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페이스북 바로가기 트위터 바로가기
  • 중국

  • 국제/국내

  • 특집

  • 기획

  • 연재

  • 미디어/방송

  • 션윈예술단

  • 참여마당

  • 전체기사

검색어 입력

홍콩 정부, 조슈아 웡 등 시위 핵심 리더들 체포

도현준 기자  |  2019-08-30
인쇄하기-새창



▲ 조슈아 웡 데모시스토당 비서장(左)과 엔디 찬 앤디 찬 홍콩민족당 창립자(右) [NEWSIS]


[SOH] 홍콩에서 ‘범죄인 인도 법안’(송환법) 반대 시위가 계속되고 있는 가운데, 31일 대규모 도심 시위를 앞두고 홍콩의 민주파 리더들이 당국에 체포된 것으로 알려졌다.


30일(현지시간) 홍콩 언론과 외신에 따르면 홍콩 시위의 상징적 존재인 조슈아 웡(黃之鋒) 데모시스토(香港衆志)당 비서장이 이날 전격 체포됐다.


데모시스토 당은 이날 트위터에 웡 비서장이 오전 7시30분경 당국의 미니밴에 강제로 태워져 완차이에 있는 홍콩 경찰본부로 연행됐다고 밝혔다.


웡의 정치적 동지인 데모시스토 당 여성 상임위원인 애그니스 차우도 체포된 것으로 알려졌다.


조슈아 웡은 2014년 79일 동안 대규모 시위대가 홍콩 도심을 점거한 채 행정장관 직선제를 요구한 '우산 혁명'의 주역이다. 웡은 당시 17세의 어린 나이로 하루 최대 50만명이 참가한 이 시위를 주도했다. 그는 지난 6월부터 3개월째 계속되고 있는 송환법 반대 시위에도 활발하게 참여해왔다.


전날인 29일엔 홍콩 독립을 주장하다가 지난해 강제 해산된 앤디 찬 홍콩민족당 창립자가 출국하려다 경찰에 체포됐으며, 같은 날 민간인권전선의 지미 샴(岑子杰) 대표는 점심식사를 하던 중 야구 방망이와 흉기를 들고 복면을 쓴 괴한 2명의 습격을 받았다. 샴 대표는 다행히 곁에 있던 동료가 재빨리 막아선 덕분에 부상은 면했으나, 이 동료는 왼쪽 팔을 다쳐 인근 병원으로 이송됐다.


이 괴한들은 중국인은 아닌 것으로 밝혀졌으나 친중파의 사주를 받은 백색 옷을 입은 테러단과 연계됐다는 의혹이 일고 있다.


송환법 반대 시위는 홍콩 범민주파 연합단체 ‘민간인권전선(민전)’의 주도로 진행되고 있다. 민전은 지난 6월 9일 홍콩 시민 100만 명이 모인 송환법 반대 집회, 같은 달 16일 200만 명이 모인 도심 시위, 이달 18일 170만 명이 참여한 빅토리아 공원 집회 등 대규모 시위를 주도해왔다.


이들은 시위를 통해 △송환법 완전 철폐 △경찰 강경진압에 대한 독립적 조사 △시위대 ‘폭도’ 규정 철회 △체포된 시위대의 조건 없는 석방 및 불기소 △행정장관 직선제 실시 등을 홍콩 정부에 요구하고 있다.


민전은 31일에도 홍콩 도심인 센트럴 차터 가든에서 개최하겠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홍콩  정부는 신고한 집회와 시위를 모두 불허해 양측간 갈등과 마찰이 예상되고 있다.


31일은 지난 2014년 8월 31일 홍콩 행정장관 간접선거제를 결정한 지 5년째 되는 날로, 시위대는 이날 시위에서 ‘행정장관 직선제’를 강력하게 요구할 예정이다.



도현준 기자
(ⓒ SOH 희망지성 국제방송 soundofhope.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  
글쓰기
번호
제목 이름 날짜
2156 中 관영 매체 편집장, 당국의 과도한 인터넷 통제 지적.....
박정진 기자
19-09-20
2155 홍콩 시위대, 美 의회에 '홍콩 인권민주주의 법안' 통과..
김주혁 기자
19-09-11
2154 홍콩 시위대, 송환법 철회에도 "5개 요구 모두 수용할 때..
한지연 기자
19-09-06
2153 홍콩시위 연일 비난하던 中 언론, 송환법 공식 철회 보도..
이연화 기자
19-09-06
2152 中 당국, 건국 70주년 행사 앞두고 베이징 전면 통제
구본석 기자
19-09-03
2151 새학기 맞은 홍콩 中高大학생 수업 대신 시위... 2주간 동..
하지성 기자
19-09-02
2150 中 당국, 캐리 람 ‘범죄인 인도법 철회 건의 거부... 시..
한지연 기자
19-09-02
2149 31일 홍콩 시위... 주최 측 취소에도 시민들 자발적 진행
이연화 기자
19-08-31
2148 中, 중국계 反中 호주 작가 ‘간첩 혐의’로 기소
권성민 기자
19-08-30
2147 31일 예고된 홍콩 시위 취소... 주취 측 “시위 참가자 보..
한자연 기자
19-08-30
글쓰기
346,105,7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