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페이스북 바로가기 트위터 바로가기
  • 중국

  • 국제/국내

  • 특집

  • 기획

  • 연재

  • 미디어/방송

  • 션윈예술단

  • 참여마당

  • 전체기사

검색어 입력

이란·이라크 국경서 7.3 강진... 사상자 최소 1천여 명 이상

편집부  |  2017-11-13
인쇄하기-새창



[SOH] 이라크와 이란 접경지대에서 일어난 강진으로 현재까지 천명 이상의 사상자와 수만명의 이재민이 발생했다.


12일 오후 9시 18분경(현지시간) 이란 북서부 케르만샤 주와 이라크 북동부 쿠르드자치지역 술라이마니야주(州)의 국경지대에서 약 15㎞ 떨어진 사르폴-에자하브에서 규모 7.3 강진이 발생했다.


미국 지질조사국(USGS)에 따르면 이번 지진의 진앙은 이라크 술라이마니야 주 할아브자에서 남남서 쪽으로 32㎞ 지점, 깊이 23.2㎞로 측정됐다.


AP, AFP 등 외신에 따르면 이번 강진으로 이란과 이라크에서는 현재까지 사망자 134명을 포함해 최소 천여 명의 사상자와 이재민 5만여 명이 발생했으며, 구조작업에 어려움이 많아 사망자 수는 앞으로 더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특히 해당지역의 건물들은 대부분 흙과 벽돌로 지은 것이어서 인명 및 재산피해가 많을 것으로 예상된다.


이번 강진은 발생 당시, 터키, 요르단, 시리아, 아르메니아를 비롯해 이스라엘, 쿠웨이트, 카타르, 사우디아라비아, 아랍에미리트(UAE) 등 중동 대부분 지역에서도 진동이 감지됐으며, 3시간 뒤 이란 케르만샤 주에서 규모 4.5의 여진이 이어졌다.


이란에서는 지난 2003년에도 남동부 도시 밤시에서 규모 6.6 지진이 발생해 2만6천여 명이 사망한 바 있다.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권성민 기자   ⓒ SOH 희망지성 국제방송 soundofhope.kr

  목록  
글쓰기
번호
제목 이름 날짜
1137 加 상원, 中 ‘남중국해 긴장 고조’ 비난 결의안 채택
권성민 기자
18-04-26
1136 폼페이오 美 국무장관 내정자, 당초 예상 깨고 인준안 통..
하지성 기자
18-04-24
1135 美, 대만여행법에 이어 대만에 해병대 주둔 결정
곽제연 기자
18-04-23
1134 블룸버그 전 뉴욕 시장, “정부 대신 파리협정 분담금 대..
권성민 기자
18-04-23
1133 ‘정보 유출’ 논란으로 진땀 뺀 페이스북, ‘안면인식 태..
권성민 기자
18-04-22
1132 호주 국방부 ‘위챗’ 사용 금지, 보안 우려
한지연 기자
18-04-22
1131 美, 對中 ‘핵심기술 지키기’ 강화... ‘긴급경제권한법..
박정진 기자
18-04-21
1130 中, 호주 정부 관계자에 訪中 비자발급 거부... 왜?
권성민 기자
18-04-16
1129 IMF 총재, 中 일대일로 관련국 거대 ‘부채’ 지적
김주혁 기자
18-04-16
1128 美 전역 토네이도·눈폭풍 대란... 꽃피는 4월은 어디로?
한지연 기자
18-04-15
글쓰기
303,043,89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