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페이스북 바로가기 트위터 바로가기
  • 중국

  • 국제/국내

  • 특집

  • 기획

  • 연재

  • 미디어/방송

  • 션윈예술단

  • 참여마당

  • 전체기사

검색어 입력

지구 종말 나타내는 ‘운명의 날’ 시계... 70년만에 ‘최악’

곽제연 기자  |  2018-01-27
인쇄하기-새창


 [SOH] 각종 위기 상황을 토대로 설정되는 ‘운명의 날 시계’(Doomsday Clock)가 올 들어 지구 종말 시점을 나타내는 자정에서 2분 전으로 앞당겨졌다.


25일(현지시간) CNN에 따르면, 미국의 핵과학자단체 ‘핵과학자회’(BAS)는 이날 기자회견을 열어 `운명의 날 시계' 분침을 ‘23시 58분 00초’로 조정했다고 발표했다.


BAS에 따르면 이번 분침 조정에는 지난해 북한의 핵실험과 미사일 시험발사로 조성된 북핵 위기,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의 강경노선, 기후변화 등이 큰 영향을 끼쳤다.


‘지구 종말 시계’로도 불리는 ‘운명의 날 시계’는 전세계 핵무기 상황과 기후 변화, 신흥 기술의 양상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분침이 조정되는 상징적인 지표를 나타내는 시계다.


이 시계는 1947년 일본의 히로시마와 나가사키에 원폭이 투하된 이후 18명의 노벨상을 수상한 과학자들과 안보위원회 회원들에 의해 세계적인 관심과 경종을 울리기 위한 목적으로 만들어졌다. 당시 시각은 11시 53분으로 설정됐다.


이 시계의 분침은 지난 70년간 세계의 핵무기 개발 상황과 국제관계 긴장 수준을 반영해 20여차례에 걸쳐 조정돼 왔으며, 2007년부터는 기후 변화가 분침 조정 요인으로 새롭게 추가됐다.


시계의 분침이 종말과 가장 가까웠던 때는 미국과 소련이 수소폭탄 실험을 강행한 1953년으로 당시 ‘운명의 날 시계’는 자정 2분전 이었으며, 종말 시계가 가장 늦춰진 때는 냉전이 끝난 직후인 1991년이었다. 당시 미국과 소련이 전략 무기 감축 조약(STARI)에 서명하고 소련이 12월 26일 해체되면서 당시 시계는 11시 43분으로 조정됐다.


‘운명의 날 시계‘는 과학자들과 안보위원회가 매년 두 차례 만나 글로별 현안들에 대한 충분한 논의를 거친 후 조정된다.


과학자들은 이번 분침 조정에 대해, 1953년 이후 그 어느 해보다 걱정스럽고 긴장되는 한 해가 될 것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곽제연 기자
(ⓒ SOH 희망지성 국제방송 soundofhope.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  
글쓰기
번호
제목 이름 날짜
216 美 행정부, 23일부터 160억 달러 중국 제품에 25% 관세 부..
하지성 기자
18-08-10
215 ‘열파’로 펄펄 끓는 지구촌... 실시간으로 진행되는 기..
하지성 기자
18-07-29
214 EU... 中, 반미동맹 제안 거절 [2]
권성민 기자
18-07-17
213 美 ‘2000억 달러’ 공격에 총알 떨어진 中... “대화로..
권성민 기자
18-07-14
212 美, 中 관세 보복에 ‘2천억 달러 추가 관세’ 발표
박정진 기자
18-07-11
211 트럼프, 對中 무역전 시작... “中 보복 시, 더 큰 관세..
하지성 기자
18-07-07
210 美發, 세계 무역전쟁... 철강·알루미늄→자동차·부품으..
한지연 기자
18-07-03
209 철강 관세 폭탄 부메랑?... 美 철강업계 “무역법 232조는..
권성민 기자
18-06-28
208 美 백악관 ‘中 경제 침략 보고서’ 발표... 對中 강경 모..
곽제연 기자
18-06-25
207 美, 中 보복관세 반격에 ‘2000억 달러 중 수입품에 추가..
하지성 기자
18-06-19
글쓰기
312,226,08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