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페이스북 바로가기 트위터 바로가기
  • 중국

  • 국제/국내

  • 특집

  • 기획

  • 연재

  • 미디어/방송

  • 션윈예술단

  • 참여마당

  • 전체기사

검색어 입력

‘중국에서 가장 아름다운 도서관’ ... 황당한 사연으로 이미지 실추

편집부  |  2017-11-30
인쇄하기-새창



[SOH] 특이한 건축 디자인으로 개관 직후 세계적인 화제를 모았던 중국 톈진의 ‘빈하이 도서관’이 최근 황당한 이유로 빈축을 받고 있다. 


‘빈하이 도서관’은 서울역 고가공원인 '서울로7017'을 설계한 네덜란드 건축회사 MVRDV의 작품이다. 총 3만3700㎡ 넓이에 5층 높이 규모로 지난 10월25일 첫 선을 보이며, ‘중국에서 가장 아름다운 도서관’으로 유명세를 탔다.


총 120만권의 장서를 보유한 것으로 알려진 빈하이 도서관은 내부 중앙에 설치된 거대한 공 모양의 구조물을 비롯해, 우주선 내부를 연상케 하는 실내 구조, 거대한 벽면을 가득 채운 도서, 편안하게 앉아서 읽고 토론할 수 있는 부분까지 고려돼 많은 관심을 받았다.


하지만 최근 이 도서관과 관련해 매우 황당한 비밀이 밝혀졌다. 빈하이 도서관 메인 선반에 가득찬 책이 실제 책이 아닌 사진이라는 것이다. 이 같은 사실은 도서관 이용자들을 통해 알려졌다.


이에 대해 MVRDV는 AFP에 “원래 계획은 아트리움 내부를 실제 책으로 가득 채워 이용자들이 쉽게 이용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었지만, 짧아진 공사기간을 맞추느라 도서를 구비할 수 없었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도서관 측은 “책 대신 사진을 진열한 것은 책이 부족했기 때문”이라면서, “실제 책과 e-북, 오디오 북 등은 따로 마련된 방에서 쉽게 볼 수 있다”고 해명했다. 하지만 언제쯤 서가를 완전히 책으로 채울 것인지에 대해서는 밝히지 않았다.


해당 사실이 알려지자, 과시와 이목을 끌기 위해 겉모습에만 신경 썼을 뿐 도서관으로서의 내실은 부족하다는 지적이 이어지고 있다.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한지연 기자   ⓒ SOH 희망지성 국제방송 soundofhope.kr 

  목록  
글쓰기
번호
제목 이름 날짜
3661 中 신형 스텔스 전투기 ‘젠-20’, 印 레이더에 포착돼 망.. [2]
권성민 기자
18-05-24
3660 ‘神의 술’로 불린 유명 약주, 알고 보니 독약?
박정진 기자
18-05-24
3659 92 공식 거부한 대만, 中 압력 행사로 WHO 총회 2년째 불..
하지성 기자
18-05-23
3658 류샤오보 부인 류샤, 독일 총리 방중 앞두고 실종... ‘강..
권성민 기자
18-05-23
3657 中 당국, 공산 영웅 야유한 인기 웹툰 전면 삭제
김주혁 기자
18-05-22
3656 中서 택시 어플 이용한 여성 승객 살해돼
한지연 기자
18-05-16
3655 中 당국의 이상한 인터넷 검열
김주혁 기자
18-05-15
3654 평창 동계올림픽 드론쇼 기네스 기록에 도전한 中... 기술..
곽제연 기자
18-05-15
3653 김정은이 다롄을 방문한 또 다른 목적
박정진 기자
18-05-11
3652 대만, 中 압력행사로 WHO 총회 참석 2년째 실패
박정진 기자
18-05-08
글쓰기
305,632,850