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페이스북 바로가기 트위터 바로가기
  • 중국

  • 국제/국내

  • 특집

  • 기획

  • 연재

  • 미디어/방송

  • 션윈예술단

  • 참여마당

  • 전체기사

검색어 입력

페이스북, 스파이 활동 의심받는 ‘화웨이’에도 개인정보 이용권 허용

하지성 기자  |  2018-06-06
인쇄하기-새창



[SOH]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기업 페이스북이 사용자 개인정보 유출 논란으로 기업 신뢰도가 곤두박질 친 가운데, 또 다시 같은 논란에 휩싸였다.


5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NYT)와 월스트리트저널(WSJ) 등 외신에 따르면, 페이스북은 지난 2007년부터 모바일 사용자를 자사로 유인하기 위한 전략으로 제조업체에 개인용 API(애플리케이션 프로그래밍 인터페이스)를 부여, 사용자 데이터에 대한 접근 권한을 허용하는 파트너십을 맺어 왔다.


파트너십 대상 기업은 애플, 삼성·아마존·MS 등을 비롯해 화웨이, 레노보, 오포 일렉트로닉스, TCL 등 중국 업체 4곳을 포함한 60개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 기업들은 파트너십을 통해 사용자의 동의 없이 사용자의 학력·직장·종교·정치적 성향 등 각종 정보에 접근했으며, 심지어 페이스북에 제3자 정보제공 동의를 해주지 않은 페이스북 친구의 개인정보까지 접근이 가능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페이스북 측은 이번 논란에 대해 "모바일 시대 초창기 앱과 운영체제(OS)의 호환성을 위해 별도의 디바이스 통합 API를 개발해 제공했을 뿐 다른 목적으로 사용자 정보를 활용해서는 안 된다는 서명을 받았다"며 관련 의혹을 일부 반박하는 공식입장을 냈다.


이번 논란은 미 정부가 최근 들어 ZTE, 화웨이 등 중국산 통신장비가 기밀 유출 등 스파이 활동에 악용될 가능성이 높다는 이유로 스마트폰을 포함한 장비 도입을 금지하고 있는 데 나온 것이어서 파장이 클 것으로 보인다.


이에 대해 페이스북은 이용자 데이터가 화웨이의 서버에 저장되지는 않았다며, 빠른 시일 내에 화웨이와의 데이터 공유 제휴를 중단할 것이라고 밝혔지만 레노보, 오포 일렉트로닉스, TCL 등과의 제휴 중단 여부는 밝히지 않았다.


페이스북은 지난 3월에도 2016년 미국 대선 당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후보 측과 연계된 데이터 회사 케임브리지애널리티카에 8700만명에 달하는 유권자 개인정보를 의도적으로 유출한 사실이 알려져 곤혹을 치른 바 있다.


당시 논란으로 케임브리지애널리티카는 폐업하고 마커 주커버그 페이스북 최고경영자(CEO)는 미국과 유럽연합(EU) 의회에 출석해 정보유출에 대해 사과를 했지만, 현재까지 관련 피해 상황이 정확히 파악되지 않아 비난이 이어지고 있다.


연이은 보안 논란으로 페이스북 사용자 이탈현상은 더 가속화될 것으로 전망된다. 미국 시장조사업체 퓨리서치센터에 따르면 지난 3월 기준으로 SNS를 가장 즐겨 사용하는 미국 10대 페이스북 사용자가 전년 대비 20% 감소했다. (사진: AP/NEWSIS)



하지성 기자
(ⓒ SOH 희망지성 국제방송 soundofhope.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  
글쓰기
번호
제목 이름 날짜
1183 트럼프, ‘ZTE 제재 고수’하는 美 의원들과 백악관 회동
권성민 기자
18-06-21
1182 美 ‘밀입국 가족 분리 정책’으로 영유아·어린이 2300명..
한지연 기자
18-06-20
1181 한미 연합훈련 '비핵화 합의 이행'에 따라 ‘조건부 유예..
하지성 기자
18-06-20
1180 美, 대중 2000억달러 추가 관세 대상에 中 ‘인터넷 봉쇄..
김주혁 기자
18-06-20
1179 플라스틱 쓰레기에 발등 떨어진 유럽, 대책 마련 가속
도현준 기자
18-06-19
1178 美 주요 일간지, ‘LA타임스’... 중국계 자본에 인수
박정진 기자
18-06-19
1177 트럼프 ‘한미 연합군사훈련’ 중단 발언에 美 하원의원..
한지연 기자
18-06-16
1176 베트남, ‘경제특구’ 관련 법안에 발의에 전역서 ‘反中..
도현준 기자
18-06-15
1175 퀄컴-NXP 인수합병, 中 승인으로 준비 완료... 초거대 반..
하지성 기자
18-06-15
1174 美 정부, 상원서 추진 중인 ‘국방수권법’ 막겠다
도현준 기자
18-06-14
글쓰기
307,764,24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