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페이스북 바로가기 트위터 바로가기
  • 중국

  • 국제/국내

  • 특집

  • 기획

  • 연재

  • 미디어/방송

  • 션윈예술단

  • 참여마당

  • 전체기사

검색어 입력

대만, 美 주요 IT 기업들의 새 투자처로 각광

하지성 기자  |  2018-04-13
인쇄하기-새창


[SOH] 미중 무역 갈등이 계속되고 있는 가운데, 미국의 주요 IT 기업인 구글, 마이크로소트(MS), IBM 등이 대만에 대한 투자와 인재 양성에 적극 나서고 있다.


미 경제지 포브스에 따르면, 구글은 지난 1월 대만 휴대전화 제조업체 HTC의 연구·개발(R&D)인력 2000여 명을 인수한 데 이어, 대만에서 하드웨어 및 소프트웨어 분야 엔지니어 300명을 신규 채용하고 인공지능(AI) 프로그래밍 분야에서 5000명 이상의 대만 학생들을 양성할 계획이다.


MS는 지난 2월 대만에 3400만 달러(약 362억9500만 원) 규모의 R&D센터를 설립했으며, 향후 2년간 100명, 5년 내 200명을 채용하겠다고 밝혔다. MS는 지난 1월 “대만에 AI 산업의 새 기반을 마련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현재 대만에서 클라우드 연구소를 개발 중인 미국의 또 다른 IT 기업인 IBM도 지난달, AI와 블록체인 기술, 클라우드 컴퓨팅을 위해 R&D센터를 확장하고 올해 100명을 신규 채용할 것이라고 밝혔다.


포브스는 미국 기업들이 앞 다투어 대만 투자에 적극적으로 나서는 것은 ‘지식재산권'이나 보안 문제가 안전하고, ‘우수한 IT 인재’, ‘저렴한 인건비’ 등 기업들이 원하는 투자 요소를 모두 갖추었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알랭 크로지어 MS 중국지역 담당 회장 겸 최고경영자(CEO)는 지난 2월에 진행된 한 미디어 행사에서, “대만의 과학기술 인력은 인공지능(AI) 분야에 바로 투입이 가능하다”고 밝혔다.


토니 푸 대만 스탠다드차타드은행 이코노미스트도 대만의 풍부한 투자 인프라를 장점으로 꼽았다. 그는 “대만은 아시아 지역에서 최고의 인재를 보유하고 있고 공공 설비, 임대료와 인건비 측면에서도 합리적이어서 데이터센터 설립에 가장 적격”이라고 말했다.


차이잉원 대만 총통은 2016년 5월 취임한 이래, 2023년까지 ‘아시아 실리콘 밸리’가 되겠다는 목표로 각종 개발 계획을 추진해왔다. 대만은 첨단기술 산업을 통해 올해 국내총생산(GDP) 목표치 6130억 달러를 달성할 계획이다.


전문가들은 대만의 안전하고 합리적인 투자 환경이 인건비가 보다 낮은 중국을 제치고 미국 기업들의 투자를 이끌어낸 주요 원인이라고 평가했다.



하지성 기자
(ⓒ SOH 희망지성 국제방송 soundofhope.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  
글쓰기
번호
제목 이름 날짜
1300 美, 중·러 견제 위해 ‘아프리카 전략’ 공개
권민호 기자
18-12-15
1299 美 ‘티베트 상호여행법’ 발효 임박... 미국인 자유로운..
박정진 기자
18-12-14
1298 구글 CEO, 각계 반대에도 ‘중국용 검색엔진’ 개발 계속..
김주혁 기자
18-12-14
1297 美 행정부, 中과의 휴전에도 對中 경계 강화
한지연 기자
18-12-13
1296 뉴질랜드 교수, 中 부정적 외교 영향 지적한 뒤 신변 위협..
이연화 기자
18-12-11
1295 美, 중국산 알루미늄 판재에 176.2% 반덤핑 관세 확정
도현준 기자
18-12-08
1294 위기에 직면한 화웨이, ‘각국 보이콧’에 ‘부회장 구속..
이연화 기자
18-12-07
1293 캐나다... 中 진통제 펜타닐 대거 유입으로 골치
김주혁 기자
18-12-05
1292 유엔 기후변화당사국 회의 개막... 협상 난항 예상
권성민 기자
18-12-04
1291 중국판 검색엔진 결사반대하는 구글 직원들... 파업 위해..
권민호 기자
18-12-03
글쓰기
322,210,7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