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페이스북 바로가기 트위터 바로가기
  • 중국

  • 국제/국내

  • 특집

  • 기획

  • 연재

  • 미디어/방송

  • 션윈예술단

  • 참여마당

  • 전체기사

검색어 입력

합장단 지휘자, ‘전율을 느꼈다’

편집부  |  2012-02-29
인쇄하기-새창


[SOH] 28일, 수성 아트피아에서 대구 마지막 션윈 공연을 관람한 김순영 불교음악합창단장 지휘자는 매년 션윈 공연을 관람하고 있지만 올해는 특히 오케스트라 연주에 매료됐습니다.
 
(음성) “저 같은 경우에는 지금 매 해년 관람을 하고 있는데 올 해는 더더욱 전율을 느낄 수 있도록 정말로 환상에 빠져 있는 듯 한 그런 공연을 봤다는 그런 생각이 들어요. 오늘 더 특히 느낌은 오케스트라 연주 거기에 아~ 너무 빠졌었어요. 오케스트라 연주 음악에 아~ 그것과 어우러지는 메시지 전달이 더 좋았다는 생각을 해요.
 
 
김 단장은 오케스트라와 무대, 의상 등 요소들이 공연이 전달하는 메시지와도 잘 어우러졌다며, 더 많은 사람들과 공유하고 싶다고 소망했습니다.
 

(음성) “더 많은 사람들에게 좀 보여드렸으면 하는 아쉬움이 너무 많이 남구요. 다음해에 또 이런 공연이 있다면 정말 제가 더 많은 분들께 전달을 할 수 있고 함께 공유할 수 있는 그런 기회를 가졌으면 하는 생각을 했어요.
 

김 단장은 공연을 본 후 환상 속에서 나온 것 같다면서 푸릇푸릇한 봄 기운 같은 환상을 느꼈다고 말했습니다.

 

(음성) “제가 느끼고 있는 환상은 정말 평화롭고 무지개 같은 세상, 그런 세상, 거기에 좀 빠져있는 듯한, 그 새싹이 정말 막 푸릇푸릇 이렇게 솟아오르는 듯한 그런 봄기운 같은 느낌.. 그랬어요.”


그는 공연을 보는 동안에도 말로 형언할 수 없는 일깨움으로 인해 전율을 느꼈다고 말했습니다.
 

(음성) “아~ 저 같은 경우는 뭔가 이렇게 새로 일깨움을 주는, 확~ 승화되어서 타오르는 듯한 그런 전율? 그런 것을, 제가 지금 몸이 안좋은 상태라서 그랬는지 몰라도 뭔가 다 새로 태어나는 듯한 그런 기분 그걸 느꼈어요. 마지막 공연(위난이 오기 전 신이 구원하다)에서는 좀 마음에 구질구질 했던 그런 것들을 씻어낼 수 있는 그런 시간이 아니었나..그렇게 많이 느꼈어요.


션윈공연에 깊이 매료된 그는 3월 1일 예정된 대전공연도 관람할 예정이며, 해당 지역 지인들에게도 이미 공연을 알렸다면서 새로운 감동을 기대했습니다.


[ⓒ SOH 희망지성 국제방송 soundofhope.kr ]

  목록  
글쓰기
번호
제목 이름 날짜
253 합장단 지휘자, ‘전율을 느꼈다’
편집부
12-02-29
252 오케스트라 지휘자, 션윈 오케스트라에 반해
편집부
12-02-29
251 국악회장, ‘션윈공연은 신의 세계를 표현한 듯’
편집부
12-02-27
250 중요무형문화재 이수자, ‘션윈공연을 보면 맑아져’
편집부
12-02-27
249 부산 문예진 이사장, ‘션윈은 상상 밖’
편집부
12-02-27
248 국악무용가 , ‘션윈은 숨이 막힐 정도로 환상적’
편집부
12-02-26
247 전 울산문화원장, 우리 지역에도 공연 유치하고....
편집부
12-02-26
246 ‘션윈은 완벽’
편집부
12-02-26
245 에너지 기운이 와 닿는 공연
편집부
12-02-25
244 관람을 벼루었던 공연
편집부
12-02-25
글쓰기

특별보도

더보기

핫이슈

더보기

많이 본 기사

더보기

SOH TV

더보기

포토여행

더보기

포토영상

더보기

CCP OUT

더보기

이슈 TV

더보기

꿀古典

더보기
428,890,397

9평 공산당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