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페이스북 바로가기 트위터 바로가기
  • 중국

  • 국제/국내

  • 특집

  • 기획

  • 연재

  • 미디어/방송

  • 션윈예술단

  • 참여마당

  • 전체기사

검색어 입력

이란 시민들, 정부의 여객기 공격에 분노 시위... 트럼프 이란 정부에 강경 진압 중단 촉구

디지털뉴스팀  |  2020-01-13
인쇄하기-새창



▲ [사진=이란TV 캡처]


[SOH]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12일(이하 현지시간) 이란 정부를 향해 “시위자를 죽이지 말라”고 경고했다.


지난 8일 발생한 우크라이나 여객기 격추로 82명의 이란 인을 포함한 탑승자 176명이 숨진 사건에 대해 이란혁명수비대 지도부가 11일 공개 사과했다.


격추설을 재차 부인해오던 이란 정부와 군부가 공개 사과하자 젊은 학생들은 SNS를 통해 자발적으로 대학에 모여 “부끄러운 줄 알아야 한다”며 거짓말을 한 이란 독재자에 대한 규탄 시위를 시작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트위터에 이란 지도자들을 향해 시위대를 죽이지 말라며 “이미 수천 명이 당신들에 의해 죽거나 투옥됐고 세계가 지켜보고 있다”, “더 중요한 것은 미국이 지켜보고 있다”고 게재했다.


그는 이어 “인터넷을 다시 켜고 기자들이 자유롭게 돌아다닐 수 있도록 하라! 당신들의 위대한 이란 국민을 살해하는 것을 멈추라”고 촉구했다.


시위는 이틀째 이어져 수도 테헤란뿐만 아니라 시라즈, 이스파한, 하메단, 우루미예 등 다른 도시로 확산됐다.


이란 경찰은 11일 테헤란에서 수천 명의 시위대를 향해 최루탄을 발사하며 진압했다.


많은 시민이 최고지도자 아야톨라 알리 하메네이의 퇴진과 여객기 격추에 대한 처벌을 요구하며 “독재자에게 죽음을” “하메네이는 살인자” 등의 구호를 외쳤다.


SNS에 올라온 영상에는 정권에 반대하는 구호를 외치며 지하철역과 보도를 걷는 시위자들의 모습이 담겼다.


이들은 ‘자유’을 뜻하는 ‘아자디’ 광장으로 이동했다.


또한 이란의 다른 도시에서도 비슷한 시위가 일어나고 있음을 보여주는 다른 영상물도 올라왔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영어와 이란 공용어인 페르시아어로 “인권단체들이 계속되는 이란 시위를 현장에서 감시하고 보도하는 것을 허용해야 한다”, “무장하지 않은 시위대에 대한 또 다른 대학살이나 인터넷 폐쇄가 있어서는 안 된다”라는 내용의 추가 트윗을 동시에 올렸다.


지난해 11월 15일 유가 인상으로 촉발된 이란의 대규모 반정부 시위가 잇따르자 이란 정부는 무력으로 진압했고, 미국은 이란 정부의 폭력 진압으로 3주간 1000명 이상이 사망했다고 추산했다.


당시 이란 정권은 최소한 20만 명이 시위에 참가했고 7천 명이 체포됐다고 밝혀, 40년 만의 가장 큰 규모로 정권 붕괴 위기감이 조성됐다.


트럼프 대통령은 전날 트윗에서 자신은 대통령 취임 초부터 이란 국민의 편에 섰다고 재차 강조하며 앞으로도 계속 그럴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우리는 당신의 시위를 주시하고 있다. 당신들의 용기에 고무돼 있다”며 이란 시위대를 공개적으로 지지했다.


마크 에스퍼 미 국방장관은 이날 CBS의 페이스 더 네이션(Face the Nation) 프로그램에 출연해 이란 국민이 자신들의 권리와 더 나은 정부, 새로운 정권에 대한 열망을 주장하고 있기 때문에 최고 사령관 살해에 대한 보복으로 이란이 더 이상 공격하지 않을 것으로 믿고 있다고 말했다.


카셈 솔레이마니 이란혁명수비대 총사령관은 지난 3일 트럼프 대통령의 승인 하에 미군 드론 공격으로 폭사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주 폭스뉴스 인터뷰에서 솔레이마니가 4곳의 대사관 공격을 계획하고 있었기 때문에 공습을 감행했다고 폭로했다. 그는 그 공격 계획은 아주 ‘임박한 것’이었다고 부연했다.


에스퍼 장관은 이날 인터뷰에서 “우리는 이란이 더욱 정상적인 국가가 되는 일련의 조치들, 앞으로 나아갈 새로운 방법에 관해 전제조건 없이 논의할 용의가 있다”면서 이란에 협상의 문이 열려 있음을 시사했다.


이란이 솔레이마니 살해에 대한 보복으로 이라크 내 미군기지를 향해 미사일 폭격을 감행했지만, 미군 사상자가 없는 것으로 알려지면서 트럼프 대통령은 무력 대응 대신 경제 제재를 선택했고 평화를 위한 준비가 돼 있다고 밝혔다.


스티븐 므누신 미 재무장관과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은 10일 이란 고위 관리 8명에게 제재를 가한다고 발표했다. 또한 미국은 이란의 섬유, 건설, 제조업, 철강 산업에도 별도로 제재를 가할 예정이다. / 에포크타임스



디지털뉴스팀
(ⓒ SOH 희망지성 국제방송 soundofhope.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  
글쓰기
번호
제목 이름 날짜
1812 美 국무부, “CCP 비자제한 제재로 中 수감자 처우 개선”
편집부
20-08-11
1811 中共, 거액 기부로 美 주요 캠퍼스 영향력 강화
편집부
20-08-10
1810 전 세계 70여개 종교·인권단체... 美 법무부에 “CCP, 국..
김주혁 기자
20-08-10
1809 美 의회 위원회, “中 사이버 공격, 초강경 조치 마련해야..
박정진 기자
20-08-07
1808 전 세계 ‘對中 제재’ 행렬에 佛도 동참... 홍콩 범죄인..
디지털뉴스팀
20-08-05
1807 폼페이오, 전 세계 해양 생태계 파괴하는 中 불법 조업 비..
이연화 기자
20-08-05
1806 에스토니아, 中 자본 지원받는 ‘해저터널 프로젝트’ 철..
김주혁 기자
20-08-05
1805 美 전문가, “틱톡, 중국선 당국이 언제든 이용자 정보 수..
한지연 기자
20-08-04
1804 성한 곳 없는 지구촌... 홍수, 폭염, 허리케인으로 몸살
디지털뉴스팀
20-08-03
1803 美 전 고관... “트럼프, 中共과의 전면전 수행할 것”
디지털뉴스팀
20-07-31
글쓰기
361,751,14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