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페이스북 바로가기 트위터 바로가기
  • 중국

  • 국제/국내

  • 특집

  • 기획

  • 연재

  • 미디어/방송

  • 션윈예술단

  • 참여마당

  • 전체기사

검색어 입력

션윈 관람은 ‘칙사 대접받는 기분’

편집부  |  2011-01-23
인쇄하기-새창

[SOH] 22일 오후 2시 션윈 대구공연 이틀째 공연이 열렸습니다.


다소 차분한 분위기에서 시작한 공연은 종료시에는 다수의 기립박수와 환호로 이어졌습니다.

 

공연장을 찾은 대전 팝스오케스트라 박영식 고문은 음악, 무대 영상처리, 당나라 의상, 연출, 음향 모두 칭찬하고 싶다면서, 마치 당 황실에서 칙사 대접을 받는 기분이라고 소감을 말했습니다.

 

(음성) “저는 음악은 많이 들으니까, 오늘 전체적인 뒤에 영상하고 의상을 중점적으로 봤어요. 당나라의 혼이 담겨있는 의상이라던지 그런 걸 중점적으로 봤습니다. 제가 당나라 황실에 조선 사절단 입장으로 가면서 황실에서 칙사 대접받는 그런 느낌이었습니다.

 

지인의 소개로 온 박 고문은 지난해에 있었다고 하는 얼후 연주를 듣지 못한 점이 아쉽다면서 내년 공연에서는 얼후 연주를 꼭 듣게 되기를 바랐습니다.

 

이동윤 참사랑협의회 위원은 이번 공연이 7번째 관람하는 것이라면서 기대한 것처럼 내용도 많이 바뀌고 더 화려해진 것 같다고 말했습니다. 이 위원은 또 ‘초원 위의 목동들’ 프로그램이 힘있고 스팩터클하며 기가 팍 느껴져 좋았다고 말했습니다.

 

사진작가인 고영학 블룸 스튜디오(Bloom Studio) 대표는 섬세한 표현의 율동과 무용에 감명받았다고 말했습니다.


(음악) “율동이나 동작이나 음악과 매칭되고 뒤에 나왔던 멀티비젼하고의 조화가 조금 색달랐구요, 그런 것들과 정확한 율동, 어떤 상황이나 액티브한 것까지 섬세한 표현을 율동으로 다 표현하고 무용과 같이 했다는 것에 대해 상당히 감명깊었습니다.


그는 남성 무용수들의 몸짓이 역동적이면서도 섬세하다면서 놀라워했습니다.


(음성) “무용수의 옷, 천, 재질, 움직임에 흔들리는 옷자락까지 그 느낌을 최대한 살린 것 같더라구요.


지인의 소개로 별다른 정보 없이 공연을 관람하게 됐다는 고씨는 사람이 뒤의 무대로 사라지면서 백스크린으로 날아가고, 다시 날아와서 정확한 포인트에 그 사람이 다시 나오는 장면이 재밌었다면서 추후 사진작업에 응용할 수도 있을 것 같다고 구상했습니다.

 

[ⓒ SOH 희망지성 국제방송 soundofhope.kr ]

  목록  
글쓰기
번호
제목 이름 날짜
223 ‘션윈, 중국 문화의 이해를 높이는 공연‘
편집부
11-01-23
222 션윈 관람은 ‘칙사 대접받는 기분’
편집부
11-01-23
221 고종황제 증손녀, '花盆鞋 구두 신어보고 싶어'
편집부
11-01-22
220 평통자문회의 부의장, “공연자들의 기량이 대단”
편집부
11-01-22
219 중국의 5,000년 역사와 21세기가 한 무대에 있는 공연
편집부
11-01-21
218 여성신문 지사장, "션윈은 동서양의 글로벌한 조화"
편집부
11-01-21
217 스님, "삶이 무엇인가를 자문케 해"
편집부
11-01-21
216 올림픽 금메달리스트, "기가 철철 넘치는 공연"
편집부
11-01-21
215 "한마디로 놀라운 공연"
편집부
11-01-21
214 경남 교육감, "와서 보고 느끼세요"
편집부
11-01-20
글쓰기

특별보도

더보기

핫이슈

더보기

많이 본 기사

더보기

SOH TV

더보기

포토여행

더보기

포토영상

더보기

CCP OUT

더보기

이슈 TV

더보기

꿀古典

더보기
419,822,056

9평 공산당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