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페이스북 바로가기 트위터 바로가기
  • 중국

  • 국제/국내

  • 특집

  • 기획

  • 연재

  • 미디어/방송

  • 션윈예술단

  • 참여마당

  • 전체기사

검색어 입력

매일 왕복 1,136km 거리 출퇴근하는 남성의 가슴 찡한 사연

편집부  |  2017-08-10
인쇄하기-새창



[SOH] 파킨슨병을 앓는 부모님을 위해 매일 왕복으로 1,000km가 넘는 출퇴근 거리를 마다치 않는 효자의 사연이 알려져 가슴 뭉클한 감동을 전하고 있다.


지난달 16일(현지 시간) 영국 BBC 방송에 따르면 IT 회사 '모티브(Motiv)'의 공동창업자 커트 본 배딘스키(Curt von Badinski·42)은 매일 왕복 1,136km의 거리를 비행기와 자동차로 출퇴근한다.


배딘스키 씨는 아침은 새벽 5시 기상으로 시작된다. 로스앤젤레스(Los Angeles)에서 사는 그는 밥 호프 버뱅크(Bob Hope Burnank) 공항을 거쳐 최종 목적지인 오클랜드의 사무실까지 오전 8시 30분에 도착한다.


업무를 보고 오후 5시경에 퇴근하는 그는 오클랜드(Oakland) 공항을 거쳐 다시 비행기와 차를 번갈아 타며 밤 9시경 집에 도착한다. 배딘스키 씨는 이 같은 장거리 출퇴근으로 한 달에 약 2,300달러(한화 약 260만원), 1년으로 따지면 약 3천만원의 교통비를 지출한다.


그는 왜 이렇게 힘들고 비용이 많이 드는 방법으로 출퇴근 하는 걸까? 그것은 바로 파킨슨병에 걸린 부모님 곁에서 함께 저녁을 먹고 시간을 보내기 위해서다.


배딘스키 씨는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부모님 중 한 분이 파킨슨병을 앓고 있어 이사를 가기 어려운 상황이며, 그렇다고 회사를 집과 가까운 곳으로 옮길 수도 없어 장거리 출퇴근을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장거리 출퇴근은 매우 힘들지만, 부모님과 함께 지낼 수 있는 날이 앞으로 얼마나 남았을지는 알 수 없기 때문에 살아계시는 동안 최선을 다할 생각”이라고 밝혔다. (사진: BBC)







한지연 기자   ⓒ SOH 희망지성 국제방송 soundofhope.kr

  목록  
글쓰기
번호
제목 이름 날짜
1007 오염에 찌든 지구촌... ‘매년 900만명 이상 목숨 앗아가..
편집부
17-10-22
1006 美 틸러슨, 미중 정상회담 앞두고 중국 강력 비난
편집부
17-10-20
1005 英서 포착된 ‘빨간 태양’에 ‘지구 종말’ 문의 쇄도
편집부
17-10-18
1004 하루아침에 날벼락... 테슬라, 직원 400명에 이메일로 해..
편집부
17-10-17
1003 이산화탄소 최대 배출국 美, ‘청정전력계획’ 공식 폐기
편집부
17-10-12
1002 재난 끊이지 않는 美... 캘리포니아주 대형 산불로 8개 카..
편집부
17-10-11
1001 구글이 추진하는 전 세계 무료 인터넷 공급... 이유는 ‘..
편집부
17-10-10
1000 ‘핵무기 폐기 국제운동’ 노벨평화상 수상에 美&中 심기..
편집부
17-10-09
999 캐나다 정보 조사관, “中 공자 학원은 스파이 기관”
편집부
17-10-09
998 SNS 악용 폐해 어디까지?...페이스북서 버젖이 ‘장기매매..
편집부
17-10-06
글쓰기
287,284,2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