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페이스북 바로가기 트위터 바로가기
  • 중국

  • 국제/국내

  • 특집

  • 기획

  • 연재

  • 미디어/방송

  • 션윈예술단

  • 참여마당

  • 전체기사

검색어 입력

태국, 버려진 일회용 장갑 수천만개 새 것으로 둔갑해 美 수출

디지털뉴스팀  |  2021-10-25
인쇄하기-새창



▲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SOH] 지난해 우한폐렴(코로나19) 확산으로 개인보호장비(PPE) 공급난이 발생하면서, 동남아시아 국가에서 이미 사용된 일회용 의료장갑을 새것으로 둔갑해 미국으로 대거 유입된 것으로 확인됐다.


24일(현지시간) CNN 등에 따르면 태국에서 이미 사용했던 제품을 세척한 일회용 니트릴 장갑과 가짜 일회용 니트릴 장갑 수천만 개가 미국으로 수입됐다.


보도에 따르면 이 장갑들은 중국이나 인도네시아에서 사용된 이미 사용된 것으로, 태국으로 넘겨진 후 세척 및 염색 등을 통해 재포장된 뒤 새 상품으로 둔갑해 미국 등 해외로 수출됐다.


니트릴 장갑은 합성 고무 소재인 NBL(니트릴부타디엔라텍스)를 주 원료로 만든 일회용 장갑으로 의료용을 비롯해 음식점·미용실·호텔·반도체 공장 등 다양한 곳에서 쓰인다. 코로나19 대유행으로 위생에 대한 관심이 커지면서 전 세계적으로 수요가 폭발적으로 급증했다.


미국은 코로나19 대유행 후 마스크·가운·장갑 등 개인보호장비 공급 부족으로 의료용 보호장비에 대한 수입 규정을 한시적으로 완화하거나 적용 중단해, 이를 틈탄 불법 무역 기승 대응에 골머리를 앓고 있다.


미 식품의약국(FDA)은 올해 2월과 3월 이 같은 문제를 신고 받았으나 검역 과정 등에서 적절한 대응에 나서지 못했다.


이러한 상황에 대해 개인보호장비(PPE) 전문가인 더글라스 스타인은 “현재 니트릴 장갑 업계에 사기가 만연해 있다”면서 “새것처럼 유통되는 중고 니트릴 장갑은 현재 지구상에서 가장 위험한 상품”이라고 강조했다.



디지털뉴스팀
(ⓒ SOH 희망지성 국제방송 soundofhope.kr)

  목록  
글쓰기
번호
제목 이름 날짜
2295 캐나다... 中 ‘화교사무처’, 간첩 조직으로 인정
디지털뉴스팀
22-03-02
2294 러시아, 전세계 강력 제재로 ‘경제 패닉’
강주연 기자
22-03-02
2293 美 뉴욕주립대, 각 캠퍼스 공자학원 폐쇄
김주혁 기자
22-03-02
2292 스리랑카... 경제난·삭유·물 부족으로 ‘국가부도’ 위..
한지연 기자
22-02-27
2291 中共 인권탄압 비판한 美 전 농구선수... 노벨평화상 후보..
강주연 기자
22-02-23
2290 美 매체 “中 우한, 코로나 사망자 수 고의적 은폐”
디지털뉴스팀
22-02-22
2289 NYT, 美 CDC 코로나 ‘정보 통제’ 비판
디지털뉴스팀
22-02-21
2288 동남아 5개국 中 댐 건설로 물 부족... “금전 보상 청구..
디지털뉴스팀
22-02-17
2287 베이징올림픽 2관왕 스웨덴 선수... "이번 대회는 최악“
강주연 기자
22-02-17
2286 유럽, 방역조치 속속 완화... “치명률·입원률 낮아.....
디지털뉴스팀
22-02-16
글쓰기
395,868,96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