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페이스북 바로가기 트위터 바로가기
  • 중국

  • 국제/국내

  • 특집

  • 기획

  • 연재

  • 미디어/방송

  • 션윈예술단

  • 참여마당

  • 전체기사

검색어 입력

[영상] 산시성 홍수... 中 전력난 가중

디지털뉴스팀  |  2021-10-13
인쇄하기-새창



[SOH] 중국 산시(山西)성의 주요 석탄 생산 중심지를 강타한 홍수로 석탄 가격이 치솟으면서 중국 정부가 전력난 해결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뉴시스’가 12일 보도했다.


중국 당국은 지난 9일 산시성의 60개 탄광들이 폭우로 폐쇄돼 광산 운영이 타격을 입었다고 밝혔다. 산시성은 중국 전체 석탄 생산의 4분의 1을 차지하고 있다.


산시성의 홍수로 전력 생산에 주로 사용되는 발전용 석탄 선물가격은 11일 정저우(鄭州) 상품거래소에서 사상최고치인 톤당 1408위안(26만1536원)까지 치솟았다. 석탄 가격은 올해 들어 두 배 이상 올랐다.


중국은 석탄을 주요 에너지원으로 사용한다. 지난해 석탄은 중국 전체 에너지 사용량의 약 60%를 차지했다.


중국은 최근 수개월간 △호주와의 분쟁에 따른 호주산 석탄 수입 금지 △시진핑 정부의 저탄소 정책 등으로 석탄 수급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에너지 부족은 최근 몇 주 동안 중국 20개 성들로 확산됐다. 당국은 전력 사용이 최고조에 이르는 시간대에 전력을 배급하고 일부 공장은 생산을 중단시켰다.


이에 국내 석탄 생산을 늘리고, 석탄 화력발전소의 전기요금 인상 등을 통해 전력난 완화에 나서려 했지만 산시성의 홍수 피해로 난항에 직면했다.


중국 정부는 지난 8일 석탄 화력발전소가 전기요금을 20%까지 인상하도록 허용했다.


중국 언론들에 따르면 산시성에서는 이번 폭우로 11일 기준 170만 명이 넘는 이재민이 발생했으며, 가옥 1만7000여 채가 붕괴되고 18만9973 헥타르의 농경지가 피해를 입었다.





디지털뉴스팀
(ⓒ SOH 희망지성 국제방송 soundofhope.kr)

  목록  
글쓰기
번호
제목 이름 날짜
1139 中, ‘석탄 부족+전력난’에 경유까지 부족
디지털뉴스팀
21-10-29
1138 中 ‘부동산세 도입’... 반발 강해 시범 지역 대폭 축소
도현준 기자
21-10-26
1137 中 정부, 석탄 시장 개입... “가격 폭등 잡겠다”
도현준 기자
21-10-23
1136 中 부동산 업체 '協信遠創’ 파산
김주혁 기자
21-10-19
1135 中 대표 공업지 랴오닝성... 전력 부족 경보, 2주간 5번....
하지성 기자
21-10-15
1134 [영상] 산시성 홍수... 中 전력난 가중
디지털뉴스팀
21-10-13
1133 中 전력난 이중고... 석탄 최대 생산지, 홍수로 탄광 다....
디지털뉴스팀
21-10-11
1132 [SOH이슈] 中 지방정부 ‘비공식 채무’, GDP 절반!
디지털뉴스팀
21-10-07
1131 中 광둥성, ‘산업용 전기료’ 대폭 인상
디지털뉴스팀
21-10-06
1130 中 전력난에 호주산 석탄 하역
디지털뉴스팀
21-10-05
글쓰기

특별보도

더보기

핫이슈

더보기

많이 본 기사

더보기

SOH TV

더보기

포토여행

더보기

포토영상

더보기

CCP OUT

더보기

이슈 TV

더보기

꿀古典

더보기
413,817,954

9평 공산당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