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페이스북 바로가기 트위터 바로가기
  • 중국

  • 국제/국내

  • 특집

  • 기획

  • 연재

  • 미디어/방송

  • 션윈예술단

  • 참여마당

  • 전체기사

검색어 입력

美 여론조사... ‘헌터 스캔들’ 알았다면 바이든 안 찍었을 것

김주혁 기자  |  2020-11-27
인쇄하기-새창



▲ [사진=SOH 자료실]


[SOH] 미 대선 후보 선택에 관한 여론 조사에서, 미 언론들이 ‘헌터 바이든’의 금전 비리 스캔들을 제대로 보도했더라면 조 바이든을 선택하지 않았을 것이란 답변이 다수 나왔다.


미디어 리서치 센터(이하 센터)는 24일(현지시간) 최근 진행한 여론조사 결과를 발표하며 이 같이 밝혔다.


이 센터는 최근 미 대선 격전지인 네바다주, 조지아주, 위스콘신주, 펜실베이니아주, 애리조나주, 미시간주와 노스캐롤라이나주 등에서 바이든 후보를 선택한 유권자 1750명을 대상으로 바이든 후보의 아들인 헌터 바이든의 금전 비리 스캔들에 관한 설문을 진행했다.


센터는 “이번 조사에서 응답자 중 8.9%가 헌터 바이든의 스캔들 즉, 헌터가 중국과 우크라이나, 러시아의 고관이나 기업들과 불법 거래를 하고 있었다는 사실이 보도됐더라면 이번 선거에서 바이든을 찍지 않았을 것이라고 답했다”고 밝혔다.


이 센터의 ‘브렌트 보젤(Brent Bozell)’ 회장은 조사 발표 회견에서, “미 주류 언론들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선거를 훔쳤다”며, “언론의 공정성을 내던지고 바이든을 일방적으로 두둔해 선거를 망쳤다”고 지적했다.


​보젤 회장에 따르면 이번 조사의 목적은, 트럼프 대통령에게 불리하고 바이든 후보에게 유리한 매체의 편향이 대선 끼친 영향을 조사하기 위한 것이다. 미디어 리서치 센터는 30년 이상 매체의 편향성을 조사해 왔다.


​이번 조사에 따르면, 조사 대상이 된 7개 주에서 후보 선택을 변경했을 것이라고 응답한 사람들의 표를 바이든 후보가 획득한 표에서 뺄 경우, 트럼프 대통령의 선거인단 수는 311명이 되어 재선 승리에 매우 충분한 것으로 밝혀졌다.


보젤 회장에 따르면, 미 주류 언론에 의해 검열된 8개 주요 뉴스는 다음과 같다.


▶ 헌터 바이든의 외국 기업 및 고관과의 금융거래 (중국, 러시아, 우크라이나 포함)


▶ 제삼사분기 GDP 성장률은 연율로 환산하면 33.1%로, 사상 최고였다


▶ 2020년 5~9월 사이 미국에서 1100만 이상의 일자리 창출


▶ ​아랍과 이스라엘 간 여러 평화협정 협상, 그리고 이후 트럼프 대통령의 노벨 평화상 노미네이트


▶ 1990년대 타라 리드가 조 바이든 후보에게 성폭행을 당했다는 고발


▶ 부통령 후보인 카멀라 해리스 상원의원이 미국 상원에서 가장 진보적인 투표 기록을 갖고 있고, 버니 샌더스 상원의원보다 좌파라는 것


▶ 트럼프 대통령이 코로나 바이러스의 치료 및 백신 개발과 생산 촉진을 위해 100억달러를 쏟아 부은 ‘워프 스피드(Warp Speed)’ 작전


▶ 트럼프 정부의 미국 에너지 자급률 100% 달성


센터는 이번 조사에서 대상자들에게 이러한 검열 뉴스를 아는지에 대해 질문했다.


​바이든 후보에게 투표한 유권자의 1/3에서 절반 이상은 8개의 뉴스 중 적어도 하나를 선거 전에 들은 적이 없다고 답했다.


예를 들면, 응답자의 25.3%는 해리스 의원이 상원에서 자유 법안에 투표한 횟수가 가장 많다는 기록을 가지고 있는 것을 몰랐고, 50.5%가 미국이 트럼프 정권하에 에너지 자급률 100%를 달성한 것을 몰랐던 것으로 나타났다.


또 응답자의 45.1%는 헌터 바이든 스캔들에 대해, 투표일 전에 보도를 들은 적도 읽은 적도 없다고 답했고, 35.4%는 타라 리드의 바이든 후보에 대한 고발도 몰랐다고 답했다.


​바이든 후보의 아들 헌터는 에너지 산업에 대한 경험이 없음에도 불구하고, 바이든 후보가 오바마 정권에서 대 동유럽 정책을 담당하는 동안 우크라이나의 에너지회사로부터 월 5만달러 이상의 컨설팅료를 받고 있었다. 또한 그가 운영하는 회사는 중국 국유은행으로부터 15억달러의 투자를 받았다.


타라 리드는 바이든이 1990년대에 미 상원의원이었을 당시 그의 사무실 직원이었다. ​그녀는 당시 바이든 후보가 성적 행위를 강요했다고 2019년에 털어놨다.


​바이든 부자는 이 같은 부정행위를 인정하지 않고 있다.


이번 조사 대상이 된 7개 주에서는 바이든에게 유리하게 작용한 부정 투표와 부정 조작 의혹을 둘러싼 논쟁이 벌어지고 있고, 이번 조사 결과는 그 논쟁을 더욱 확산시킬 것으로 보인다.



김주혁 기자
(ⓒ SOH 희망지성 국제방송 soundofhope.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  
글쓰기
번호
제목 이름 날짜
402 트럼프 작전은 아직 진행 중
온라인뉴스팀
21-01-25
401 세계 각국 코로나 변종바이러스 확산으로 사망자 급증
국제뉴스팀
21-01-24
400 日 학자, ‘中共 감시시스템 세계 확산’ 경고
온라인뉴스팀
21-01-22
399 美 좌파 ‘빅텍&언론’... ‘통신망 중단’에 휘청
이연화 기자
21-01-19
398 폼페이오, 2기 집권 재암시 “中共 못된 버릇 고칠 것”....
온라인뉴스팀
21-01-18
397 美 투표 시스템 전문가, 中 對美 선거 조작 개입 확인.....
온라인뉴스팀
21-01-17
396 코로나 백신 접종 후 사망 사례 속출... 안전성 불안 급증
디지털뉴스팀
21-01-17
395 비가노 대주교... 美 대선 전 트럼프에게 ‘그레이트 리셋..
박정진 기자
21-01-15
394 민주당이 트럼프 탄핵을 추진하는 진짜 이유
온라인뉴스팀
21-01-14
393 낸시 펠로시 트럼프 탄핵소추 회의 불참... 신변이상설 확..
디지털뉴스팀
21-01-14
글쓰기
371,734,76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