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페이스북 바로가기 트위터 바로가기
  • 중국

  • 국제/국내

  • 특집

  • 기획

  • 연재

  • 미디어/방송

  • 션윈예술단

  • 참여마당

  • 전체기사

검색어 입력

국내 시민단체, ‘뮬란’ 보이콧 운동... “이 땅에 폭력이 상영될 자리 없어”

도현준 기자  |  2020-09-13
인쇄하기-새창



▲ 유역비의 홍콩 경찰 지지 해시태크(左)와 中 인권탄압 동조 논란이 된 뮬란 엔딩 크래딧(右)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편집]


[SOH] 디즈니의 신작 영화 '뮬란'이 보이콧에 휘말린 가운데, 국내에서도 이 영화에 대한 보이콧 운동이 진행되고 있다.


청년 시민단체인 ‘세계시민선언’은 11일 '보이콧 뮬란' 운동을 소개하며, 참여 방법을 안내하는 홈페이지를 공개했다.


이 단체는 앞서 올해 7월 서울 강남 월트디즈니 코리아 본사 앞에서 '뮬란 보이콧 선포식'을 개최했다. 또 지난달 31일에는 멀티플렉스 CGV, 롯데시네마, 메가박스 등 국내 3대 멀티플렉스 극장에 ‘뮬란’ 상영 중단을 촉구하는 항의 서한문을 전달했다.


영화 뮬란은 주연 배우 유역비의 지난해 ‘홍콩 경찰지지’ 발언과 영화사가 신장 위구르 자치구에 대한 중국의 인권탄압을 정당화했다는 이유 등으로 각국으로부터 비난받고 있다.


유 씨는 영화제작이 한창 진행 중인 지난해 8월 14일 자신의 웨이보 계정에 “나는 홍콩 경찰을 지지한다. 나를 쳐도 된다. 홍콩은 부끄러운 줄 알라”라고 적힌 사진을 게시하고 ‘#나도 홍콩 경찰을 지지한다(我也支持香港警察)’라는 해시태그를 달며, 민주화 시위대를 폭력 진압한 홍콩 경찰을 공개적으로 지지해 각국에서 불매 운동이 벌어졌다.


뮬란의 엔딩 크래딧도 인권침해 논란을 일으켰다.


이 영화는 신장 위구르 자치구와 시안, 둔황, 뉴질랜드 등에서 촬영이 이뤄졌다. 이 중 신장 위구르 자치구는 중국 정부가 위구르족을 ‘재교육 수용소’에 강제 구금해 인권을 탄압한다는 비난을 받는 지역이다.


이번 보이콧 논란은 영화가 끝난 뒤 제작진 이름 등이 나오는 엔딩 크레딧에 촬영에 협조해 준 중국 당국에 감사를 표하면서 ‘신장 위구르 자치구 공산당 홍보과’와 ‘투르판시 공안국’ 등을 거론하면서 촉발됐다.


투루판 공안국은 위구르족 탄압에 관여해, 지난해 10월 미국 상무부의 제재 명단에 올랐다.


이에 대해 박도형 세계시민선언 공동대표는 ”우리가 뮬란을 보지 말아야 할 명백한 이유가 또 하나 생겼다며, “민주항쟁의 역사를 가진 이 땅에 폭력이 상영될 자리는 없다”고 꼬집었다.


미 의회도 디즈니 측에 뮬란이 중국의 인권탄압 정당화 논란에 휘말린 데 대해 해명하라고 촉구했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미 공화 상하원 의원들은 11일(현지시간) 밥 샤펙 디즈니 CEO에게 물란 제작과정에서 중국 신장 지역의 안보 및 선전 당국과의 연관성 여부에 대해 해명을 요구하는 내용의 서한을 보냈다.


이 서한은 미 의회 산하 의회·행정부 중국위원회(CECC) 주도로 작성됐다.


CECC 공동의장인 마르코 루비오(공화·플로리다) 상원의원은 “뮬란 촬영 전 중국이 신장에 위구르족을 억류했다는 정보가 많았다”며, “그런데도 뮬란의 일부를 중국 당국과 협력해 촬영한 것은 대랼학살 가해자들에게 암묵적 정당성을 제공한다”고 비판했다.


의원들은 또 디즈니 CEO에 위구르족 또는 다른 소수민족 등 현지 노동력을 사용했는지, 촬영 과정에서 강제 노동이 있었는지에 대해서도 질문했다.


중국 당국은 이번 논란에 대해 뮬란 보도 금지령을 내렸다.


홍콩 민주화 운동 지도자인 조슈아 웡은 지난 4일 자신의 SNS를 통해 “디즈니가 (중국) 베이징(北京)에 굽실거리고, 류이페이는 공공연히 홍콩 경찰의 만행을 지지한다.”며, 인권을 믿는 모든 이들이 ‘뮬란 보이콧’에 나설 것을 촉구했다.


이에 대해 홍콩을 비롯한 대만과 태국 등의 네티즌들은 소셜미디어를 기반으로 ‘#보이콧 뮬란’이라는 해시태그를 달며 동참하고 있다.



도현준 기자
(ⓒ SOH 희망지성 국제방송 soundofhope.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  
글쓰기
번호
제목 이름 날짜
1855 EU 코로나19 재확산 뚜렷... 일부 지역 중환자실 포화
디지털뉴스팀
20-09-22
1854 前 중국 군인 유럽 망명... 中 생물무기 정보 제공
김주혁 기자
20-09-22
1853 160개 인권단체, IOC에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 취소’..
디지털뉴스팀
20-09-21
1852 美 FBI, “中은 美 세금을 훔치고 있다”
권민호 기자
20-09-21
1851 英 국방 전문가 “中共 국제적 고립으로 시 주석 실각할..
김주혁 기자
20-09-21
1850 美, 20일부터 ‘틱톡 다운로드 금지 & 위챗 사용 금지’
디지털뉴스팀
20-09-19
1849 美, 중국인 유학생 비자 발급 강화
구본석 기자
20-09-19
1848 퇴임 앞둔 주중 美 대사... 中共 선전 체제 및 검열 강력..
이연화 기자
20-09-17
1847 中, 체코 親대만 행보에 ‘여행 금지’ 보복... 코로나 여..
박정진 기자
20-09-16
1846 美 국방부, 中 군사 예산 누락분 지적... “실제로는 2000..
김주혁 기자
20-09-16
글쓰기
364,227,8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