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페이스북 바로가기 트위터 바로가기
  • 중국

  • 국제/국내

  • 특집

  • 기획

  • 연재

  • 미디어/방송

  • 션윈예술단

  • 참여마당

  • 전체기사

검색어 입력

스리랑카... 경제난·삭유·물 부족으로 ‘국가부도’ 위기

한지연 기자  |  2022-02-27
인쇄하기-새창

[SOH] 극심한 경제난을 겪고 있는 스리랑카가 석유, 물 부족에까지 시달리면서 국가 부도가 우려되는 총체적 난국에 빠졌다. 


27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이코노미넥스트’ 등 현지 언론은 스리랑카가 석유 부족으로 인해 순환 단전에 이어 대중교통까지 마비될 상황에 직면했다고 보도했다.


스리랑카는 연료 부족으로 일부 화력발전소가 가동을 중단했고, 이달 하순부터 공식적으로 순환 단전이 재개됐다. 설상가상으로 수력발전소도 물 부족으로 정상적으로 가동되지 못하고 있다.


스리랑카의 최대 석유업체 중 하나인 랑카IOC는 전날 휘발유와 경유 가격을 각각 11%와 12% 인상했다. 앞서 7% 인상이 이뤄진 지 불과 3주 만이다.


주유소는 기름 부족으로, 버스 등 차량 당 2천∼3천 스리랑카루피(약 1만2천∼1만8천원)어치 기름만 파는 할당제를 도입했다. 하지만 이는 운송업체가 정상적으로 버스를 운용하기에는 턱없이 부족한 양이다.


민영버스사업자협회 관계자는 “할당제는 현실적인 대책이 아니다”라며, “이런 상황이 계속될 경우 정상적인 대중교통 운행이 어려워 경제가 멈출 수도 있다”고 우려했다.


스리랑카가 석유 부족난에 시달리는 것은 외화와 정부 재정의 고갈 때문으로 분석된다.


우다야 감만필라 스리랑카 에너지부 장관은 지난 18일 국영 석유회사인 CPC의 현금 손실이 계속돼 이제는 해외에서 석유를 조달할 여력이 없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CPC는 정부가 경유 가격 인상을 규제하면서 지난해에만 830억 스리랑카루피(약 4천900억원)의 손실을 본 것으로 알려졌다.


감만필라 장관은 “이전에는 석유를 수입할 달러가 부족했는데 이제는 달러를 살 (스리랑카) 루피마저 없다”고 말했다.


스리랑카는 △2019년 4월 '부활절 테러' △중공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팬데믹에 따른 관광 산업 침체에 △중국과의 일대일로(一帶一路;중국-중앙아시아-유럽을 연결하는 육상·해상 경제영토 확장 사업)로 인한 채무 부담까지 겹치면서 최악의 상황에 직면했다.


스리랑카는 홍차 생산량이 세계 2위를 차지하는 차 수출국이자 관광국가지만 코로나19 사태가 길어지면서, 관련 업계의 타격도 큰 것으로 보인다.


때문에 스리랑카 정부는 일부 해외 공관 잠정 폐쇄조치와 함께 석유 수입으로 생긴 채무를 청산하기 위해 달러화 대신 현물인 차(茶)를 이란에 보내는 방안까지 검토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해 말 외신의 보도에 따르면 스리랑카 외무부는 나이지리아의 대사관, 독일 프랑크푸르트와 키프로스의 총영사관 등 3곳의 운영을 잠정적으로 중단하기로 했다.


정부 당국은 관련 조치에 대해 “보유 외화를 아끼고 해외 공관 유지 관련 비용을 줄이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최근에는 스리랑카 농림부가 이란에 대한 석유 수입 부채 2억 5,100만 달러(약 3,023억 원)를 ‘차(茶)’로 상환하기 바란다고 밝히기도 했다. 


여행산업도 비상이다. 여행관광협의회의 통계에 따르면 스리랑카는 국내총생산(GDP)의 10% 이상을 관광 산업에 의존하지만 코로나19 영향으로 여행객이 감소하면서 20만 명 정도가 실직자가 됐다.


지난해 2분기 12.3% 성장했던 경제는 같은 해 3분기에는 1.5% 역성장했다. 물가도 폭등하면서 당국은 지난해 9월 경제 비상사태를 선언했다. 그러나 효과는 없었고 지난달 식품 인플레이션율은 25%를 기록했다.


이에 대해 국제신용기관들은 ‘국가 부도’를 우려하며 스리랑카의 국가신용등급을 낮추고 있다.


피치는 지난해 12월 스리랑카의 국가신용등급을 CCC에서 CC로 1단계 하향 조정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도 지난달 스리랑카의 국가신용등급을 CCC+에서 CCC로 낮췄다.


다만, 최근 중국과 인도가 통화 스와프 계약 등을 통한 긴급 지원에 나서면서 지난달 18일 만기가 돌아온 정부 발행 채권 5억달러는 정상적으로 상환됐다.


한지연 기자
(ⓒ SOH 희망지성 국제방송 soundofhope.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  
글쓰기
번호
제목 이름 날짜
2308 러시아 정보기관 “우크라이나 침공 완패할 수도”
도현준 기자
22-03-11
2307 러시아 “中, 항공기 부품 구매 거부”... 對러 제재 동참..
디지털뉴스팀
22-03-11
2306 美 FDA, 유전자 변형 소 안정성 인정... 소비자 단체 “관..
디지털뉴스팀
22-03-09
2305 NYT "中, 러시아와의 밀착 거리두기“... 왜?
디지털뉴스팀
22-03-09
2304 美 FDA, 코로나19 자가진단키트 3종 사용 금지... “정확..
디지털뉴스팀
22-03-08
2303 英 연구팀... 코로나 감염시 증상 경미해도 '뇌 구조 변화..
디지털뉴스팀
22-03-08
2302 美 CECC, HSBC에 홍콩 민주파 계좌 동결 시정 촉구
김주혁 기자
22-03-08
2301 스웨덴 연구팀 “화이자 코로나 백신, 체내서 DNA로 변환..
디지털뉴스팀
22-03-07
2300 美 버지니아주 하원... 파룬궁 박해 비난 결의 만장일치로..
김주혁 기자
22-03-07
2299 러·우크라 사태로 곡물값 급등... 밀, 14년 만에 최고
디지털뉴스팀
22-03-05
글쓰기
398,031,43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