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페이스북 바로가기 트위터 바로가기
  • 중국

  • 국제/국내

  • 특집

  • 기획

  • 연재

  • 미디어/방송

  • 션윈예술단

  • 참여마당

  • 전체기사

검색어 입력

텐센트, 習 '공동부유' 강조에 9조원 상납

도현준 기자  |  2021-08-19
인쇄하기-새창



▲ 마화텅 텐센트 창업자(右) [사진=SOH 자료실]


[SOH] 중국의 대표적인 인터넷 플랫폼 기업 텐센트(騰迅)가 시진핑 정부가 추진하는 '공동 부유' 관련 프로젝트에 9조원을 내놨다.


이는 중국이 17일 시진핑 중국공산당 총서기 주재의 중앙재경위원회 10차 회의를 열어 기업의 사회환원(기부 등 사회공헌)을 위주로 한 3차 분배를 강조하고 나선 직후 취해진 조치다.


시진핑은 이날 회의에서 "공동 부유는 사회주의의 본질적 요구로서 중국식 현대화의 중요한 특징"이라며 "인민이 중심이 되는 발전 사상을 견지해 높은 질적 발전 중 공동 부유를 촉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중국 공산당은 공동 부유의 목표 실현을 위해 분배의 역할을 제도적으로 강화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와 함께 공동 부유 목표 실현을 위해 부유층과 기업이 차지하는 몫을 줄여야 한다는 방향도 구체적으로 제시됐다.


이에 대해 텐센트는 18일, “500억 위안(약 9조원)의 자금을 투입해 '공동 부유 프로젝트'를 시작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텐센트는 공동 부유 프로젝트를 위해 의료, 농촌 경제, 교육 등의 분야를 장기적으로 지원할 것이라고 했다.


텐센트는 지난 4월에도 '지속가능한 사회 가치 창조' 전략을 위해 500억 위안을 투입해 기초과학, 탄소중립 등의 분야를 탐색하겠다고 발표한 바 있다.


텐센트의 발표는 최근 당국의 디지털 기업 규제 강화가 진행 중인 가운데 나왔다.


2021년 들어 국가 반독점 및 감독 관리가 거세지면서 홍콩 증시의 인터넷 기술주들이 일제히 하락세를 보인 가운데, 특히 텐센트 주가는 올해 들어 8월 중순 현재 22.45% 하락했으며 시가총액이 무려 1조1500 홍콩달러나 증발했다.


당국은 텐센트 게임 생중계 플랫폼의 합병을 막았고 온라인 음악 독점 판권도 포기하도록 명령했다.


관영 매체들은 지난 3일 텐센트 게임을 ‘정신적 아편’, ‘전자 헤로인’이라고 비판하며 규제 강화를 촉구하고 나섰다.



도현준 기자
(ⓒ SOH 희망지성 국제방송 soundofhope.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  
글쓰기
번호
제목 이름 날짜
2342 中 언론 통제 강화... 모든 언론인에 사상 교육 의무화
권민호 기자
21-10-24
2341 中 세뇌 정책 확산... 대학에 이어 고교에도 ‘마르크스주..
하지성 기자
21-10-19
2340 中 언론 장악 강화... 민간자본 신문방송업 투자·운영 금..
디지털뉴스팀
21-10-16
2339 中 ‘돼지머리’ 논란... 왕치산, 習 오른팔서 ‘敵’으로..
디지털뉴스팀
21-10-12
2338 [이슈TV] 쑨리쥔·푸정화 숙청... 習 목숨 노렸나?
미디어뉴스팀
21-10-12
2337 홍콩, 기본법 23조 관련 조례 제정 추진... 파룬궁 탄압..
한상진 기자
21-10-08
2336 中共 지도자, 1년 8개월간 해외 방문 NO
김주혁 기자
21-09-14
2335 시진핑 홍색 규제 강화... “제2 문화대혁명!”
한상진 기자
21-09-09
2334 “신장 위구르 인구...중공 탄압으로 20년 내 450만명 감..
김주혁 기자
21-09-02
2333 習, 사법·교정 분야도 단속... 18만명 처벌
디지털뉴스팀
21-09-01
글쓰기
398,138,7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