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페이스북 바로가기 트위터 바로가기
  • 중국

  • 국제/국내

  • 특집

  • 기획

  • 연재

  • 미디어/방송

  • 션윈예술단

  • 참여마당

  • 전체기사

검색어 입력

中, 美·호주 합동훈련을 정찰 위해 간첩선 파견

권민호 기자  |  2021-07-23
인쇄하기-새창



▲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SOH] 호주 정부가 자국에서 진행 중인 미·호주 합동훈련을 정찰하기 위해 중국이 간첩선 2척을 파견한 데 대해 강한 불만을 표시했다.


14일(이하 현지시간) 호주 북동부 퀸즐랜드 공군기지와 주변 해역에서는 미국과 호주를 중심으로 한국 등 11개국이 참가하는 합동군사훈련인 ‘탤리스만 세이버(Talisman Sabre) 2021’가 시작됐다.


미국과 호주가 격년으로 실시하는 이 훈련에는 한국, 영국, 일본이 참가하며 독일, 프랑스 등 6개국이 옵서버(참관국)로 참여한다. 미국은 이번 훈련에서  16일 처음으로 요격 패트리어트 미사일을 발사했다.


피터 더튼 국방장관은 이날 호주 공영방송 SBS 등 자국 언론에 “중국군 정보수집함인 ‘천왕성(天王星)’이 이번 합동훈련을 감시하기 위해 토레스 해협을 통해 퀸즐랜드에 접근하고 있다”고 밝혔다.


장관은 또 “중국군 정보수집함인 해왕성(海王星)도 향후 수일 내에 천왕성과 합류할 것으로 보인다”며, “우리는 중국군 간첩선의 동향을 예의주시하고 있다”고 말했다.


호주 국방부에 따르면 중국은 2017년과 2019년에도 한 차례씩 미·호주 군사훈련에 간첩선을 파견했다.


이번 훈련은 인도·태평양에서의 중국의 부상을 견제하기 위한 미국·호주 등 연합국의 전략과 궤를 같이 한다.


참가 병력은 약 1만7000명이며 이번 달 말부터 18일 동안 호주 동부 퀸즐랜드주 앞바다로부터의 상륙작전 훈련과 새벽 기습을 상정한 육상전투 훈련 등이 진행된다. 호주 해군 주력 구축함 ‘브리즈번’ 등이 참가한다.


호주는 4월 안전보장상 요충지로 미국 해병대의 순회 주둔지인 북부 다윈항 근교의 군사훈련 거점 4곳을 개수·증강할 방침을 밝히는 등 미국과의 연대를 강화하고 있다.



권민호 기자
(ⓒ SOH 희망지성 국제방송 soundofhope.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  
글쓰기
번호
제목 이름 날짜
2185 위키피디아 中 사용자 ‘접근 및 관리 권한’ 금지... “..
구본석 기자
21-09-16
2184 이스라엘 논문 “백신 접종 후 코로나 감염 확률 높아”....
디지털뉴스팀
21-09-15
2183 前 美 국가안전국장 “中 사이버 공격 이데올로기 분야로..
도현준 기자
21-09-15
2182 [SOH 이슈] 中 대규모 가짜 계정으로 대외 선전선동
디지털뉴스팀
21-09-15
2181 캐나다, 中 통신업체 차이나모바일 자회사 철수 명령.....
한상진 기자
21-09-14
2180 美 연구팀... “10대 男, 코로나보다 백신 부작용 확률 더..
디지털뉴스팀
21-09-13
2179 中 소수민족 인권단체, 베이징올림픽 보이콧... 주요 방송..
디지털뉴스팀
21-09-10
2178 英, 中 과학자 ‘반도체 신소재’ 업체 인수 조사... “안..
디지털뉴스팀
21-09-10
2177 대만 반도체 기업, 기술 이전 강요로 탈중국 후 승승장구
도현준 기자
21-09-09
2176 탈레반 친중 모드에 아프간 내 위구르인 비상... 강제 송..
김주혁 기자
21-09-07
글쓰기
383,607,85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