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페이스북 바로가기 트위터 바로가기
  • 중국

  • 국제/국내

  • 특집

  • 기획

  • 연재

  • 미디어/방송

  • 션윈예술단

  • 참여마당

  • 전체기사

검색어 입력

美 대선 경합주 조지아... 미집계가 투표지 든 세 번째 메모리 카드 발견

디지털뉴스팀  |  2020-11-19
인쇄하기-새창



▲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SOH} 미국 대선 경합주 중 한 곳인 조지아에서 집계되지 않은 표가 담긴 메모리 카드가 세 번째로 발견됐다고 에포크타임스가 18일 보도했다. 이번 발견은 0.3%포인트 격차로 재검표하는 과정에서 이뤄졌다.


17일(현지시각) 조지아 공화당 데이비드 사퍼 위원장에 따르면, 해당 메모리 카드는 월턴(Walton) 카운티에서 발견됐다. 정확한 내용은 조사 중이지만, 공화당 후보인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을 찍은 표가 대다수로 전해졌다.


인구 7만4천(미 인구조사국, 2019년 기준)으로 조지아 내 세 번째로 큰 카운티(한국의 군에 해당하는 지역단위)다.


샤퍼 위원장은 트위터에서 세 번째 메모리 카드 발견과 관련해, “담긴 표는 앞서 다른 미집계 표가 발견된 지역만큼 많지는 않겠지만 대통령이 격차를 줄일 것”이라고 밝혔다.


조지아에서는 전날부터 이틀 연속 2곳에서 집계되지 않은 표가 들어 있는 메모리카드가 발견된 바 있다.


17일 파예트 카운티에서 발견된 투표지는 총 2755장으로, 1577표가 트럼프, 1128표가 바이든, 43표는 조르겐센 자유당 대선 후보, 그 외 7표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발견으로 트럼프는 바이든과의 격차를 499표 줄였다.


16일에는 플로이드 카운티는 조기투표로 진행된 2631표가 개표되지 않은 채 발견됐다. 트럼프가 1643표, 바이든이 865표를 얻어 격차가 778표 좁혀졌다.


이틀 사이 총 세 곳에서 추가로 발견된 표로 인해 줄어든 격차는 1400표가 넘는다. 조지아의 카운티는 총 159곳이며 두 후보 간 격차는 비공식 집계에 따르면 1만4977표다.


조지아의 재검표는 18일 자정 전 마감 후 20일까지 결과 인증 기간이 주어진다. 주 선거규정에 따르면, 트럼프 캠프 측은 결과 인증 후 기계 재검표를 요구할 수 있다.


한편, 조지아 선거 관리들은 보안성 등을 이유로 올해 3월 대선 예비선거에 맞춰 총 1억 달러를 들여 도미니언 보팅시스템의 선거 장비와 소프트웨어를 도입했다.


도입 당시 선거 보안 전문가들과 연방 판사, 준법행정을 촉진하는 시민단체에서는 도미니언 장비가 너무 비싸고 복잡하고 불안정하기는 마찬가지라며 지적했다.


뉴욕타임스는 지난 6월 기사에서 비판적인 여론을 전하며 “몇몇 판매업체의 강력한 로비 하에 2019년 주 의회 승인이 났다”고 보도했다.


도미니언은 미국 3대 선거 소프트웨어 회사 중 하나로 최근 중국의 프로그램을 도입했다. 도미니언은 미국 내에서 무려 28개 주에 납품하고 있으며, 전 세계 상위 20개국 중 9개 국가에 선거 시스템을 납품한다.


이에 미국에서는 각 주의 선거관리위원회가 중국산 선거시스템을 사용하는 데 대해, 보안문제와 관련한 우려가 이어졌다.


‘도미니언’은 미 하원의장 ‘낸시 펠로시’의 남편이 근무하는 회사에서 납품한 것으로 밝혀졌다. 또한 이 소프트웨어가 미국 시장을 점령할 수 있던 배경에는 펠로시의 참모인 나디앰 엘샤미(Nadeam Elshami)와 미 전직 대통령인 클린턴 및 오바마 등도 관련된 것으로 알려졌다.


‘도미니언’은 2018년 스테이플 스트리트 캐피탈(Staple Street Captical)이 인수했다. 이 회사 이사회 멤버인 윌리엄 케나드(William Kenaard)는 클린턴 정부 시절 연방통신위원회 의장을 지냈으며, 오바마 정부 때에는 주 EU대사를 지낸 바 있다. 



디지털뉴스팀
(ⓒ SOH 희망지성 국제방송 soundofhope.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  
글쓰기
번호
제목 이름 날짜
1926 印, 對中 보복 강화... 중국 앱 43개 추가 금지
한지연 기자
20-11-29
1925 美 국무부 中 정책 브레인... "트럼프 정부의 최대 공적은..
도현준 기자
20-11-27
1924 美 부정선거로 비난받는 도미니언...美, 캐나다 본부 폐쇄
김주혁 기자
20-11-24
1923 SEC, 美 회계 감리 거부하는 中 기업 퇴출
하지성 기자
20-11-23
1922 美 숙박 업체 '에어비앤비'... 中에 고객 정보 제공
이연화 기자
20-11-21
1921 中, 호주에 ‘14개 反中 정책’ 금지 압박
박정진 기자
20-11-21
1920 美 거물 변호사, “바이든 승리 주장 법적 근거 없어”
이연화 기자
20-11-20
1919 트럼프 정부, 對中 강경책 한층 확대할 것
김주혁 기자
20-11-20
1918 臺, 12월부터 마스크 착용 의무화... 위반시 60만원
디지털뉴스팀
20-11-19
1917 UN, 中에 빅데이터 기지 건설 추진... 지구촌 정보 안전..
강주연 인턴기자
20-11-19
글쓰기
368,312,1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