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페이스북 바로가기 트위터 바로가기
  • 중국

  • 국제/국내

  • 특집

  • 기획

  • 연재

  • 미디어/방송

  • 션윈예술단

  • 참여마당

  • 전체기사

검색어 입력

종신형으로 복역 중인 위구르 학자... 유럽 인권상 수상자로 선정

구본석 기자  |  2019-10-02
인쇄하기-새창



▲ 중국중앙민족대학의 경제학과 교수 겸 작가로 활동했던 일함 토티(Ilham Tohti) [사진=SNS]


[SOH] 국가전복과 테러 지원 혐의 등으로 복역 중인 중국 위구르족 경제학자 일함 토티가 중국인으로는 최초로 바츨라프 하벨 인권상 공동 수상자로 선정됐다.


중국중앙민족대학의 경제학과 교수 겸 작가로 활동했던 일함 토티(Ilham Tohti)는 소수민족 정책을 줄곧 비판해 왔으며, 지난 2006년에는 ‘위구르온라인’이라는 웹사이트를 열어 중국 사회 현안을 널리 알려 왔다.


그는 중국 당국에 대해 △신장위구르 자치구내 갈등을 완화할 것 △법을 준수할 것 △경제적 차별을 완화하고 법적인 제도를 확립할 것 등을 요구하기도 했다.


이에 대해 중국 신장(新疆) 위구르자치구 우루무치(烏魯木齊) 중급인민법원은 그에게 국가전복과 테러 지원 혐의 등을 이유로 ‘무기징역’과 ‘정치적 권리 종신 박탈’, ‘재산 전액몰수’라는 가혹한 판결을 내렸다.


1일(현지시간) 홍콩 언론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중국이 위구르족 등 소수민족 탄압 문제로 국제사회로부터 비판을 받는 상황에서 토티가 ‘인권을 위한 청년 이니셔티브(발칸의 화해를 촉진하기 위한 단체)’와 함께 지난 8월 올해 바츨라프 하벨 인권상의 공동 수상자로 선정됐다고 보도했다.


바츨라프 하벨 인권상은 유럽평의회(The Council of Europe)가 수여하는 인권상이다. 유럽평의회는 민주주의와 인권수호를 위해 활동하는 유럽의 국제기구로, 프랑스 스트라스부르에 본부를 두고 있다.


이 상은 인권 운동에 앞장섰던 체코의 초대 대통령인 바츨라프 하벨을 기리기 위해 제정됐으며, 2013년부터 매년 인권 신장에 기여한 인물이나 단체에 수여해왔다. 수상자에게는 6만 유로의 상금이 지급된다.


중국 당국은 토티가 수상 후보자로 지명된 데 대해 유죄 판결로 복역 중인 것을 이유로 수상자 선정을 ,철회할 것을 유럽평의회에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구본석 기자
(ⓒ SOH 희망지성 국제방송 soundofhope.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  
글쓰기
번호
제목 이름 날짜
2166 홍콩 시위 겨냥한 ‘백색 테러’ 폭증... 中共 개입 본격화?..
박정진 기자
19-10-17
2165 中共, 사상 학습 앱으로 1억명 감시
김주혁 기자
19-10-17
2164 習, 4중전회 앞두고 반대세력 견제
김주혁 기자
19-10-16
2163 中, 무역협상 앞두고 美에 위구르 탄압 업체 제재 해제 ....
구본석 기자
19-10-10
2162 中, 美 신장 무슬림 탄압 제재에 맞불... 反中 美 관료....
도현준 기자
19-10-10
2161 복면금지로 시위 압박하는 홍콩 정부... 인터넷 차단, ....
한지연 기자
19-10-09
2160 내우외환으로 불안한 中... 習, 올 초 주요 회의 발언서....
박정진 기자
19-10-03
2159 종신형으로 복역 중인 위구르 학자... 유럽 인권상 수상....
구본석 기자
19-10-02
2158 거물 경영자 잇따라 퇴임... 민간기업에 송곳니 드러내....
박정진 기자
19-09-30
2157 習, 국경절 앞두고 대만 압박 강화... ‘수교국 빼앗기’....
하지성 기자
19-09-20
글쓰기

특별보도

더보기

핫이슈

더보기

많이 본 기사

더보기

SOH TV

더보기

포토여행

더보기

포토영상

더보기

CCP OUT

더보기

이슈 TV

더보기

꿀古典

더보기
419,244,514

9평 공산당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