핑 1인 독재 비판해 온 쉬장룬 교수... “공산당은 반..
김주혁 기자
20-07-21
2343 막 나가는 ‘홍콩보안법’... 외국인도 처벌 대상
한지연 기자
20-07-04
2342 베이징 ‘2차 감염’ 발생 후 ‘차이나 세븐’ 활동 중단...
김주혁 기자
20-07-02
2341 ‘민족 최대 우환’으로 불리는 中 싼샤댐... 남부 대홍수..
박정진 기자
20-06-27
2340 베이징, 우한폐렴 나흘 만에 80명... 전문가 “드러나지..
구본석 기자
20-06-15
2339 코로나19 전쟁 승리 외치던 中... 57일 만에 베이징서 감..
이연화 기자
20-06-14
2338 中 관영 싱크탱크, 세계 ‘反中 정서’ 악화 우려... 톈안..
이연화 기자
20-05-07
2337 우한폐렴은 人災?... 中 연구소, 2013년 신종 바이러스 12..
디지털뉴스팀
20-03-26
글쓰기
361,502,75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