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페이스북 바로가기 트위터 바로가기
  • 중국

  • 국제/국내

  • 특집

  • 기획

  • 연재

  • 미디어/방송

  • 션윈예술단

  • 참여마당

  • 전체기사

검색어 입력

獨 작가, ‘3일간 연속 관람했다’

편집부  |  2013-04-04
인쇄하기-새창

[SOH] 독일의 종교철학가이자 작가인 롤랜드 로퍼(Roland R. Ropers)씨는 베를린에서 지난달 22일부터 24일까지 열린 션윈 공연을 ‘3일간 연속 관람’했습니다.


로퍼씨는 그 이유로 “보통 공연은 1회만 보지만, 션윈은 다르다. 매번 볼 때마다, 다양한 각도에서 발견이 있고, 느낌도 매번 차이가 있기 때문이다. 션윈 무대에서 관객에서 곧바로 전해지는 것이 두 가지 있는데, 하나는 위대한 전통문화가 내게 다시 생명력을 주는 것, 다른 하나는 잔혹한 중국 정부의 진상이 폭로되는 것이다”라고 소감을 말했습니다.


그의 말대로 로퍼씨는 션윈을 감상 후 실제로 컨디션이 좋아진 것처럼 느껴진다면서, “정말로 피로를 느끼지 않는다. 몸이 가벼워진 것 같고, 정신적으로도 매우 기분좋다. 션윈은, 이 지상에서의 천상 세계다”라고 덧붙였습니다.


[ⓒ SOH 희망지성 국제방송 soundofhope.kr ]

관련기사
  목록  
글쓰기
번호
제목 이름 날짜
270 무용과 배경, 음악의 조화에 현실과 이상을 넘나드는 경이..
편집부
13-04-12
269 오천년 중국 전통 문화 속에서 인류의 희망이 느껴져...!
편집부
13-04-10
268 “공연 관람 내내 가슴이 벅차고 전율을 느꼈다”
편집부
13-04-10
266 獨 작가, ‘3일간 연속 관람했다’
편집부
13-04-04
265 오페라 전문지 편집장, ‘션윈은 위대한 전통문화’
편집부
13-04-01
264 션윈 오케스트라, 카네기 홀에서 데뷔
편집부
12-10-19
263 中 관리, ‘중공 수뇌들에게 보여주고 싶다’
편집부
12-04-27
262 예술단 단장, ‘행복하고 환상적’
편집부
12-03-05
261 오페라단 단장, ‘대단한 힘을 주는 공연’
편집부
12-03-05
글쓰기
387,550,09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