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페이스북 바로가기 트위터 바로가기
  • 중국

  • 국제/국내

  • 특집

  • 기획

  • 연재

  • 미디어/방송

  • 션윈예술단

  • 참여마당

  • 전체기사

검색어 입력

디즈니도 LGBTQIA?... “주연 캐릭터, ‘성적, 인종적 소수자’ 지향하겠다”

디지털뉴스팀  |  2022-03-31
인쇄하기-새창

[SOH] 디즈니가 향후 작품 속 주인공의 절반 이상을 ‘성적, 인종적 소수자’를 대변하는 캐릭터로 만들겠다는 입장을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31일 ‘연합뉴스’는 영국 일간 ‘텔레그래프’를 인용해 커레이 버크 디즈니 사장이 이날 유출된 내부회의 영상에서 이 같이 말했다고 보도했다. 


이 회의는 인종차별 반대를 주제로 진행됐다. 소수자를 위한 목소리를 미디어와 엔터테인먼트 콘텐츠에 담아내기 위한 제작 지침 등을 마련하는 자리다.


버크 사장은 회의에서 “우리 작품 속에는 많은 LGBTQIA 주인공이 등장하지만 이들은 단지 주인공일 뿐 이들의 이야기가 없다"고 말했다.


LGBTQIA는 성 소수자들인 레즈비언과 게이, 양성애자, 트랜스젠더, 퀴어, 간성, 무성애의 머리글자를 합친 것이다.


버크 사장은 이런 방침은 '내일을 다시 설계하라'는 제목의 경영전략 문건에 들어 있으며, 연말까지 실행에 옮길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버크 사장은 성전환 자녀와 양성애자 자녀를 각각 1명씩 두고 있다.


디즈니는 자사가 운영하는 테마파크에 대해서도 남녀를 구분하지 않는 방문객들의 욕구를 만족시키기 위해 노력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디즈니는 그 일환으로 지난해 여름부터 '신사 숙녀 여러분', '보이스 앤드 걸스' 등 남녀를 구분하는 인사법을 폐지했다.


또한 영화 ‘아이언맨’, ‘어벤져스’ 시리즈로 세계적 인기를 누리고 있는 마블 시네마틱 유니버스(MCU)는 4단계(Phase 4)에 돌입하면서 영화 ‘이터널스’에 첫 동성애자 수퍼히어로 커플을 등장시키며 LGBTQ 콘텐츠 본격화를 신고하며, 다양한 콘텐츠에서 LGBTQ 코드 삽입을 늘려나가고 있다.


텔레그래프는 디즈니의 이러한 입장은 완고한 보수주의자로서 자유주의 가치에 반기를 들었던 창업자 월트 디즈니의 성향과는 전면 배치된다고 진단했다.


이번 영상 공개는 플로리다의 론 드산티스 주지사가 ‘교육에 관한 보호자 권리 법안’에 서명한 가운데 이뤄졌다.


일명 ‘돈 세이 게이(Don’t Say Gay)’로 불리는 이 법안은 유치원에서 초등학교 3학년생까지 성정체성 및 성적 지향 교육을 금지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학생의 정신·신체 발달 상태나 연령에 적합하지 않은 방식으로 성정체성 교육이 이뤄져서는 안 된다는 취지다.


드산티스 주지사는 “유치원에서부터 아이들에게 이런 교육을 하는 것은 부적절하다”며, “성정체성 교육은 부모에게 맡겨야 한다”고 지적했다.


디즈니 측은 이 법안을 강력 반대하고 있다.


캘리포니아의 디즈니 직원들은 지난주 LGBTQ를 상징하는 무지개색 옷을 입고 LGBTQ 슬로건이 담긴 푯말을 든 채 “세이 게이(Say Gay)”라고 외치며 법안 반대 시위를 벌였다.


이에 대해 드산티스 주지사는 “디즈니는 신장 위구르족, 홍콩, 티베트 등 인권탄압으로 악명 높은 중국공산당의 후원을 받아 중국에서 사업을 벌이면서, 미국에서는 사회 정의를 부르짖는다”고 꼬집었다.


그는 “플로리다의 정책은 플로리다 주민들의 이익을 최우선으로 해야 한다”고도 말했다.


디지털뉴스팀
(ⓒ SOH 희망지성 국제방송 soundofhope.kr)
  목록  
글쓰기
번호
제목 이름 날짜
2348 美 하원의원, 中 파룬궁 박해 비판... “전체주의는 자유..
한상진 기자
22-04-27
2347 전 세계 코로나 백신 수요 ↓
권성민 기자
22-04-23
2346 르완다, 자국 직원 채찍질한 중국인 사업주에 징역 20년
디지털뉴스팀
22-04-22
2345 60개 인권단체, 유엔 신장 시찰에 “체계적 준비, 투명한..
김주혁 기자
22-04-21
2344 전문가 “mRNA 백신, 체내에서 혈액 응고, 심장 염증, 암..
디지털뉴스팀
22-04-20
2343 우크라이나 사태 악용하는 중국발 해킹 증가
권성민 기자
22-04-20
2342 中, EU와의 줄다리기 지쳤나?... 국제 노동협약 비준
디지털뉴스팀
22-04-18
2341 美 위원회, 세계은행그룹의 신장 기업 투자 중단 촉구
김주혁 기자
22-04-14
2340 美, 상하이 영사관 비필수 인력 철수... “봉쇄 지나쳐”
디지털뉴스팀
22-04-12
2339 英, 홍콩 대법원서 자국 법관 철수... “홍콩보안법 지지..
디지털뉴스팀
22-04-09
글쓰기
398,031,43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