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페이스북 바로가기 트위터 바로가기
  • 중국

  • 국제/국내

  • 특집

  • 기획

  • 연재

  • 미디어/방송

  • 션윈예술단

  • 참여마당

  • 전체기사

검색어 입력

美 의회 위원회, “中 사이버 공격, 초강경 조치 마련해야”

박정진 기자  |  2020-08-07
인쇄하기-새창



▲ [사진=SOH 자료실]


[SOH] 미국 의회가 중국공산당(이하 중공)의 사이버 공격과 정보 도용 등에 대한 대한 조치를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4일(현지시간) 자유아시아방송(RFA)에 따르면, 미 의회 산하 ‘사이버공간 솔라리움 위원회(CSC, Cyberspace Solarium Commission)’는 이날 발표한 사이버 억제력 촉진을 포함한 사이버 보안전략 실시 상황에 관한 보고에서 이같이 밝혔다. 


앵거스 킹(Angus Stanley King) CSC 위원장은 같은 날 의회 공청회에서도 이에 대해 언급하며, “중공의 사이버 공격은 미국의 지식 재산권 침해, 개인정보 도용, 선거 개입 등 광범위한 영역에서 이루어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보고서는 “미 기업들은 중공의 지식재산권 침해로 매년 3000억달러 이상의 손실을 입고 있다”며, 소비자 신용정보사인 퀴팩스(Equifax), 호텔 체인인 메리어트 인터내셔널(Marriott International) 등을 피해 기업 사례로 들었다.


이밖에 미 연방 인사관리국(OPM)도 중공의 사이버 공격으로 직원들의 개인정보를 도난당한 것으로 알려졌으며, 우한폐렴(코로나19) 백신 개발과 관련해 바이오기업인 모더나(Moderna)도 표적이 되고 있다.


보고서는 중국의 해킹은 미국의 국가안보, 경제, 정치체제, 공중위생 등 다양한 분야를 대상으로 하며, 미국의 주요 인프라 중 85%를 소유한 민간기업들도 그들의 주요 표적에 포함된다고 짚었다.


킹 위원장은 이번 공청회에서, 중공의 사이버 공격에 대항하기 위해 관민의 정보 공유 필요성과 국가 차원의 경제제재를 마련할 것도 제안했다.


CSC는 대통령 집무실의 사이버 테러 등에 대응하는 ‘국가 사이버 디렉터’를 마련하고, 국토안보 사이버 보안 인프라스트럭처 보안청(CISA)의 강화, 2년마다 행정과 의회, 주 정부, 민간기업의 고위 임원이 참여하는 국가 차원의 사이버 훈련을 실시할 것 등도 제안했다.


이 밖에 CSC는 미 사이버군의 전력 체제 평가, 신속한 의사결정을 위 국방부의 권한 위임 재검토, 방위산업 기업 간 정보 공유 프로그램 참여 촉진, 사이버 예비군 창설도 중공의 사이버 공격 대항을 위해 필요하다고 밝혔다.



박정진 기자
(ⓒ SOH 희망지성 국제방송 soundofhope.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  
글쓰기
번호
제목 이름 날짜
1855 EU 코로나19 재확산 뚜렷... 일부 지역 중환자실 포화
디지털뉴스팀
20-09-22
1854 前 중국 군인 유럽 망명... 中 생물무기 정보 제공
김주혁 기자
20-09-22
1853 160개 인권단체, IOC에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 취소’..
디지털뉴스팀
20-09-21
1852 美 FBI, “中은 美 세금을 훔치고 있다”
권민호 기자
20-09-21
1851 英 국방 전문가 “中共 국제적 고립으로 시 주석 실각할..
김주혁 기자
20-09-21
1850 美, 20일부터 ‘틱톡 다운로드 금지 & 위챗 사용 금지’
디지털뉴스팀
20-09-19
1849 美, 중국인 유학생 비자 발급 강화
구본석 기자
20-09-19
1848 퇴임 앞둔 주중 美 대사... 中共 선전 체제 및 검열 강력..
이연화 기자
20-09-17
1847 中, 체코 親대만 행보에 ‘여행 금지’ 보복... 코로나 여..
박정진 기자
20-09-16
1846 美 국방부, 中 군사 예산 누락분 지적... “실제로는 2000..
김주혁 기자
20-09-16
글쓰기
364,227,8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