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페이스북 바로가기 트위터 바로가기
  • 중국

  • 국제/국내

  • 특집

  • 기획

  • 연재

  • 미디어/방송

  • 션윈예술단

  • 참여마당

  • 전체기사

검색어 입력

홍콩경찰, ‘빈과일보’ 또 급습... 편집장 등 고위 간부 체포

구본석 기자  |  2021-06-17
인쇄하기-새창



▲ 빈과일보 [사진=SOH 자료실]


[SOH] 홍콩 정부가 ‘국가보안법’(이하 홍콩보안법)을 앞세워 반중 언론을 탄압하고 있는 가운데, 홍콩의 대표적 반중매체 빈과일보(蘋果日報)의 편집장 등 고위 간부 5명이 경찰에 체포됐다.


17일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등에 따르면, 홍콩 경찰은 이날 오전 7시경 정관오에 있는 미디어회사를 급습해 라이언 로 편집장과 부편집장 등 3명을 비롯해 빈과일보의 모회사 넥스트디지털의 최고경영자(CEO)와 최고운영책임자(COO) 등 5명을 체포했으며, 이들의 자택도 수색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영장에서 ‘외국세력과의 결탁 혐의’를 체포 사유로 밝혔다. 지난해 6월 30일 통과된 홍콩보안법은 국가 분열, 국가정권 전복, 테러 활동, 외국 세력과의 결탁 등 4가지 범죄를 최고 무기징역형으로 처벌할 수 있도록 한다.


빈과일보는 페이스북을 통해 100여명의 경찰이 자사를 급습해 건물 밖에 통제선을 설치하고 컴퓨터에서 자료를 내려받는등 내부를 수색하는 모습을 내보냈다. 넥스트디지털은 이날 증시 개장에 앞서 자사주 거래를 중단한다고 발표했다.


경찰이 홍콩보안법 위반을 이유로 빈과일보 사옥을 급습한 것은 이번이 두 번째다. 앞서 지난해 8월에는 빈과일보 소유주이자 대표적 반중 인사인 지미 라이(黎智英)와 그의 아들 등 9명을 홍콩보안법 위반 혐의로 체포됐다.


지미라이는 ‘반중 시위 주도’, ‘외국세력과의 결탁’ 혐의 등 홍콩보안법 위반과 사기 혐의 등을 이유로 기소됐다. 그후 보석을 받기도 했지만 취소돼 구속 상태에서 재판을 받아왔다.


한편, 친중 매체 대공보(大公報) 등은 ‘홍콩 독립 주장’을 이유로 빈과일보의 폐간을 주장하고 있다.



구본석 기자
(ⓒ SOH 희망지성 국제방송 soundofhope.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  
글쓰기
번호
제목 이름 날짜
2324 中 빅테크 사냥... 이번엔 웨이보?
디지털뉴스팀
21-08-12
2323 중공 붕괴를 재촉하는 시진핑의 우책
미디어뉴스팀
21-08-10
2322 [SOH 이슈] 習, 3연임 앞두고 정적 숙청 가속
디지털뉴스팀
21-08-09
2321 [이슈TV] 中, 장쩌민 정권 때부터 생물학 무기로 세계 정..
편집부
21-08-03
2320 [SOH 이슈] 시진핑이 정저우 대신 티베트를 방문한 이유
디지털뉴스팀
21-07-31
2319 시진핑이 비밀경호국장을 ‘야전군’ 출신으로 바꾼 이유
편집부
21-07-30
2318 [SOH 이슈] 中 ‘여우사냥’이 美에 철퇴 맞은 이유
디지털뉴스팀
21-07-25
2317 [이슈TV] 전 세계가 ‘中共 해체’를 원하는 이유
편집부
21-07-24
2316 中 ‘시진핑 사상’ 강화 압박에 대필업 성행... “習 권..
한상진 기자
21-07-19
2315 中 공산당 100주년 행사... “화려함 아래 숨겨진 강한 불..
김주혁 기자
21-07-08
글쓰기
395,868,96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