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페이스북 바로가기 트위터 바로가기
  • 중국

  • 국제/국내

  • 특집

  • 기획

  • 연재

  • 미디어/방송

  • 션윈예술단

  • 참여마당

  • 전체기사

검색어 입력

농민공 강제 퇴거로 비난 받은 베이징시, 빈민 청소 재개

하지성 기자  |  2018-07-09
인쇄하기-새창

 


[SOH] 지난해 ‘하층민 강제퇴거’로 비난을 받았던 중국 베이징 시가 또다시 도시재정비를 명분으로 지역 내 농민공(농촌을 떠나 도시로 진출한 노동자)들이 대거 거주하는 빈민촌에 대한 강제 철거에 나섰다.


8일(현지시간) <미국의 소리방송> 중국어판에 따르면 베이징시는 최근 경찰을 대거 동원해, 시 외곽의 다싱(大興)구와 순이(順義)구에서 저소득층에 대한 강제퇴거를 재개했다. 다싱구에서는 경찰 수백명이 3개 의류공장을 강제 철거해 주민들의 반발하며 항의에 나섰다. 이들 중 일부는 경찰에 체포됐다.


이 같은 강제 철거는 시가 2020년까지 거주인구를 2천300만명으로 제한하고 도시 미관을 새로 정비하는 ‘도시 개조 작업’을 진행하는 데 따른 것이다.


베이징시는 지난해 말에도 다싱구에서 발생한 화재를 빌미로 시 내 빈민촌에 대한 대대적인 강제 이주를 실시했다.


당시 농민공 수만 명은 당국으로부터 수일 내에 거주지를 떠나라는 명령을 받고 아무런 대책없이 길거리로 쫓겨났다.


당국의 가혹한 정책에 대해 100여 명의 지식인은 당 지도부에 항의 서한을 보냈고, 시민들 사이에서도 거센 비난이 이어졌다. (사진: AP/NEWSIS)

 


하지성 기자
(ⓒ SOH 희망지성 국제방송 soundofhope.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  
글쓰기
번호
제목 이름 날짜
2593 감시 천국 中... ‘채무자 감시용’ 앱 출시
한지연 기자
19-02-12
2592 숨 막히는 中... 모든 도시 감시 카메라로 뒤덮여
박정진 기자
19-02-07
2591 베네수엘라 反정부 시위에 긴장한 中... 소식 유입 막기..
박정진 기자
19-02-03
2590 中 도시 주민의 행복지수를 가징 위협하는 요소는?
이연화 기자
19-01-27
2589 항공요금 아끼기 위해 자신의 부인 조종석에 태운 中 조종..
한지연 기자
19-01-17
2588 中 경기침체로 신규 채용 급감... 대졸자 취업 ‘하늘에..
이연화 기자
19-01-09
2587 中 지식인 100명... 인터넷서 中共 통치 맹렬히 비난
김주혁 기자
19-01-07
2586 中 인터넷 통제, 새해 들어 한층 강화
이연화 기자
19-01-04
2585 중국에선 ‘크리스마스’도 탄압 대상... 왜?
곽제연 기자
18-12-22
2584 中 지하철 ‘안면인식 시스템’ 가동... 전 사회 감옥化
한지연 기자
18-12-10
글쓰기
326,357,29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