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페이스북 바로가기 트위터 바로가기
  • 중국

  • 국제/국내

  • 특집

  • 기획

  • 연재

  • 미디어/방송

  • 션윈예술단

  • 참여마당

  • 전체기사

검색어 입력

시인 이동순 “詩 같은 압축의 미학”

편집부  |  2010-03-21
인쇄하기-새창


 

[SOH] 시인이자 영남대 국문학을 강의하는 이동순 교수는 지인의 소개로 부인과 함께 27일 오후 대구 시민회관에서 열린 션윈(神韻) 공연을 관람했다.

 

이 교수는 션윈 공연이 중국의 긴 역사를 압축해 보여주는 것 같다고 말했다.

 

(음성) “중국의 기나긴 역사를 이렇게 아주 방대한 책으로 읽기가 참 어려운데 이렇게 무대 위에서 압축된 그러한 버전으로 단번에 이해를 위한 효과를 낼 수 있어서 좋습니다.”

 

이 교수는 또 수호지에 나온 무송(武松)이 호랑이를 때려잡은 이야기 등 보편적인 감동을 주는 작품이 있는가 하면, 현재 중국에서 파룬궁이 겪고 있는 위기와 모멸에 대한 각성도 볼 수 있었다고 말했다.

 

(음성) “(공연이) 모두 다 좋습니다. 한국인들에게도 대단히 익숙한 테마죠. 수호지에 나오는 무송타호의 이야기를 무대에 올려서 대중들에게 뭔가 보편적인 감동을 주고자 하는 그런 장면들, 어린아이들 까지도 아주 실감나게 쉽게 이해할 수 있었으리라 생각이 됩니다.”

 

“또 중국 고대사에서 현대사에 이르기까지 역사의 필연성과 그 과정 속에서 나타난 파룬궁의 당위성을 다루고 있는 것 같네요. 파룬궁이 보편성을 가지고 있고 결코 거부 될 수 없는 세계인데, 불법적으로 위기를 겪고 모멸을 당하고 있는 각성을 보여주는 거 같습니다.”
 
그는 방대한 테마를 압축한 미학적인 면에서 션윈 공연은 시와 상통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음성) “오늘 무대에 올려진 이 공연도 대단히 방대한 역사적 테마, 고전에 관련 된 테마를 압축의 미학으로 잘 다룬 효과라서 시와 상통한다고 생각합니다.” /편집부
 
[ 對중국 단파라디오 ⓒ SOH 희망지성 국제방송 soundofhope.kr ]

 

관련기사
  목록  
글쓰기
번호
제목 이름 날짜
210 실용음악과 교수 “음악-무용-영상의 삼위일체”
편집부
10-03-21
209 동방문화진흥회 이사 “션윈, 내면의 정신 비춰”
편집부
10-03-21
208 대구교육대 대학원장, “션윈은 천상의 춤”
편집부
10-03-21
207 보은 경찰서장 “션윈, 깊이 있는 공연”
편집부
10-03-21
206 김주현 변호사 “하늘이 내려보고 있음 느껴”
편집부
10-03-21
205 서예가 박병옥, “션윈에서 작품 힌트 얻었다”
편집부
10-03-21
204 전 달성군수, “신과 하늘에 대한 믿음 느껴져”
편집부
10-03-21
203 대구시 문화체육관광국장, “中문화 특성 다 보여줘”
편집부
10-03-21
202 풍류만담가 이우대 “션윈, 인간 제도하는 뜻 담겨”
편집부
10-03-21
201 시인 이동순 “詩 같은 압축의 미학”
편집부
10-03-21
글쓰기
405,534,47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