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페이스북 바로가기 트위터 바로가기
  • 중국

  • 국제/국내

  • 특집

  • 기획

  • 연재

  • 미디어/방송

  • 션윈예술단

  • 참여마당

  • 전체기사

검색어 입력

美, 中 위구르 탄압에 ‘제재’ 가능성 시사

권성민 기자  |  2018-05-15
인쇄하기-새창



[SOH] 중국이 신장 지역 소수민족에 대해 벌이는 과도한 탄압에 대해 미국이 ‘제재’ 가능성을 시사했다.


지난달 19일(현지시간) AP통신에 따르면, 로라 스톤 미 국무부 부차관보 대행은 전날 베이징에서 “미국은 신장웨이우얼 자치구에서 벌어지는 최소 '수만 명'에 달하는 위구르인 등 소수민족에 대한 구금 사태에 대해 깊이 우려하고 있으며, ‘국제 마그니츠키 인권책임법’에 따라 제재를 가할 수도 있다”고 말했다.


스톤 부차관보 대행은 “미국은 특히 신장 자치구에서 취재하던 자유아시아방송(RFA) 기자 6명의 가족이 구금된 것에 크게 우려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들 중 4명은 미국 시민권자이며, 2명은 미 영주권자로 알려졌다.


'국제 마그니츠키 인권책임법'은 인권탄압과 부패 혐의가 있는 전 세계 관료를 겨냥한 법으로, 제재 대상자의 자산을 동결하고 미국인이 이들과 거래하는 것을 금지한다.


미국은 러시아 인권 활동가 알렉세이 마그니츠키의 수감 중 사망에 연루된 러시아 관리들을 제재하기 위해 2012년 마그니츠키법을 만들었으며, 2016년부터 법 적용 대상을 전 세계로 확대했다.


앞서 미 공화당 의원들도 테리 브랜스테드 주중 미국 대사가 신장 자치구를 방문해 강제수용소 실태에 대한 정보를 수집할 것을 요구한 바 있다.


중국은 지난 2009년 신장 자치구 수도인 우루무치(鳥魯木齊)에서 한족 지배에 항거하는 대규모 유혈시위가 벌어진 이후 이 지역에 치안병력을 대폭 강화하고, 위구르 언어·교육· 종교 활동 등을 대대적으로 통제하고 있다.


당시 시위는 광둥성의 한 완구공장에서 한족과 위구르족 노동자의 충돌로 위구르 노동자 2명이 사망한 사고로 촉발됐다. 당시 시위로 최소 140명이 사망하고 828명이 다쳤다.


중국 정부는 이 지역에 대해 테러와의 전쟁이라는 명분 아래 1천만 명에 달하는 자치구 내 위구르인들을 탄압하고 있다. 최소 수 만 명이 ‘사상교화’ 등의 이유로 강제수용소 끌려갔으며, 이들 중에는 외국 사이트에 접속하거나 외국 친척과 접촉했다는 이유만으로 구금된 경우도 많다.


스톤 부차관보 대행은 “강제수용소 등 신장 자치구의 상황에 대해 우리가 얻은 정보는 충격적”이라며 “중국 정부에 구금 과정에서 적법한 절차를 거칠 것을 요구할 것”이라고 말했다.


미국은 앞서 지난해 12월에도 국제 마그니츠키 인권책임법에 따라 중국 인권운동가 차오순리의 사망과 관련된 중국 베이징 공안국 관료 등 전 세계 개인과 단체 52개(명)의 제재 명단을 발표한 바 있다.


미국의 이 같은 지적에 대해 중국 측은 ‘테러에 대한 인민들의 전쟁’이라며 정당성을 주장하고 있다. 화춘잉(華春瑩)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전날 정례 브리핑에서 “중국의 내정에 대한 간섭과 근거 없는 비판은 용납할 수 없다”며, “신장 자치구의 모든 민족은 자유롭고 평화롭게 살고 있다”고 반박했다. (사진: NEWSIS)



권성민 기자
(ⓒ SOH 희망지성 국제방송 soundofhope.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  
글쓰기
번호
제목 이름 날짜
1153 美, 교내 총격 사건 또 발생... 텍사스 주 고교서 최소 10..
하지성 기자
18-05-19
1152 美中 2차 무역회담, 어떻게 풀릴까?
박정진 기자
18-05-18
1151 중국인 분유 싹쓸이에 호주·영국 1인당 분유 판매 수 제..
권성민 기자
18-05-17
1150 美中 2차 무역협상, ZTE 제재 완화↔미 농산물 관세 철회..
도현준 기자
18-05-16
1149 美, 中 위구르 탄압에 ‘제재’ 가능성 시사
권성민 기자
18-05-15
1148 日, 北 미사일 중단에도 ‘미사일 대피 국민 훈련’ 계속..
하지성 기자
18-05-15
1147 폭풍 재난 잇따르는 印, 109km 모래폭풍으로 최소 65명 사..
한지연 기자
18-05-14
1146 말레이시아 신임 총리... ‘자국 내 中 투자 사업 전면 재..
하지성 기자
18-05-12
1145 트럼프 “中, 對美 무역관행에 ‘매우 나쁜 버릇’ 들어..
하지성 기자
18-05-06
1144 트럼프, 해외 항공사에 대한 ‘하나의 중국’ 표기 강요..
곽제연 기자
18-05-06
글쓰기
305,371,4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