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페이스북 바로가기 트위터 바로가기
  • 중국

  • 국제/국내

  • 특집

  • 기획

  • 연재

  • 미디어/방송

  • 션윈예술단

  • 참여마당

  • 전체기사

검색어 입력

“유엔 인권기구, 中에 인권활동가 정보 제공.”... 내부 직원 폭로

박정진 기자  |  2020-01-02
인쇄하기-새창



▲ [사진=unsplash]


[SOH] 유엔 인권고등판무관사무소(OHCHR)가 수년 간 중국 정부에 인권운동가들의 명단을 넘겨왔다는 내부고발이 나왔다.


지난달 14일(현지시간) 미 폭 뉴스는 유엔 OHCHR 인권담당관 엠마 레일리가 지난해 10월 21일(현지시간) 미 상·하원 의원들과 고위 관리들에게 서한을 보내 OHCHR이 수년 간 중국에 반체제 인사들의 명단과 동향을 제공해왔다고 밝혔다고 보도했다.


해당 명단에는 티베트인과 위구르인 인권활동가들이 포함됐으며 이들 중 일부는 미국 시민권 소지자로 알려졌다.


레일리 사무관은 이번 고발로 승진 차별, 회의 배제, 불리한 업무 평가 등 각종 보복에 시달렸다고 밝혔다.


그는 “기관은 (내가 밝힌 사항에 대해) 관련 사항에 대한 조사 대신 나에 대한 보복에 치중했다. 나는 따돌림 당했고, 공개적으로 명예를 훼손당했으며, 직위마저 박탈당하는 수난을 겪었다.”고 말했다.


레일리 사무관에 따르면 OHCHR은 지난 2013년부터 이러한 명단을 중국에 제공해왔다.


워싱턴에 본부를 두고 1997년부터 내부고발자를 돕고 있는 비영리 단체 ‘정부 책임 프로젝트(Government Accountability Project·GAP)’에 따르면, 레일리 사무관은 2013년 초 내부 문서를 통해, OHCHR이인권운동가들의 명단을 제공하는 것에 대해 처음으로 이의를 제기했다.


당시 레일리 사무관은, 중국 유엔대사가 자신과 다른 직원들에게 13명의 인권운동가의 인권이사회 참석 여부에 대한 정보를 제출할 것을 요구했다고 밝혔다.


레일리 사무관은 고위 사무관과 다른 라인의 상사에게도 중국의 압력에 대해 보고했지만, 2016년 아일랜드 정부가 개입하기 전까지 유엔은 즉각적인 조치를 하지 않았다고 전했다. 레일리 사무관은 아일랜드와 영국의 이중 국적자이다.


레일리 사무관의 폭로에 대해 롤란도 고메즈 유엔인권위원회 대변인은 브리핑에서 근거 없는 주장이라며 “고등 판무관 사무소는 어떤 경우에도 회의에 참석하는 인권운동가의 이름을 누설하지 않았다”고 일축했다.


이에 대해 레일리 사무관은 “유엔은 끔찍한 관행을 중단하라는 나의 요청을 계속 거부해 왔고, 중국 인권운동가들이 유엔에서 폭로한 인권 유린에 대해서도 결코 중국에 경고하거나 문책하는 일은 없었다”고 지적했다.



박정진 기자
(ⓒ SOH 희망지성 국제방송 soundofhope.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  
글쓰기
번호
제목 이름 날짜
1606 지속적으로 제기되는 ‘지구온난화’ 조작설 ①
구본석 기자
20-01-25
1605 NYT, “시민 안전보다 체면이 우선”... 中 우한 폐렴 정..
권민호 기자
20-01-23
1604 美 국무부, 공자학원 교사 자격 강화
한지연 기자
20-01-22
1603 美 상원, ‘인도 태평양 협력법’ 만장일치로 가결... 中..
권민호 기자
20-01-20
1602 中 기업판 ‘사회신용시스템’ 시행... 獨 일부 기업 ‘블..
김주혁 기자
20-01-20
1601 유럽, 중국산 무선통신 위험성 경계
디지털뉴스팀
20-01-18
1600 美, 中 암호법 시행에 우려... “中 내 외국기업 기밀 보..
디지털뉴스팀
20-01-16
1599 태국, 일본서도 우한 폐렴 환자 발생... 설 연휴 앞두고..
구본석 기자
20-01-16
1598 아시아, 자유 요구 시위 확산
권민호 기자
20-01-15
1597 차이잉원 대만 총통, 압도적 표차로 재선 성공
김주혁 기자
20-01-15
글쓰기
351,473,1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