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페이스북 바로가기 트위터 바로가기
  • 중국

  • 국제/국내

  • 특집

  • 기획

  • 연재

  • 미디어/방송

  • 션윈예술단

  • 참여마당

  • 전체기사

검색어 입력

EU 소비자 단체... "틱톡, 어린이 안전과 사생활 침해“

하지성 기자  |  2021-02-19
인쇄하기-새창



▲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편집]


[SOH] 중국 바이트댄스사(ByteDance)의 동영상 공유 앱 틱톡(Tiktok)이 청소년 등에게 유해한 영향을 끼친다는 이유로 미국과 인도에 이어 유럽에서도 비난받고 있다.


AFP 등 외신에 따르면 16일(현지시간) 유럽소비자기구(BEUC)는 틱톡이 유럽연합(EU) 소비자보호 관련 법령을 위반했다고 밝혔다.


BEUC는 틱톡의 서비스 약관 중 일부는 "불투명하고 이용자에게 불리하며 틱톡이 유리해지는 구조"라고 지적했다.


또 저작권에 대해서도 "틱톡은 보상을 지불하지 않고 이용자가 게시한 동영상을 전달, 복사해 퍼뜨리고 있다"고 비난했다.


BEUC는 틱톡이 플랫폼에 숨겨진 광고와 ‘잠재적으로 해로운 콘텐츠’로 어린이와 청소년을 보호하지 못했다고 불만을 제기했다.


또한 이 앱의 가상 아이템 규약에는 ‘불공정 조건과 오해 소지 관행’이 포함되어 있어 개인 데이터 보호와 사생활 보호에 있어서도 ‘오해 소지 관행’이 있다고 주장했다.


BEUC 외에, 15개국 소비자보호 단체도 자국 정부에 틱톡에 대한 조사를 요구하고 있다.


틱톡 측은 “BEUC와 연락을 취하고 있으며, 회의 개최도 준비 중”이라고 밝혔다.


틱톡은 전 세계 청소년들에게 큰 인기를 끌고 있지만 ‘사용자 정보 무단 수집’, ‘정서 유해 콘텐츠 사용’ 등으로 미국, 인도 등 여러 나라로부터 ‘사용금지’ 압박을 받고 있다.


인도 정부는 지난해 6월 중국과의 국경분쟁을 계기로 “중국은 틱톡을 포함해 국가 주권, 국방, 치안 등에 악영향을 끼친다”는 이유로 중국 앱 59개에 대한 사용금지를 명령했다.


인도 정부는 중국 기업들에 대해 사생활 보호 및 보안에 관한 법령 준수의 상황을 설명할 것도 요구했다.


인도 정부는 또 지난 1월, 이들 기업의 대응이나 설명에 만족하지 않고 앱 금지 조치의 영구화를 결정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 전 행정부는 지난해 7월 ‘사생활 침해와 안보 위협’을 이유로 틱톡 앱 제공을 금지하는 조치를 취했다.



하지성 기자
(ⓒ SOH 희망지성 국제방송 soundofhope.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  
글쓰기
번호
제목 이름 날짜
2030 ‘차이나 조’... 시진핑을 주석으로 만든 일등공신
미디어뉴스팀
21-02-27
2029 사상 검열로 비난받는 페이스북... 中共 선전물 홍보는 적..
도현준 기자
21-02-27
2028 美·中 전 고관 공동기고문... "코로나 바이러스는 우한연..
권성민 기자
21-02-26
2027 바이든, 반도체 생산 가속 추진
한지연 기자
21-02-26
2026 中, 中印 충돌 사망자 수 의혹 제기한 네티즌 6명 체포
김주혁 기자
21-02-25
2025 토머스 美 대법관, 선거 소송 기각 반대... “명확한 규칙..
구본석 기자
21-02-25
2024 유튜브, 트럼프 인터뷰 동영상 삭제
김주혁 기자
21-02-24
2023 폴란드, 빅텍 검열 횡포 강력 대응... 벌금 150억 부과
디지털뉴스팀
21-02-23
2022 미얀마 反中 정서 확산... “中, 미얀마 군 쿠데타 지원”
도현준 기자
21-02-23
2021 에스토니아... “中, 서구 영향력 확대” 경고
구본석 기자
21-02-22
글쓰기
373,287,17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