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페이스북 바로가기 트위터 바로가기
  • 중국

  • 국제/국내

  • 특집

  • 기획

  • 연재

  • 미디어/방송

  • 션윈예술단

  • 참여마당

  • 전체기사

검색어 입력

美 검찰, 기술정보 절도 혐의로 추가 조사

박정진 기자  |  2019-09-02
인쇄하기-새창



▲ [사진=대기원]


[SOH] 미국 검찰이 중국 통신장비업체 화웨이의 새로운 기술정보 절도 혐의에 대해 수사 중이라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2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WSJ는 복수의 소식통을 인용해 “미 검찰은 화웨이가 지난 수년간 여러 개인 및 기업에서 지적재산을 훔친 혐의와 경쟁 업체에서 인재를 빼내온 과정 등에 대해 조사를 벌이고 있다”고 밝혔다. 이번 혐의는 올해 초 화웨이에 대한 기소에서는 포함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조사를 주도하는 뉴욕 브루클린의 뉴욕동부지검은 화웨이에 소환장을 발부하고 서류 제출을 요구하고 있다.


검찰 당국은 화웨이가 루이 포르투갈의 엔지니어인 올리베이라(Rui Oliveira)로부터 스마트폰 카메라 기술을 훔친 혐의 등에 대해 수사 중이다. 미 연방수사국(FBI)과 뉴욕 연방 검사는 이와 관련해 지난 6월 올리베이라를 만나 면담하고 사정을 파악했다.


검찰은 화웨이가 경쟁사 직원 로버트 리드(Robert Read)를 빼내온 과정에 대한 조사도 진행 중이다.


신문은 지난 5월, 리드 씨가 2002~2003년까지 근무하던 중 스웨덴 대형 통신업체인 에릭슨의 전 사원을 화웨이에 입사시켰다고 전했다.


리드 씨는 스웨덴 지사 지하에는 타사 제품을 리버스 엔지니어링하는 비밀 시설이 있다고 말하고 “화웨이는 모든 자원을 기술 절도로 조달하고 있다”고 증언했다.


앞서 WSJ는 5월 구조 조정으로 일자리를 잃은 전직 에릭슨 출신 직원의 채용을 리드가 도왔다고 보도한 바 있다.


당시 기소장에 따르면 화웨이는 경쟁업체에서 기밀 정보를 훔친 직원에게 특별한 보상을 제공하는 제도를 운영하고 있었다.


이번 주 법원에 제출된 문서에는 이 보상제도에 대해 한층 자세한 내용이 담겼다.


그에 따르면 화웨이는 특히 민감한 정보를 교환할 목적으로 내부에 암호화된 특별한 이메일 주소를 구축하고 있으며, 직원은 경쟁사 정보를 수집할 책임이 있다.


미 사법부는 지난 1월, 기업 기밀 정보 절도, 통신 사기와 공무집행 방해 등으로 화웨이를 기소했으며, 화웨이는 이에 대한 혐의를 모두 부인했다.



박정진 기자
(ⓒ SOH 희망지성 국제방송 soundofhope.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  
글쓰기
번호
제목 이름 날짜
316 대구 코로나 확산 전 中 수학여행단 1100명 방문... 코로..
박정진 기자
20-02-23
315 국내 코로나19 확진자 하루 만에 53명 추가... 첫 사망자..
이연화 기자
20-02-20
314 美 검찰, 화웨이 추가 기소... 5G 본격 개막 앞두고 견제..
한지연 기자
20-02-17
313 해외 전문가... 신종 코로나, ‘전 세계 인구 3분의 2’..
이연화 기자
20-02-14
312 “신종 코로나, 中 두둔 앞장선 WHO 수장 퇴진하라”.....
박정진 기자
20-02-09
311 NYT, “시진핑, 폐렴 사태로 최대 정치 위기 맞을 수도”
구본석 기자
20-02-05
310 WP... 신종코로나 재앙, “우한 생화학무기 연구소와 관련..
박정진 기자
20-02-04
309 전 세계 ‘中’ 차단 조치에도 한국 정부는 뒷짐... ‘중..
한지연 기자
20-02-02
308 美中, 1단계 무역 합의 공식화... 전문가 ”이행 가능성..
박정진 기자
20-01-16
307 176명 사망한 우크라이나항공 여객기 추락사고... 이란 미..
이연화 기자
20-01-11
글쓰기
351,651,06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