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페이스북 바로가기 트위터 바로가기
  • 중국

  • 국제/국내

  • 특집

  • 기획

  • 연재

  • 미디어/방송

  • 션윈예술단

  • 참여마당

  • 전체기사

검색어 입력

벨기에 상원, 中 장기적출 비난 결의안 채택

구본석 기자  |  2020-06-30
인쇄하기-새창



▲ [사진=FDI 자료실]


[SOH] 벨기에 상원이 지난 12일, 중국 공산당(이하 중공)의 장기적출 만행을 비난하는 결의안을 채택했다. 중공은 파룬궁 수련인을 비롯해 가정 기독교인, 위구르인, 인권 활동가 및 변호사 등 양심수를 상대로 장기를 강제로 적출하는 반인륜 범죄를 20여 년간 자행하고 있다.


이번 벨기에 상원이 가결한 결의 7-162호는 벨기에 정부가 중공에 대해 요구하는 △유엔 인권 이사회 특별 조사관에 의한 조사 수락, △장기 입수경로에 대한 완전한 투명성 확립, △장기이식에 관한 정기적인 정보 공개, △장기 강제적출에 관계된 의혹이 있는 인물의 기소 등 사안에 조속히 응할 것을 촉구하고 있다.


“파룬궁 수련인 등은 중공의 독재와 폐쇄된 정치체제 속에서 ‘살아있는 장기 공급원’으로 이용되고 있다. 중공이 발표하는 사형 건수와 이식 건수는 투명성이 매우 낮다.”며, “우리는 중공의 비인도적 만행을 중단시키기 위해 계속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번 결의안은 2016년 4월 27일에 유럽 의회가 통과시킨 ‘중국 양심수로부터의 장기 강제적출을 비난하는 결의’와, 캐나다 인권 변호사 데이비드 메이터스 등이 발표한 중국 장기이식 문제 조사보고서, 및 2019년 6월, 인도적인 범죄를 판단하는 민중법정이 펴낸 ‘중국에서는 지금도 계속해서 광범위하게 장기를 강제적출하고 있다’고 하는 보고 등을 참고했다.


이번 결의안은 ‘장기이식 공급을 위해 양심수를 살해하는 것은 명백한 생명의 기본권 침해로 절대 용서받을 수 없는 죄악’임을 강조했다.


벨기에는 해외에서 불법으로 장기이식을 받거나 그에 대한 중개 행위를 법으로 금지하고 있다.


유엔 고문금지위원회는 지난 2015년 중공 측에 강제 장기적출 의혹 등 파룬궁 탄압 문제를 조사하기 위한 독립 조사를 요구했지만 중공은 현재까지 이에 응하지 않고 있다.

 
중국에서 파룬궁을 수련한다는 이유로 당국에 체포돼 12년간 복역한 사업가 위밍(于溟) 씨는 2018년 미국으로 건너갔다. 그는 중국 체류 중 수용소와 이식 병원에서 은밀한 조사를 통해 입수한 영상과 사진 기록을 남겼다.


우 씨는 중국 내 장기이식 증거 확보를 위해 무경(武警) 병원의 이식 담당의 리차오양(李朝陽)과의 통화를 녹음했다.


이식환자로 가장한 우 씨의 질문에 대해, 담당의는 “자신은 500건 이상의 간 이식 경험이 있다”며, “2~3주 내에 기공(파룬궁)을 하는 사람을 찾아낼 수 있다. 30세 미만의 젊은 사람의 (이식용) 고품질 장기를 수배할 수 있다”고 답했다.



구본석 기자
(ⓒ SOH 희망지성 국제방송 soundofhope.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  
글쓰기
번호
제목 이름 날짜
128 벨기에 상원, 中 장기적출 비난 결의안 채택 [1482]
구본석 기자
20-06-30
127 심장이식 위해 귀국한 중국인을 통해 본 中 장기이식 실태
박정진 기자
20-06-24
126 해외 불법장기이식에 대한 장기이식법 개정안 국회통과
편집부
20-03-13
125 우한폐렴으로 다시 불거진 中 장기적출 만행... 폐 이식..
디지털뉴스팀
20-03-07
124 韓·日·臺 NGO... 中 생체장기적출 만행 공동대응 위한..
편집부
20-02-07
123 유엔인권이사회 “중국은 불법 강제 장기 적출을 중단하라..
편집부
20-01-20
122 21세기 홀로코스트... 中 생체 장기적출 만행 ⑦
편집부
20-01-14
121 英·美 고위급, 中 강제장기적출 종식 촉구
편집부
20-01-07
120 21세기 홀로코스트... 中 생체 장기적출 만행 ⑥
편집부
20-01-06
119 21세기 홀로코스트... 中 생체 장기적출 만행 ⑤
편집부
19-12-31
글쓰기
361,502,75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