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페이스북 바로가기 트위터 바로가기
  • 중국

  • 국제/국내

  • 특집

  • 기획

  • 연재

  • 미디어/방송

  • 션윈예술단

  • 참여마당

  • 전체기사

검색어 입력

中 돼지고기 파동으로 가격 폭등... 당국, 명절 앞두고 수급 안정에 전전긍긍

한지연 기자  |  2019-09-09
인쇄하기-새창



▲ [사진=SNS]


[SOH] 세계 최대 돼지고기 생산국이자 소비시장인 중국이 돼지고기 부족으로 몸살을 앓고 있다. 특히 이번 주 중추절(추석), 10월 첫째주 국경절 연휴를 앞두고 있어 소비자들의 고기 구입은 한층 더 어려워질 전망이다.


중국의 돼지고기 파동은 아프리카돼지열병(African swine fever, 이하 ASF)과 미국과의 무역전쟁에서 비롯됐다.


ASF는 지난해 8월 랴오닝(遼寧)성에서 전국의 31개 성·시로 확산되어 약 116만마리의 감염된 돼지가 살처분됐다. 또 미국과의 무역전쟁으로 미국산 돼지고기에 붙던 10%의 세금이 72%로 상승한 것도 돼지고기 부족을 부추기고 있다.


이러한 영향으로 지난달 26일~이달 1일 중국 전역의 돼지고기 도매가격 평균은 1kg 당 34.59위안(약 6000원)으로 석 달 연속 상승했다.


9일 중국 주요 언론에 따르면 지난 6월 초 kg 당 20.69(약 3400원)위안이던 돼지고기 평균 가격이 지난달 19~25일 kg당 31.77위안(약 5300원)으로 크게 올랐다. 불과 3개월 사이에 60% 이상 오른 것이다.


특히 베이징 등 육류 소비가 많은 대도시에서는 7월 대비 가격이 두 배로 뛴 곳도 많은 것으로 알려졌다.


중국 경제매체 차이신에 따르면 돼지고기는 중국에서 가장 많이 소비되는 육류로 1인당 평균 연 소비량이 55kg에 달한다.


그러나 ASF 여파로 이미 1억 마리 가량이 살처분되면서 돼지고기 공급량이 급감해 가격이 치솟고 있다. 더 큰 문제는 돼지고기 가격이 진정될 가능성이 적다는 불안감이다.


중국 농림축산부에 따르면 7월 기준 중국의 살아있는 돼지 재고량은 작년 대비 32.3%나 감소했다.


정부는 돼지고기 부족 장가화에 대비해 고육지책으로 사재기 제한, 돼지 사육농가 보조금 지급, 돼지사육 제한 완화, 내동육 공급확대 등의 수급 안정 지원책을 내놓고 있다.


각 지방 정부에서는 명절을 앞두고 돼지고기 수요가 한층 폭증할 것에 대비해 1인당 구매량 제한, 한시적으로 제한된 양을 시중가보다 저렴하게 살 수 있는 배급제 실시, 돼지고기 대체품 생산을 적극 장려하는 등 돼지고기 가격 안정에 안간힘을 쓰고 있다.



한지연 기자
(ⓒ SOH 희망지성 국제방송 soundofhope.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  
글쓰기
번호
제목 이름 날짜
1036 코로나19로 속 타는 中 공업도시... 이동 규제 완화 개시
하지성 기자
20-02-20
1035 中 경제, 신종 코로나로 사실상 패닉... 올 경제 성장률..
디지털뉴스팀
20-02-13
1034 FT, “신종 코로나, 경제난 허덕이는 중에 설상가상 될 수..
디지털뉴스팀
20-02-06
1033 전문가 “中 ‘세계 공장’ 끝났다. 美 관세 철폐해도 소..
도현준 기자
20-01-28
1032 멍완저우 화웨이 CFO 신병 인도 재판 시작
도현준 기자
20-01-21
1031 中 지도부 ‘7대 분야’ 위기 언급... 전문가 “정권 존립..
이연화 기자
20-01-13
1030 中 4위 인터넷 쇼핑몰 주식 90% 하락... “경기 침체로 소..
이연화 기자
20-01-10
1029 中, 독점 금지법 개정... 최고 벌금액 5천만위안
김주혁 기자
20-01-10
1028 中 내 외국 기업 ‘엑소더스’ 가속
박정진 기자
19-12-30
1027 中, 내년부터 ‘암호법’ 실시... 디지털 통화 발행 포석?
김주혁 기자
19-12-30
글쓰기
351,651,06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