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페이스북 바로가기 트위터 바로가기
  • 중국

  • 국제/국내

  • 특집

  • 기획

  • 연재

  • 미디어/방송

  • 션윈예술단

  • 참여마당

  • 전체기사

검색어 입력

대만, 中國의 일방적 영공 도발 강력 비난, ICAO에 제소

박정진 기자  |  2018-01-11
인쇄하기-새창



▲ 대만해협 중간선 근접 M503 항로(대만 교통부 홈페이지 캡처)



[SOH] 중국 민항총국(CAAC)이 이달 4일 대만해협 중간선을 초근접한 4개의 민간 여객기 항로를 일방적으로 개설한 데 대해, 대만이 중국을 국제민간항공기구(ICAO)에 제소했다.


10일 대만 중앙통신 등에 따르면 리셴장(李憲章) 대만 외교부 대변인은 전날 기자회견에서 중국의 독단적인 항로 개설 대해 “비행안전과 함께 대만을 무시하는 행위”라며, “민간 항공기를 이용해 대만의 정치, 심지어 군사문제에까지 개입하려는 의도가 다분하다”고 비난했다.


리 대변인은 “대만은 중국의 독단적 행동에 반대하며, 이 같은 입장은 국제사회의 지지를 얻을 것”이라며, 제소 입장을 밝혔다.


차이잉원(蔡英文) 대만 총통은 지난 7일 국가안보회의를 소집해 “국가의 위험을 최소화하고 지역 간의 협력을 최대화한다는 원칙을 바탕으로 이 문제를 처리해야 한다. 국제사회가 대만의 목표를 이해하고 양안이 조속히 협상을 이룰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앞서 중국은 지난 4일 M503선의 북행 항로와 둥산(東山)시·푸저우(福州)시, 샤먼(廈門)시와 M503선을 가로로 연결하는 W121, W122, W123선에 대해 자국 여객기를 운항하겠다고 일방적으로 발표했다.


이에 대해 브라이언 후크 미국 국무부 정책기획국장은 “미국은 중국이 대만과 협의 없이 일방적으로 대만해협의 상황을 변경한 것에 반대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사진: NEWSIS)



박정진 기자
(ⓒ SOH 희망지성 국제방송 soundofhope.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  
글쓰기
번호
제목 이름 날짜
1137 加 상원, 中 ‘남중국해 긴장 고조’ 비난 결의안 채택
권성민 기자
18-04-26
1136 폼페이오 美 국무장관 내정자, 당초 예상 깨고 인준안 통..
하지성 기자
18-04-24
1135 美, 대만여행법에 이어 대만에 해병대 주둔 결정
곽제연 기자
18-04-23
1134 블룸버그 전 뉴욕 시장, “정부 대신 파리협정 분담금 대..
권성민 기자
18-04-23
1133 ‘정보 유출’ 논란으로 진땀 뺀 페이스북, ‘안면인식 태..
권성민 기자
18-04-22
1132 호주 국방부 ‘위챗’ 사용 금지, 보안 우려
한지연 기자
18-04-22
1131 美, 對中 ‘핵심기술 지키기’ 강화... ‘긴급경제권한법..
박정진 기자
18-04-21
1130 中, 호주 정부 관계자에 訪中 비자발급 거부... 왜?
권성민 기자
18-04-16
1129 IMF 총재, 中 일대일로 관련국 거대 ‘부채’ 지적
김주혁 기자
18-04-16
1128 美 전역 토네이도·눈폭풍 대란... 꽃피는 4월은 어디로?
한지연 기자
18-04-15
글쓰기
303,043,89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