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페이스북 바로가기 트위터 바로가기
  • 중국

  • 국제/국내

  • 특집

  • 기획

  • 연재

  • 미디어/방송

  • 션윈예술단

  • 참여마당

  • 전체기사

검색어 입력

선현스님, “공연에 빨려 들어간 것 같아”

편집부  |  2011-01-30
인쇄하기-새창



[SOH] 29일 저녁 지인의 소개로 고양 아람누리 극장을 찾은 통일 宣 선원의 선현(禪顯) 스님은 공연에 빨려들어간 것 같았다며 감동을 전했습니다.


(음성) “대단합니다! 정말 그 좌석에 있으면서도 어떤 그 가슴속으로 다가오는 것이 정말 뭉클할 정도로 내가 빨려들어가는 것 같고, 정말 그 천계에 같이 움직이는 그런 걸 느꼈어요. 그리고 남자분들, 여성분들 33분이 화합을 해서 이뤄내는 그 연출이야 말로 엄청나더라구요.


스님은 중국 역사를 한눈에 볼 수 있어 감명스럽다면서 인상깊은 작품으로 ‘손오공이 저팔계를 제압하다’를 꼽았습니다.


(음성) “손오공 나오는 걸 봤는데, 역시 저팔계 그.. 출가를 해서도 속세에서, 애욕에서 아직까지도 못 벗어나는 것이 우리 지금 현실세계를 보는 것 같습니다.


선현 스님은 중국이 물질문명이 아닌 정신문화로써 꽃을 피워야 한다고 강조하고, 공연에서 보여지는 중국의 웅장함, 저력, 호화로움 그리고 아름다움을 아울러서 승화시키기를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또 작품에서 표현된 진선인의 내포가 문화적 풍토를 일으키기를 바란다면서 공연을 통해 정신문화로 세상을 이끄는 힘을 보여주기를 희망했습니다.

 

[ⓒ SOH 희망지성 국제방송 soundofhope.kr ]

  목록  
글쓰기
번호
제목 이름 날짜
243 한국예총 평택지회장, “이것이 중국이다” [1]
편집부
11-01-30
242 덕양구청장 “예술을 통해 용기를 얻을 수 있는 공연”
편집부
11-01-30
241 선현스님, “공연에 빨려 들어간 것 같아”
편집부
11-01-30
240 前 대학총장, “노래와 무용 속에 들어있는 심오함 느껴”
편집부
11-01-30
239 평통자문위원, “세상 부귀영화의 무상함 느꼈다”
편집부
11-01-30
238 라이온스클럽 위원장, “중국을 다시 보게 됐어요”
편집부
11-01-30
237 은행 지점장, “이런 공연이 있다는 것이 놀라워”
편집부
11-01-30
236 병원 이사장, “션윈, 치유효과도 있을 것”
편집부
11-01-26
235 출판사 대표, "맑고 선한 기운 느낄 수 있어"
편집부
11-01-26
234 션윈 대구공연, 환호 속에 막 내려
편집부
11-01-26
글쓰기
410,289,0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