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페이스북 바로가기 트위터 바로가기
  • 중국

  • 국제/국내

  • 특집

  • 기획

  • 연재

  • 미디어/방송

  • 션윈예술단

  • 참여마당

  • 전체기사

검색어 입력

前 대학총장, “노래와 무용 속에 들어있는 심오함 느껴”

편집부  |  2011-01-30
인쇄하기-새창


[SOH] 김재복 전 경인 교육대학 총장이 29일 저녁 부안과 함께 션윈공연 관람을 위해 고양 아람누리 극장을 찾았습니다. 그는 공연이 예술영역에서 상당한 가치와 재미가 있으면서도 많은 교훈과 배움을 얻을 수 있었다고 말했습니다.

 

김 전 총장은 노래와 무용 속에 심오한 의미를 전달하는 방식이 매우 독특하다면서 사람과 신과의 관계와 그 속에 내포된 인간관에 대해 다시 생각해볼 수 있었다고 전했습니다.


(음성) “어떤 신의 경지와 연관해서 인간이 창조하는 인간의 생활모습, 우리 사람과 신과 그 속에 흐르는 인간관의 어떤 의미, 이것이 함께 있는 것이 아닌가 하는 그런 것을 피상적으로 생각해 봅니다.

 

김 전 총장은 문화를 통한 도덕 함양을 강조하면서, 션윈 공연이 더 널리 퍼져 사람들의 사상의 폭을 더욱 넓히기를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음성) “문화라는 것이 인간의 사고와 가치를 점하는 거라고 본다면, 문화를 통한 도덕이라든지, 문화를 통한 인간의 삶의 가치의 부여라든지 이런 것들이 바로 도덕과 직결되는 것이고, 그것이 바로 아까 써 있는 진선인의 하나의 가치로써 구현하는 것이 아니겠나 하는 생각을 합니다.


제가 예술세계를 잘은 모릅니다만, 예술이란 게 결국 인간 삶의 가치의 어떤 느낌이 함께 하는 것이고, 그 속에 사상적인 의미가 함께 전달되는 것이라고 한다면 이런 것들을 널리 봄으로써 자기의 사변적인 경지를 더 넓히는 게 아닌가 생각을 해봅니다.

 

김 전 총장은 배경 스크린이 대단하다고 하면서 사람인 한 것은 더 대단하고 의상이나 색상이 너무 화려해서 놀랄 정도라고 감탄했습니다.


[ⓒ SOH 희망지성 국제방송 soundofhope.kr ]

  목록  
글쓰기
번호
제목 이름 날짜
242 덕양구청장 “예술을 통해 용기를 얻을 수 있는 공연”
편집부
11-01-30
241 선현스님, “공연에 빨려 들어간 것 같아”
편집부
11-01-30
240 前 대학총장, “노래와 무용 속에 들어있는 심오함 느껴”
편집부
11-01-30
239 평통자문위원, “세상 부귀영화의 무상함 느꼈다”
편집부
11-01-30
238 라이온스클럽 위원장, “중국을 다시 보게 됐어요”
편집부
11-01-30
237 은행 지점장, “이런 공연이 있다는 것이 놀라워”
편집부
11-01-30
236 병원 이사장, “션윈, 치유효과도 있을 것”
편집부
11-01-26
235 출판사 대표, "맑고 선한 기운 느낄 수 있어"
편집부
11-01-26
234 션윈 대구공연, 환호 속에 막 내려
편집부
11-01-26
233 외국인 부부, "환상적이고 놀라움이 가득한 시간"
편집부
11-01-25
글쓰기
408,171,5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