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페이스북 바로가기 트위터 바로가기
  • 중국

  • 국제/국내

  • 특집

  • 기획

  • 연재

  • 미디어/방송

  • 션윈예술단

  • 참여마당

  • 전체기사

검색어 입력

해외 전문가... 신종 코로나, ‘전 세계 인구 3분의 2’ 감염될 수도

이연화 기자  |  2020-02-14
인쇄하기-새창



▲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SOH] 중국 후베이성 우한시에서 시작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과 관련해 전 세계에서 수십억 명이 감염될 수 있다는 전문가들의 경고가 나왔다.


14일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홍콩대 전염병역학통제센터를 이끄는 가브리엘 렁 홍콩대 공중보건학과 교수는 신종 코로나 감염 확산으로 전 세계 인구의 3분의 2에 해당하는 52억명이 감염될 수 있다고 경고했다.


렁 교수는 중국 내 신종 코로나 감염 패턴 분석에서 감염자 1명이 2~3명에게 바이러스를 전파한 것으로 파악된 자료를 토대로 이 같이 주장했다.


렁 교수는 앞서 지난달에도 중국 내 감염 확산에 대해 오는 4, 5월을 절정기로 내다보며 최소 수십만 명이 신종 코로나에 감염될 수 있다는 전망을 내놓았다.


지난달 28일 렁 교수는 우한에서만도 신종 코로나 감염자 수가 이미 4만 명을 넘어섰을 것으로 추산했다. 이는 중국 당국의 공식 발표보다 약 10배 많은 수치다.


중국 국가위생건강위원회는 이날 0시 현재 전국 30개 성에서 '우한 폐렴' 확진자는 4천515명, 사망자는 106명이라고 발표했다.


이라 롱기니 세계보건기구(WHO) 고문도 “신종 코로나 확산세가 누그러지지 않는 한 중국 당국의 도시 봉쇄 및 격리 정책은 이를 막을 수 없을 것”이라면서, 전염성을 기반으로 추정해보면 최대 수십억 명의 추가 감염자가 나올 수 있다고 전망했다.


이는 중국의 봉쇄 조치가 다른 나라들에게 바이러스 확산을 막는 역할을 하고 있다는 테드로스 마드하놈 게브레예수스 세계보건기구(WHO) 사무총장의 주장과 상반되는 것이다.


롱기니 고문은 △지난해 12월 발병 때부터 확진자 수가 급증하기 시작한 지난달 중순까지 약 한 달 동안 바이러스가 중국 전역을 돌아다닐 기회가 있었던 점과 △진단 키트 부족 △일부 확진자들이 경미한 증상을 보이고 있다는 점 등으로 중국 당국의 방역 작업은 큰 효과를 보기 어렵다고 분석했다.


롱기니 고문은 이러한 이유를 들어 “설령 전파 속도를 절반으로 줄일 수 있는 획기적인 방법이 나타난다 해도 전 세계적으로 최소 26억 명은 감염을 피하기 어려울 것”으로 내다봤다. 이는 전 세계 인구의 3분의 1에 해당하는 규모다.


앞서 닐 퍼거슨 임페리얼 칼리지 런던 연구원도 중국 내 신종 코로나 감염 상황에 대해 “매일 5만명의 확진자가 발생할 수 있다”고 경고한 바 있다.


한편 국가위생건강위원회(위건위)에 따르면 13일 0시 현재 중국 전국의 신종 코로나 누적 확진자는 5만 9804명, 사망자는 1367명으로 집게됐다.



이연화 기자
(ⓒ SOH 희망지성 국제방송 soundofhope.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  
글쓰기
번호
제목 이름 날짜
332 美, 中 홍콩보안법 강행에 ‘홍콩 특별대우 박탈’로 맞불
구본석 기자
20-07-03
331 폼페이오·차이잉원·조슈아 웡... 코펜하겐 ‘민주주의..
권민호 기자
20-06-12
330 美 상무부... 33개 中 기업·기관 제재 단행
이연화 기자
20-06-07
329 中 홍콩보안법 강행에 美 초강력 제재 예고
하지성 기자
20-05-28
328 트럼프 대통령, WHO에 ‘對中 독립’ 촉구... “불응시 자..
이연화 기자
20-05-19
327 美·EU·日, 코로나19로 제조업 ‘탈중국 리쇼어링’ 추진..
디지털뉴스팀
20-05-07
326 英 의회, 中 기업 로비 활동 조사
김주혁 기자
20-05-06
325 유럽, 反中 정서 확산... “팬데믹으로 中 민낯 드러나”
구본석 기자
20-04-22
324 우한폐렴 사태로 뿔난 유럽... 英 이어 佛도 對中 경계 강..
디지털뉴스팀
20-04-20
323 우한폐렴, 충격 히든카드... “뇌 손상 등 신경계 파괴 可..
디지털뉴스팀
20-04-15
글쓰기
359,271,98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