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페이스북 바로가기 트위터 바로가기
  • 중국

  • 국제/국내

  • 특집

  • 기획

  • 연재

  • 미디어/방송

  • 션윈예술단

  • 참여마당

  • 전체기사

검색어 입력

美 알래스카 규모 7.0 강진…앵커리지 재난지역 선포

한지연 기자  |  2018-12-01
인쇄하기-새창



▲ 30일(현지시간) 미국 알래스카 앵커리지의 도로가 지진으로 인해 붕괴됐다. [사진=AP/NEWSIS]


[SOH] 미국 알래스카 앵커리지 부근에서 30일(현지시간) 규모 7.0의 강진이 발생해 도로와 철도가 폐쇄되고 건물들에 균열이 발생했다고 뉴시스가 AP통신, CNN 등을 인용해 보도했다.


미지질조사국(USGS)에 따르면 지진은 이날 오전 8시29분 앵커리지에서 북쪽으로 12㎞ 떨어진 곳에서 일어났다. USGS는 이번 지진의 깊이는 40.9㎞로 측정됐다고 발표했다. 


아직까지 지진으로 인한 인명피해는 보고되지 않았다. 지진 직후 알래스카 해안 지역에 쓰나미(지진해일) 경보가 발령됐지만 곧 해제됐다. 쓰나미 경보가 해제된 이후에도 여진은 이어졌다. 본진에 이어 규모 5.7의 여진이 감지되기도 했다.


빌 워커 알래스카 주지사는 앵커리지 일대를 재난지역으로 선포했다.





▲ 미국 알래스카 앵커리지의 한 상점에 맥주 상자 등 물건들이 어지럽게 나뒹굴고 있다. [사진=AP/NEWSIS]


지진으로 앵커리지 건물과 가로등, 나무들이 크게 흔들렸으며, 진동에 놀란 시민들이 밖으로 뛰쳐나왔다. 앵커리지 인구는 약 30만명이다.


에단 버코위츠 앵커리지 시장은 "지진이 발생했을 당시 큰 흔들림이 감지됐다"며, "우리는 지진이 자주 발생하는 지역에서 살고 있지만 이번 흔들림은 매우 크게 느껴졌다"고 말했다.


이번 지진으로 알래스카 공항에서 모든 항공기의 이착륙이 한동안 금지됐다. 지진의 영향으로 관제탑의 전화선이 끊겼으며 직원들은 건물 밖으로 긴급 대피했다.


알래스카는 '불의 고리'로 불리는 환태평양 조산대에 위치해, 연간 4만 차례의 크고 작은 지진이 일어난다.


지난 1964년 3월 27일 미국 역사상 최대 규모인 규모 9.2의 대지진이 앵커리지 동쪽 120㎞ 지점에서 일어나 약 130명이 목숨을 잃은 바 있다. (뉴시스)



한지연 기자
(ⓒ SOH 희망지성 국제방송 soundofhope.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  
글쓰기
번호
제목 이름 날짜
1331 親中 행보 이어온 터키... 中 위구르 탄압 강력 비난
하지성 기자
19-02-14
1330 뉴질랜드 항공기, 中서 착륙 못해 회항... 화웨이 견제 보..
도현준 기자
19-02-12
1329 유럽 순방 중인 폼페이오... ‘화웨이 보이콧’ 주문
하지성 기자
19-02-12
1328 中 견제 정보동맹 ‘파이브 아이즈’→'파이브 아이즈+3'..
권성민 기자
19-02-11
1327 2차 美·北정상회담... 베트남 하노이서 27~28일 개최
한지연 기자
19-02-09
1326 캐나다 법원, 멍완저우 신병 인도 일정 1달 연기
이연화 기자
19-02-03
1325 말레이 일대일로 사업 중단 요구에 다급해진 中... 사업비..
하지서 기자
19-02-02
1324 EU 조사단, 中 신장 ‘재교육시설’ 방문... “매우 우려..
권성민 기자
19-02-01
1323 美 대학들 ‘화웨이 보이콧’ 속속 동참... ‘국가 지원금..
곽제연 기자
19-01-31
1322 캐나다 총리, ‘멍완저우 미국 인도’ 비난한 주중 캐나다..
한지연 기자
19-01-29
글쓰기
326,357,29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