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페이스북 바로가기 트위터 바로가기
  • 중국

  • 국제/국내

  • 특집

  • 기획

  • 연재

  • 미디어/방송

  • 션윈예술단

  • 참여마당

  • 전체기사

검색어 입력

美 공화당 상원의원 11명... “선거인단 투표 결과에 이의 제기할 것”

디지털뉴스팀  |  2021-01-04
인쇄하기-새창



▲ [사진=SOH 자료실]


[SOH] 미국 상원의원 11명이 오는 6일(이하 현지시각) 열리는 상·하원 합동회의에서 선거인단 투표 결과에 이의를 제기하겠다고 2일 발표했다.


의원들은 공동성명에서 “미국은 민주적 선거로 지도자를 선출하는 공화국이다. 그 선거는 헌법과 연방법, 주법을 준수해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공동성명에서는 “유권자들이 공정하게 선거를 결정할 때, 패배하는 후보는 법치주의에 따라 선거의 정당성을 인정하고 존중해야 한다. 만약 유권자들이 새로운 공직자를 선출하기로 결정한다면, 우리나라는 평화적으로 정권을 이양해야 한다”고 전제했다.


공동성명은 또 이번 대선이 사상 유례없는 유권자 사기와 선거법 위반, 허술한 선거법 집행 등 각종 부정선거 의혹으로 얼룩진 데 대해서도 지적했다.


의원들은 공동성명에서 의회에 대해 △부정선거 의혹 조사 △진상규명위원회를 구성해 분쟁지역 선거에 대한 열흘간의 긴급감사를 시행 후 조사보고서를 발표할 것을 요구했다.


또한 각 주에는 이 보고서를 평가하고 필요한 경우 임시특별회의를 소집해 투표를 변경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날 공동성명에는 테드 크루즈, 론 존슨, 제임스 랭크포드, 스티브 대인스, 존 케네디, 마샤 블랙번, 마이크 브라운 등 현역 상원의원 7명이 참여했으며, 신시아 루미스, 로저 마샬, 빌 해거티, 토미 터버빌 등 4명의 당선인들도 합류할 계획이다.


1월 6일 합동회의는 대통령 당선인 인준의 마지막 단계이며, 대통령 취임식(1월 20일) 2주 전에 열린다. 부통령이 상원의장 신분으로 50개 주에서 제출된 선거인단 투표결과를 개봉하고 발표한다.


이날 회의에서 상원의원 1명과 하원의원 1명이 서면으로 특정 주 투표결과에 이의제기하면, 요건을 충족할 경우 회의는 잠시 중단되고 상원과 하원은 각각 2시간 동안 토론 후 표결에 들어간다. 표결에서 이의제기가 인정되면 해당 주 투표결과는 최종집계에서 제외된다.


이들은 “취임식 전까지 신속하게 공정하고 믿을 수 있는 감사를 완료한다면, 선거에 대한 국민들의 신뢰를 크게 회복시킬 수 있을 것이며, 누가 대통령이 되든 간에 정당성을 대폭 강화할 수 있을 것이다. 이는 국민에 대한 책임”이라고 강조했다.


이번에 11명의 상원이 합류하면서 총 12명의 상원의원이 참여하게 됐다.


앞서 조시 홀리 의원은 지난달 12월 30일 상원의원으로서는 처음으로 선거인단 투표 결과에 이의를 제기하겠다고 밝혔다.


홀리 의원은 당시 성명을 통해 “일부 주, 특히 펜실베이니아가 그들의 주 선거법을 따르지 않았다는 사실을 제기하지 않고는 1월 6일 선거인단 투표 결과를 인증하기 위해 투표할 수 없다”, “트위터와 페이스북을 포함한 거대 기업들이 조 바이든을 지지하기 위해 이번 대선에 개입하려 한 것 등을 지적하지 않고는 인증 투표를 할 수 없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 에포크타임스



디지털뉴스팀
(ⓒ SOH 희망지성 국제방송 soundofhope.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  
글쓰기
번호
제목 이름 날짜
402 트럼프 작전은 아직 진행 중
온라인뉴스팀
21-01-25
401 세계 각국 코로나 변종바이러스 확산으로 사망자 급증
국제뉴스팀
21-01-24
400 日 학자, ‘中共 감시시스템 세계 확산’ 경고
온라인뉴스팀
21-01-22
399 美 좌파 ‘빅텍&언론’... ‘통신망 중단’에 휘청
이연화 기자
21-01-19
398 폼페이오, 2기 집권 재암시 “中共 못된 버릇 고칠 것”....
온라인뉴스팀
21-01-18
397 美 투표 시스템 전문가, 中 對美 선거 조작 개입 확인.....
온라인뉴스팀
21-01-17
396 코로나 백신 접종 후 사망 사례 속출... 안전성 불안 급증
디지털뉴스팀
21-01-17
395 비가노 대주교... 美 대선 전 트럼프에게 ‘그레이트 리셋..
박정진 기자
21-01-15
394 민주당이 트럼프 탄핵을 추진하는 진짜 이유
온라인뉴스팀
21-01-14
393 낸시 펠로시 트럼프 탄핵소추 회의 불참... 신변이상설 확..
디지털뉴스팀
21-01-14
글쓰기
371,734,76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