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페이스북 바로가기 트위터 바로가기
  • 중국

  • 국제/국내

  • 특집

  • 기획

  • 연재

  • 미디어/방송

  • 션윈예술단

  • 참여마당

  • 전체기사

검색어 입력

“SF 총영사관도 中 스파이 센터”... 美 당국자들 잇따라 비난

박정진 기자  |  2020-07-31
인쇄하기-새창



▲ [사진=SOH 자료실]


[SOH] 미국과 중국이 최근 각국 주재 총영사관 폐쇄로 갈등 중인 가운데, 샌프란시스코 주재 중국 총영사관(이하 SF 총영사관)도 미국의 안보를 위협하는 ‘스파이 활동 거점’으로 비난받고 있다.


미국 매체 악시오스(Axios)는 29일(현지시간), 미 전 정보 당국자의 말을 인용해 “SF 총영사관은 중국공산당(이하 중공) 스파이 활동의 주요 거점”이라고 보도했다.


중공은 해외에 파견한 자국 대사관과 영사관을 통해, △각국의 주요 기밀 및 정보탈취 재외 반체제 중국인 및 유학생의 정보를 수집한다는 비난을 받아 왔다.


악시오스는 “중국 대사관과 영사관은 자금 지원을 앞세워 중국인 유학생에 대한 영향력을 확대하고 있다”고 부연했다.


중국학생학자협회(CSSA) 회장은 2018년, 미국의 정치 전문지 포린 폴리시(Foreign Policy)에 “영사관이 CSSA에 대한 통제를 점점 더 강화하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회장에 따르면, 중국 대사관과 영사관은 CSSA에 유학생들을 상대로 ‘당 이데올로기’에 관한 세미나를 개최하고 보고서를 쓰게 하는 등 (자금을 지원받는 데 대한) ‘조건’을 충족할 것을 요구하고 있다.


일본 매체 니폰뉴스네트워크(NNN)도 클러치 미 국무부 차관을 인용해, ”SF 총영사관은 ‘스파이 은닉 및 활동의 거점’이며, 그 타겟은 실리콘밸리“라고 전했다.


실제로 SF 총영사관은 최근 미 법무부에 비자 사기 혐의로 기소된 중국 인민해방군 소속 연구원 4명 중 1명을 은닉해 비난을 받았다. 이 스파이는 25일 체포됐다.


클러치 차관은 이 사건으로 인한 영사관 추가 폐쇄 조치 가능성에 대해, 중국의 태도를 주시하고 있다는 입장을 밝혔다.


실리콘밸리에 대한 SF 총영사관의 스파이 활동은 앞서 미 매체 폴리티코(Politico)도 지적한 바 있다.


당시 매체는 익명의 한 소식통을 인용해 “실리콘밸리의 기업에 대한 SF 총영사관의 스파이 활동은 거의 날마다 진행되고 있다”고 전했다.


폴리티코에 따르면 미 주재 중국 외교기관들은 기술 정보 수집 외에 정치 정보도 장기간 수집해왔다.


지난 2018년 캘리포니아주 민주당 상원의원 다이앤 파인스타인(Dianne Feinstein)의 전 보좌관인 중국계 미국인 남성은 SF 총영사관 통해 중국 안전부에 미국의 정치 정보를 장기간제공했다.



박정진 기자
(ⓒ SOH 희망지성 국제방송 soundofhope.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  
글쓰기
번호
제목 이름 날짜
401 세계 각국 코로나 변종바이러스 확산으로 사망자 급증
국제뉴스팀
21-01-24
400 日 학자, ‘中共 감시시스템 세계 확산’ 경고
온라인뉴스팀
21-01-22
399 美 좌파 ‘빅텍&언론’... ‘통신망 중단’에 휘청
이연화 기자
21-01-19
398 폼페이오, 2기 집권 재암시 “中共 못된 버릇 고칠 것”....
온라인뉴스팀
21-01-18
397 美 투표 시스템 전문가, 中 對美 선거 조작 개입 확인.....
온라인뉴스팀
21-01-17
396 코로나 백신 접종 후 사망 사례 속출... 안전성 불안 급증
디지털뉴스팀
21-01-17
395 비가노 대주교... 美 대선 전 트럼프에게 ‘그레이트 리셋..
박정진 기자
21-01-15
394 민주당이 트럼프 탄핵을 추진하는 진짜 이유
온라인뉴스팀
21-01-14
393 낸시 펠로시 트럼프 탄핵소추 회의 불참... 신변이상설 확..
디지털뉴스팀
21-01-14
392 트럼프 행정부 “하나의 중국 폐기”... ‘집권 2기’ 암..
박정진 기자
21-01-12
글쓰기
371,618,29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