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페이스북 바로가기 트위터 바로가기
  • 중국

  • 국제/국내

  • 특집

  • 기획

  • 연재

  • 미디어/방송

  • 션윈예술단

  • 참여마당

  • 전체기사

검색어 입력

김정은 10일 싱가포르 도착 예정, ‘참매 1호’ 탑승 여부 불분명... 왜?

도현준 기자  |  2018-06-10
인쇄하기-새창



[SOH] 6·12 북미 정상회담 참석을 위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10일 싱가포르에 도착할 예정인 가운데, 김 위원장 전용기인 ‘참매 1호’기와 중국 여객기가 시간 차이를 두고 잇따라 싱가포르를 향해 날아올라 관심이 쏠리고 있다. 


10일 항공기 경로 추적사이트인 플라이트레이다24에 따르면, 10일 오전 김 위원장의 전용기인 참매 1호로 추정되는 ‘일류신(IL)-62M’ 항공기가 이날 오전 9시 30분(북한 시간 기준) 평양을 출발해 베이징을 지나 서남방향으로 운항 중인 것으로 확인된다. 이 항공기는 편명은 공개되지 않았다.


김 위원장의 전용기인 참매 1호는 옛 소련의 여객기인 '일류신(IL)-62M'을 개조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보다 앞서 이날 새벽 평양에 도착한 중국국제항공(에어차이나) 소속 중국 고위급 전용기인 CA122도 평양 공항에서 싱가포르를 향해 출발한 것으로 확인됐다.


참매 1호가 편명이 공개되지 않으면서 일부 구간의 항로가 표기되지 않아 직접 비교는 힘들지만 CA122편이 참매 1호보다 1~2시간 잎서 출발한 것으로 추정된다.


CA122는 중국 접경지역에 진입할 때까지 플라이트레이다 사이트의 목적지란에 베이징으로 표기돼 있었지만 베이징 북쪽 상공에 접어들면서 갑자기 항로에서 사라진 뒤 한참 뒤 편명을 CA61로 변경하고 목적지도 싱가포르로 바꿨다.


이 경로는 전날 평양을 출발해 싱가포르로 갔던 에어차이나 CA60편이 평양을 출발한 뒤 베이징 상공을 거쳐 싱가포르로 이동한 항로와 같다.


참매 1호는 제원상 비행 거리가 1만㎞에 달해 4700㎞ 거리인 싱가포르까지 재급유 없이 비행할 수 있지만 1995년 된 노후기종이라는 점에서 안전에 대한 우려가 많았다.


김정은 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0일 오후 각각 도착할 예정이다. 싱가포르 외무부는 이날 성명을 통해 리셴룽 싱가포르 총리가 10일과 11일 김정은 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을 각각 접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사진: NEWSIS)



도현준 기자
(ⓒ SOH 희망지성 국제방송 soundofhope.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  
글쓰기
번호
제목 이름 날짜
1261 美 해군 조사선, 대만 가오슝에 기항... “군사적 목적 아..
도현준 기자
18-10-22
1260 美, 파나마 대통령에 ‘中 경제 함정’ 경고
박정진 기자
18-10-21
1259 바티칸도 중국으로 돌아서나?... 교황, 대만 방문 초청 거..
한지연 기자
18-10-19
1258 美, 내년부터 日·EU 등과 양자 무역협상 추진... ‘독소..
박정진 기자
18-10-18
1257 구글 전 사원... “中 철수 전 이미 당국 검열 수락”
하지성 기자
18-10-18
1256 美 정부, 구글이 추진 중인 중국용 검색엔진 중단 촉구
권민호 기자
18-10-16
1255 마하티르 말레이 총리... 위구르인 11명 석방, 공식 확인
이연화 기자
18-10-15
1254 트럼프 정부... 中 환율 조작국 승인 검토 중
권성민 기자
18-10-11
1253 EU, 中 소수민족 탄압 비판 결의안 만장일치 가결
김주혁 기자
18-10-10
1252 日 원자력 당국... 고농도 방사성 오염수, “해양 방출 허..
권성민 기자
18-10-08
글쓰기
317,642,8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