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페이스북 바로가기 트위터 바로가기
  • 중국

  • 국제/국내

  • 특집

  • 기획

  • 연재

  • 미디어/방송

  • 션윈예술단

  • 참여마당

  • 전체기사

검색어 입력

바이든, ‘중공 신장 탄압’ 옹호

김주혁 기자  |  2021-02-21
인쇄하기-새창



▲ [사진=SOH 자료실]


[SOH]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중국공산당(이하 중공)의 인권 탄압을 공개적으로 옹호한 데 대해 마이크 폼페이오 전 국무장관이 비판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16일(이하 현지시간) 위스콘신주 밀워키에서 열린 CNN 타운홀 행사에서 중공의 신장 탄압에 대한 기자의 질문에 “역사상 중국이 외국의 희생양이 된 것은 항상 국내가 통일되지 않았던 때다. 따라서 시진핑 주석에게 가장 중요한 원칙은 통일되고 엄격하게 통제된 중국이 되어야 한다는 것이다. 그는 이 이론을 바탕으로 일을 진행하고 있다"고 대답했다.


바이든은 또 “문화적으로 각 나라마다 다른 규범이 있다. 각 나라의 지도자들은 나라에 맞는 규범을 따를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면서, 중공의 자국민 탄압을 옹호하는 입장을 취했다.


신장 위구르인들에 대한 중공의 탄압은 세계 각국의 비난을 받고 있다. 최근 수년 간 신장에서는 최소 100만명 이상의 위구르인과 기타 소수 민족이 강제 수용소 구금돼 극심한 정신적 신체적 탄압을 받고 있다.


폼페이오 전 국무장관은 17일 FOX뉴스 인터뷰에서 바이든의 이번 발언을 강력 비난했다.


그는 “바이든의 ‘단지 다른 규범을 가지고 있을 뿐’이라는 표현은 중국의 선전 노선이다. 그들은 당신이 이렇게 생각하길 바랄 것이다. 즉 ‘그들은 조용한 나라에서 그저 조금 다른 시스템을 가지고 있다. 뭘 떠들어대는 거야?’라고 말이다”.


폼페이오는 "(중공의) 탄압 목적은 하나의 소수민족(위구르족)을 통째로 말살하려고 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폼페이오 전 장관은 퇴임 직전 위구르인에 대한 인권침해를 대량학살로 규정한 바 있다.


트럼프 전 대통령도 퇴임 후 첫 인터뷰에서, “장기간에 걸쳐 중공과 이익관계에 있는 바이든 일가는 중공에 많은 약점을 잡혀 미국을 위한 독립적 정책을 해나가는 데 많은 어려움이 있을 것”으로 전망했다.


바이든 행정부는 앞서 미국이 중공의 각종 인권침해 행위에 대해 책임을 물을 용의가 있음을 시사했지만, 중공은 “그것은 ‘넘어서는 안 될 선을 넘는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달 초 양제츠 중공 외교담당 정치국 위원은 ‘내정간섭’을 이유로 미국이 홍콩, 티베트, 신장 등 문제에 간섭하지 말 것을 촉구했다.


양 위원은  ‘레드라인’을 넘는 미국의 어떤 언행도 중국과의 관계와 미국의 이익을 훼손할 것이라고 압박했다.



김주혁 기자
(ⓒ SOH 희망지성 국제방송 soundofhope.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  
글쓰기
번호
제목 이름 날짜
2030 ‘차이나 조’... 시진핑을 주석으로 만든 일등공신
미디어뉴스팀
21-02-27
2029 사상 검열로 비난받는 페이스북... 中共 선전물 홍보는 적..
도현준 기자
21-02-27
2028 美·中 전 고관 공동기고문... "코로나 바이러스는 우한연..
권성민 기자
21-02-26
2027 바이든, 반도체 생산 가속 추진
한지연 기자
21-02-26
2026 中, 中印 충돌 사망자 수 의혹 제기한 네티즌 6명 체포
김주혁 기자
21-02-25
2025 토머스 美 대법관, 선거 소송 기각 반대... “명확한 규칙..
구본석 기자
21-02-25
2024 유튜브, 트럼프 인터뷰 동영상 삭제
김주혁 기자
21-02-24
2023 폴란드, 빅텍 검열 횡포 강력 대응... 벌금 150억 부과
디지털뉴스팀
21-02-23
2022 미얀마 反中 정서 확산... “中, 미얀마 군 쿠데타 지원”
도현준 기자
21-02-23
2021 에스토니아... “中, 서구 영향력 확대” 경고
구본석 기자
21-02-22
글쓰기
373,287,17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