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페이스북 바로가기 트위터 바로가기
  • 중국

  • 국제/국내

  • 특집

  • 기획

  • 연재

  • 미디어/방송

  • 션윈예술단

  • 참여마당

  • 전체기사

검색어 입력
금운치원(琴韵致遠)
 
  
2009-10-17 07:33:23  |  조회 7284

금운치원(琴韵致遠)

글 / 지진(智眞)
안녕하세요. 전통문화 시간입니다.

고대인들은 음악을 덕(德)의 음(音)이라고 했고 오직 이런 음악만을 조정에서 연주할 수 있었고, 사방으로 빛을 뿌려 만민을 육성했습니다. 오늘 이 시간에는 거문고와 유사한 중국 전통의 현악기인 고금에 대한 이야기를 들려드리려 합니다.

중국의 고금은 음악을 연주하는 악기일 뿐만 아니라 유구한 역사 전승과 풍부하고도 심후한 문화적 내포가 있습니다. 중국 고대의 문인과 사대부들은 거문고를 수신제가치국평천하(修身齊家治國平天下)의 이상적인 대변인으로 여겼고 심지어 문인(文人)의 상징으로 보았던 것입니다.

예기(禮記)』에서는 "선비(士)는 아무 이유 없이 금슬(琴瑟)을 놓지 않는다."라고 했으며, 공자 역시 『논어(論語)』에서 "시(詩)에서 흥하고 예(禮)에 일어나며 악(樂)에서 이룬다."라고 하여 음악을 아주 중시했습니다.

고금(古琴) 예술은 사상 경지의 아름다움을 추구하며 형식상의 화려함을 추구하는데 흐르지 않아 내재적인 함의를 체험하게 했습니다. 그 가치는 음악 자체를 초월하며 사람과 자연의 조화를 포함한 천인합일(天人合一)의 우주관, 생명관과 도덕관을 표현했으며 사람들로 하여금 수신양성(修身養性)하고 대도(大道)를 깨달으며 사방을 교화시키는 도(道)를 싣는 그릇이었던 것이었죠. 때문에 사람들은 금덕(琴德)과 금도(琴道)를 중시하였습니다.

채옹(蔡邕)의 "거문고를 타다(琴操)" 중의 기록에 의하면 "예전에 복희(伏羲)씨가 금(琴)을 만들어 사악한 것을 물리쳤고 마음이 음란한 것을 방지했으며 이로써 몸을 닦고 성(性)을 다스리며 닦고 천진(天眞)으로 돌아갔다."라고 씌어 있습니다.

『악기(樂記)』에 의하면 "덕(德)은 성(性)의 실마리이고 악(樂)이란 덕이 드러남이다." 즉, 덕은 사람의 천성이고 악은 덕의 화려한 꽃이라는 의미입니다. 고층차의 음악은 천도(天道)의 체현이며 사람들로 하여금 음악을 감상하게 하는 동시에 도덕의 감화를 받게 해 사상경지가 승화되게 합니다.

고대의 성현과 명군(明君)은 덕으로 백성들을 교화하고 천도(天道)와 인심에 순응하게 했죠. 예를 들면 주공(周公)이 제작한 예(禮)와 악(樂)을 들 수 있습니다. 한번은 오나라의 공자(公子 역주: 공의 아들이란 의미로 춘추전국시대 때 제후국의 왕자를 지칭) 계찰(季札)이 노(魯)나라를 방문해 주(周)나라의 음악을 감상할 수 있게 해달라고 청했습니다. 원래 주나라의 음악은 주나라에서만 연주할 수 있었지만 노나라는 주공이 분봉받은 나라이고 주공이 주나라 왕실에 큰 공을 세운 관계로 특별히 노나라에 한해 주나라의 음악을 연주할 수 있는 특권을 주었습니다. 때문에 춘추 시대의 노나라는 주나라와 더불어 예와 악이 가장 잘 보존된 곳이기도 합니다.

노나라에서는 특별히 악사를 파견해 그에게 ‘제풍 즉, 시경의 한 편으로 제나라의 풍속을 노래한 것을 연주하게 했습니다.
계찰 ; "정말로 아름답구나! 아주 우렁차구나! 정말로 대국의 기세가 있도다. 이것은 동해의 모범이다. 아마도 강태공의 나라일 것이다! 그 앞날을 헤아릴 수는 없다."

이번에는 ‘대아(大雅)’를 연주하였습니다.
계찰 ; "광대하도다! 소리가 얼마나 조화로운가? 완곡하면서도 강건하니 아미도 문왕의 절조(節操)와 품행(品行)일 것이다. 주나라의 성세가 바로 이러했을 것이다!"

다시 그에게 순임금의 음악인 소소(韶箾)를 들려주자
계찰 ; "완벽하구나! 광대하고 무변(無邊)한 것이 마치 하늘처럼 모든 것을 뒤덮은 것 같고 대지처럼 모든 것을 싣고 있는 것과 같다. 이것은 상천의 성덕(盛德)이 아니겠는가?"

고금(古琴)은 고대에 군자가 반드시 익혀야 할 악기로, 악기를 다루는 사람에게는 바른 마음과 정념으로 악기를 다룰 것을 요구했으며 이렇게 해야만 고금을 연주할 때 사람과 신이 서로 조화로운 경지에 도달할 수 있었던 것입니다.

역사적으로 고금을 연주한 인사들은 모두 품행이 고상하고 결백하며 좋은 사람들로 그들은 종종 아름다운 경치를 지닌 곳에서 의표를 단정히 하고 공경하는 자태로 고금을 연주했으며, 내심의 맑고 고요함은 담백한 자연과 하나 되어 조화를 이루고 인생의 진리를 깨달아 천도를 탐구했습니다. 마치 혜강(嵇康)이 시에서 묘사한 것처럼 "기러기 나는 것을 눈으로 배웅하며 손은 줄을 연주하노라. 누르고 들어올림에 자유 자재하니 헤엄치는 마음 너무나 현묘하구나!"와 같았습니다.

사실 시끄러운 곳에서도 의연히 심령의 정토(淨土)를 확고히 지키면서 청정하고 평화롭게 마음을 분산시키지 않고 거문고를 탔습니다.
곧 도연명(陶淵明)의 ‘음주(飮酒)’란 시에서 말한 것과 같습니다.

"結廬在人境(결려재인경) : 변두리에 오두막 짓고 사니
而無車馬喧(이무거마훤) : 날 찾는 수레와 말의 시끄러운 소리 하나 없네
問君何能爾(문군하능이) : 그대에게 묻노니, 어찌 이럴 수 있는가
心遠地自偏(심원지자편) : 마음이 욕심에서 멀어지니, 사는 곳도 구석지다네.”

마음은 금을 연주하는 근본이며 마음이 바르면 금의 소리도 바르고 마음이 멀면 금의 뜻도 멀게 됩니다. 또 연주를 듣는 이로 하여금 사상이 동화되어 공명하게 해, 음악의 도덕적 내포를 체험하게 하고 금을 연주하는 사람의 기질과 흉금을 느낄 수 있게 합니다. 무엇을 하는가에 상관없이 그것을 하는 이의 마음이 올바르고 선할 적에야 만이 그 주변까지도 정화되고 선을 체험할 수 있게 할 수 있는 것 같습니다. 나 자신의 선념을 지켜야 할 수 있어야 함을 전하면서 오늘 전통문화 마치겠습니다.


對중국 한국어 단파방송 - SOH 희망의소리
11750KHz, 중국시간 오후 5-6시, 한국시간 오후 6-7시

http://www.soundofhope.or.kr

2036 사람의 셈은 하늘만 못하다. 2011-03-04
1883 월하노인 2010-10-09
1856 한치의 오차도 없는 인과응보 2010-09-05
1825 재물을 탐하다 개로 환생하다 2010-08-06
1803 자신이 바르니 사람이 따르고 무고한 사람을 해치니 자신도 망쳐 2010-07-04
1786 선을 행하고 덕을 쌓으니 하늘이 보우 2010-07-03
1778 효와 의를 겸비하니 집안이 화목하고 흥성 2010-07-02
1774 탐욕.때문에.법을.어겨.길한.운명이.흉하게.변하다. 2010-06-30
1744 소로 변한 악인 2010-05-22
1736 바보는 어리석지 않다 2010-05-18
1713 공적을많이쌓자기적이나타나다 2010-04-24
1704 복록과 수명에는 모두 원인이 있다 2010-04-09
1687 무고한 사람을 죽여 악보를 받다 2010-03-27
1681 하늘을 감동시킨 동영의 효행 2010-03-27
1676 낭비는 죄악이다 2010-03-20
  

특별보도

더보기

핫이슈

더보기

많이 본 기사

더보기

SOH TV

더보기

포토여행

더보기

포토영상

더보기

CCP OUT

더보기

이슈 TV

더보기

꿀古典

더보기
432,029,579

9평 공산당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