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페이스북 바로가기 트위터 바로가기
  • 중국

  • 국제/국내

  • 특집

  • 기획

  • 연재

  • 미디어/방송

  • 션윈예술단

  • 참여마당

  • 전체기사

검색어 입력

美 바이든, 인플레 해결책으로 中 관세 일부 폐지... 빠르면 이달 중

한지연 기자  |  2022-06-15
인쇄하기-새창

[SOH]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인플레이션 대응을 위해 중국산 소비재 등 제품에 부과하는 고율 관세를 일부 해제하는 방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13일(이하 현지시각) 미 정치전문매체 '악시오스'에 따르면, 바이든 대통령은 지난 7일 핵심 각료들과 만나 트럼프 전 행정부 당시의 중국 관세 리스트에서 일부 품목을 무역법 301조 관세 대상에서 제외하는 것에 대한 구상을 논의했다.

악시오스는 이번 사안에 정통한 소식통을 인용해 “바이든 대통령의 결정은 빠르면 이달 중 나올 것”이며, “철강이나 알루미늄 등은 관세 인하 대상에 포함될 가능성이 작을 것”으로 전망했다.

바이든의 구상은 최근 인플레이션 급등 등 경제 악재로 자신에 대한 지지율이 폭락한 가운데 나왔다.

11월 중간선거를 앞두고 있는 바이든 대통령에 대한 지지율은 지난 5월 소비자물가지수(CPI)가 41년 만에 최대폭인 8.6% 급등하는 등 인플레이션이 심화하면서 최저치(40.1%)로 추락했다.

바이든은 중국산 수입품 가격 인하로 인플레이션 압력 완화를 기대하지만, 행정부 내에서는 대중 관세 인하가 현 인플레이션에 별다른 영향을 주지 못할 것이라는 입장도 나왔다.

재닛 옐런 미국 재무부 장관은 최근 하원 세입위원회 청문회에 출석해 "보다 전략적으로 대처하기 위해 중국 수입품을 대상으로 한 고율 관세를 재구성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확인했다. 

그러면서 “관세 인하는 일부 진정 효과는 있겠지만 현재 인플레이션은 40년 만에 최고 수준인 만큼 큰 효과는 기대하기 어려울 것”으로 내다봤다.

실제로 관세 대상인 중국산 소비재는 미국 내 소비의 3분의 1에 불과해, 일각에서는 “소비자들에게 미치는 영향은 명확치 않을 것”이라는 지적도 나온다.

앞서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은 재임 시 중국의 불공정 무역관행 등을 이유로 무역법 301조에 따라 2200여개에 달하는 중국산 제품에 무더기로 고율의 관세를 부과했고, 이후 2020년 초 549개로 대상을 줄였다. 

이후 바이든 행정부는 지난 3월 관세 적용을 받는 중국의 549개 품목 중 352개에 대해 관세 부과 예외를 한시적으로 허용한 상태다.


한지연 기자
(ⓒ SOH 희망지성 국제방송 soundofhope.kr)
  목록  
글쓰기
번호
제목 이름 날짜
494 美 공화당, 바이든 ‘그린 뉴딜’ 비판... “中만 살찌우는....
디지털뉴스팀
22-10-05
493 GMO 전도사 빌 게이츠... 기후변화 앞세워 ‘마법 씨앗’ ....
디지털뉴스팀
22-09-24
492 교육부 개정 교육과정 논란... 동성애·양성애·낙태 옹호....
디지털뉴스팀
22-09-08
491 [SOH 이슈] 中共이 국방보다 더 중시하는 정책
디지털뉴스팀
22-09-07
490 獨 연구팀 “모든 코로나19 백신서 독성물질 발견”... “....
디지털뉴스팀
22-09-02
489 UN, 신장 보고서 공개... “위구르 탄압, 반인도 범죄”
김주혁 기자
22-09-01
488 [SOH 이슈] 中 전력난은 人災
디지털뉴스팀
22-08-27
487 외교부, 中 '사드 3불·1한' 주장에 “안보주권, 협의대상....
디지털뉴스팀
22-08-13
486 사우디, 바이든 ‘원유 구애’ 거절... 인권 불화 여전?
구본석 기자
22-07-18
485 아베 신조 전 日 총리 총격으로 사망
박정진 기자
22-07-09
글쓰기
402,877,45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