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페이스북 바로가기 트위터 바로가기
  • 중국

  • 국제/국내

  • 특집

  • 기획

  • 연재

  • 미디어/방송

  • 션윈예술단

  • 참여마당

  • 전체기사

검색어 입력

中, ‘해외 기업 보이콧’ 상당수 주도

김주혁 기자  |  2022-07-27
인쇄하기-새창

[SOH] 최근 10여 년간 중국에서 벌어진 외국 기업 불매운동(보이콧) 상당수가 중국 정부에 의해 기획·장려됐다는 지적이 나왔다.

25일(이하 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 등에 따르면 스웨덴 국립 중국센터(이하 스웨덴 중국센터)는 지난 11일 글로벌 기업을 상대로 한 중국인들의 보이콧 사례를 분석한 연구 보고서를 공개했다. 

‘당과 함께 구매를:중국 소비자들의 해외 기업에 대한 보이콧’이라는 제목의 이 보고서에서 스웨덴 중국센터는 “2008년부터 지난해까지 중국 내에서 발생한 해외 브랜드 보이콧 운동 91건을 조사한 결과, 약 3분의 1에 가까운 약 28%에서 중국 공산당이나 정부 기관이 이를 주도해 시행하거나 보이콧을 지원했다”고 밝혔다.  

기관이 먼저 특정 기업을 규탄하면 중국 소비자들이 보이콧 물결에 동참하거나, 관영 언론들이 보이콧 운동을 벌일 것을 독려했다는 것이다. 

보고서는 당국이 먼저 국익의 여부 등을 따져 보이콧 대상을 결정하고, 미디어와 인터넷 통제 등을 이용해 대중을 선동한다고 지적했다. 

이로 인해 가장 많은 피해를 당한 국가는 미국이 27건으로 가장 많았고, 일본(11건)·프랑스(11건)·독일(8건)·한국(6건)이 뒤를 이었다. 업종별로는 의류, 자동차, 식품, 주류 등으로 나타났다.

2008년 이후 이뤄진 보이콧 91건을 사유별로 보면, ‘타이완·홍콩·티베트 등의 주권 문제’가 21건으로 제일 많았고 ‘중국에 대한 편견’이 20건, 나머지는 ‘해당 기업 국가와의 정치적 분쟁’(16건), ‘홍콩 민주화 시위’(13건), ‘신장 위구르족 문제’(11건) 등의 순이었다.

특히 홍콩·대만 주권 문제가 불거진 2016년부터 지난해까지는 총 78건으로 직전 8년간 발생한 보이콧 건수와 비교해 6배 증가했다.

보고서는 보이콧을 당한 기업들 중 절반 이상은 중국 소비자들의 마음을 돌리기 위해 ‘사과’를 했지만 효과는 거의 없었다고 분석했다.

중국 정부는 그동안 자국 내 ‘해외 기업 보이콧’과 관련해 전적으로 ‘민간에 의한’ 자빌적 애국 행동이라고 주장해왔다. 그러나 센터는 “전체 보이콧 중 최소 28%는 중국 정부가 관여한 증거가 있다”고 밝혔다.

스웨덴 중국센터는 지난해 스웨덴 정부의 지원을 받아 설립됐으며, 중국 관련 이해를 돕고 정책 등을 조언해준다.


김주혁 기자
(ⓒ SOH 희망지성 국제방송 soundofhope.kr)
  목록  
글쓰기
번호
제목 이름 날짜
2420 필리핀, ‘中 온라인 도박조직’ 단속... 175곳 폐쇄, 4만....
디지털뉴스팀
22-10-05
2419 伊 언론, ‘中 장기적출’ 보도... “범죄조직 아닌 정부에....
디지털뉴스팀
22-10-04
2418 메타, 美 정치 개입 시도한 中 가짜 계정 삭제
디지털뉴스팀
22-09-29
2417 英 새 내각, 中 공자학원 퇴출
도현준 기자
22-09-27
2416 트랜스젠더보건협회, 미성년 성전환 수술 최소 연령 제....
디지털뉴스팀
22-09-27
2415 美 대학 내 ‘표현의 자유’ 축소... 좌파 성향 UP
디지털뉴스팀
22-09-23
2414 트위터, 中 광고로 매년 수십억 달러 수익
디지털뉴스팀
22-09-22
2413 美 고교 앞 카페, 응급 피임 키트 배포... “필요하면 누....
한지연 기자
22-09-22
2412 美 5개 州 ‘친환경’ 위해 ‘인간 퇴비화 매장’ 도입... ....
한상진 기자
22-09-21
2411 美 수정헌법 1조로 ‘사탄교’ 기승... “종교 차별 금지”..
구본석 기자
22-09-21
글쓰기
402,877,45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