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페이스북 바로가기 트위터 바로가기
  • 중국

  • 국제/국내

  • 특집

  • 기획

  • 연재

  • 미디어/방송

  • 션윈예술단

  • 참여마당

  • 전체기사

검색어 입력

베이징 공기질, WHO 기준치 41배 초과... 한국도 ‘매우 나쁨’

디지털뉴스팀  |  2023-02-18
인쇄하기-새창

[SOH] 최근 들어 대기가 탁한 날이 잦아지면서 중국의 대기 상태를 확인하게 된다. 

봄철에 기승을 부리는 중국발 스모그는 이미 악명이 높지만 지난해 말부터 코로나19로 사망자 화장이 폭증한 여파도 이에 일조한 것은 아닌지 궁금해진다.

17일 베이징 환경보호 관측센터는 이날 오후 4시 현재 베이징 전역의 공기질지수(AQI·(Air Quality Index))가 5등급인 ‘심각 오염’ 상태라고 밝혔다. 

중국의 AQI는 △우수(0∼50) △양호(51∼100) △약한 오염(101∼150) △중급 오염(151∼200) △심각 오염(201∼300) △엄중 오염(301∼500) 등 총 6단계로 분류된다.

이날 대기 악화의 주된 원인은 초미세먼지(PM 2.5)였다. 베이징 35곳에 설치된 대기오염 관측 지점의 PM 2.5 농도는 평균 207㎍/㎥를 기록했다.

이는 세계보건기구(WHO)가 정한 초미세먼지 권고 기준(5㎍/㎥)보다 41배 높은 것이다.

이날 베이징 동남부 일부 지역에서는 WHO 권고 기준의 50배 이상(254㎍/㎥)으로 치솟기도 했다.

18일 현재 기상청 케이웨더가 제공한 한국(서울 기준)의 대기질 상태는 △초미세먼지 ‘매우 나쁨’ △미세먼지 ‘나쁨’ 이어서 중국의 대기질 악화와 무관치 않을 것으로 보인다.   / 연합뉴스


디지털뉴스팀
(ⓒ SOH 희망지성 국제방송 soundofhope.kr)
  목록  
글쓰기
번호
제목 이름 날짜
4253 中 지방정부... 광산사고 사망자 대거 축소 · 시신 은폐
강주연 기자
23-05-09
4252 中 인권운동가 부부, 주중 EU 대표부 가던 중 구금
디지털뉴스팀
23-04-24
4251 홍콩 3년만에 反정책 시위 허용... 알고보니 ‘조건부’
디지털뉴스팀
23-04-11
4250 中, 해외 반체제자 이름으로 호텔·대사관에 가짜 폭탄 ....
디지털뉴스팀
23-04-06
4249 홍콩, 美 예술가 작품 전시 중단... 왜?
디지털뉴스팀
23-03-25
4248 中, 기독교 탄압 강화... 예배 전 ‘개인정보 등록’ 의무화..
디지털뉴스팀
23-03-15
4247 韓 선교단체, 中 기독교 탄압에 단파 라디오 복음 사역
김주혁 기자
23-03-14
4246 中 사이버 공격 급증... 20여개 선진국 정부 및 주요 산....
디지털뉴스팀
23-03-13
4245 홍콩, 교육계 교사 이탈 역대 최고... 중국식 교육 강요....
한지연 기자
23-03-08
4244 中 가정교회 수난... 목회자 다수 체포, 십일조 금지
디지털뉴스팀
23-03-07
글쓰기

특별보도

더보기

핫이슈

더보기

많이 본 기사

더보기

SOH TV

더보기

포토여행

더보기

포토영상

더보기

CCP OUT

더보기

이슈 TV

더보기

꿀古典

더보기
432,029,579

9평 공산당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